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Fallen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김소영 작품 더보기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석사
홍익대학교 회화 학사

Fallen

캔버스에 유채
65x100cm (40호), 2013 작품코드 : A0006-0003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12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2,800,000원

렌탈요금: 12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2,800,000원

큐레이터 노트

김소영 작가에 따르면 한 장면을 바라보는 일은 시각 활동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그 순간의 신체 활동과 뇌에서 분비되는 각종 호르몬, 연상 작용에 의해 떠오른 또 다른 장면들과 그로 인해 촉발된 감정 등이 버무려져 비로소 ‘장면’을 이룬다. 그리하여 작가의 캔버스에 캡처된 ‘장면’은 몸 안팎의 여러 요소가 유기적으로 결합하면서 만들어 낸 ‘풍경’이 된다. 그 풍경은 또한 작가가 평면의 한계를 넘어서려 분투하며 특정 순간을 생생하게 발화시키기 위해 골몰한 흔적이기도 하다. 유동하는 순간의 요소요소를 붙잡아 전에 없던 풍경으로 거듭나게 하는 작업. 분명 고착화된 회화인데도 물컹한 움직임이 느껴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추천 이유

김소영 작가의 작품들은 몽환적이고 환상적인 분위기를 지니고 있습니다. 작품에 첨가된 형광 색상 덕분이기도 하고 작품 속에서 튀어나올 것 같이 부풀어 오른 이미지 덕분이기도 합니다. 캔버스 위를 부유하는 듯 작품 속 사물의 부드럽고 비정형화된 움직임은 작품을 보는 이로 하여금 신비로운 기분을 느끼게 합니다. 생명체의 일부가 훼손된 형태를 띠는 것 같아 보이기도 하지만 두려움보다 궁금증을 자아냅니다. 게다가 덩이진 사물이 작품 속에서 형상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 같은 기묘한 분위기 또한 느낄 수 있습니다. 새로운 자극을 원하신다면 이 작품을 추천합니다.

추천 작품

[A0264-0029] 서울성곽2[A0592-0001] 더미 소나무 #3 (Pine Dummy #3)[A0545-0016] trace 31-2[A0244-0045] 들뜬 즐거움[A0438-0060] 봄봄[A0606-0046] 나를 찾아 떠남[A0032-0008] 樂下 in Paris Ⅰ[A0467-0013] 풍경속(양평 서종면 서후리)[A0002-0008] 아름다운 풍경[A0116-0037] 작업실의 손님들(Guests in the Studio)[A0371-0010] 혁명의 밤 - 삐라를 뿌려라[A0891-0012] trace5[A0545-0033] trace landscape-화성1[A0055-0039] 움직이는 집- 푸른 산수 1[A0141-0091] 겨울의 소리 1[A0592-0011] 더미 소나무 #59 (Pine Dummy #59)[A0633-0009] untitled[A0126-0032] A Portrait in the Sweet Shadow No.5[A0502-0163] 동화 10 오르비에토[A0555-0035] Le D?jeuner sur l'herbe[A0367-0025] 기본단위[A0143-0054] 밭[A0650-0012] Things (2)[A0285-0027] Season Of Life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