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하늘 그림자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장고운 작품 더보기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석사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학사

하늘 그림자

캔버스에 유채
140x100cm (80호), 2011 작품코드 : A0082-0009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4,800,000원

렌탈요금: 2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4,800,000원

이용후기

mrs.hwang_
@mrs.hwang_ 님의 아이와 함께하는 공간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
더보기

큐레이터 노트

장고운 작가는 ‘시선, 색, 빛, 그림자, 선’ 등을 주로 소재로 삼아 작업을 하며, 이를 통해 ‘감정’ 혹은 ‘정서’을 표현하고자 한다. 그녀는 빛이 들어오는 창문, 무질서하게 쌓인 옷 더미 등의 어느 부분에서 소재를 얻는다. 즉 우리가 있는 공간을 마치 퍼즐 조각처럼 잘게 나누어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전체로 보았을 때는 평범하고 일상적인 대상이 그것의 일정 부분으로만 나타났을 때 그 이미지는 우리에게 꽤나 ‘초현실’적으로 다가온다. 그림 속의 익숙한 대상들이 전혀 새롭게 다가오는 순간이다. 장고운 작가의 작품은 공간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그것이 존재하는 공간과 잘 어우러짐과 동시에 우리가 평소와 다른 시각으로 일상을 관찰하고 새로운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 준다.

추천 이유

우리는 주로 집이나 회사의 사무실, 연구실처럼 제한적인 공간에서 하루의 대부분을 보냅니다. 이렇게 갇힌 공간 속에서 오랜 시간을 지내다 보면 가슴이 턱 막히는 답답함을 느끼기 마련입니다. 이런 공간 속에 장고운 작가의 작품과 함께라면 마치 방안에 커다란 창을 하나 설치한 것 같은 착각이 들 것입니다. 분명히 실내에 있지만, 다시 어딘가를 들여다 보는 기분이 들기도 하죠. 작품 속의 유리창에 맺힌 남산의 모습, 또는 화환의 희미한 그림자 등을 보며 그 너머의 공간을 상상해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사무실에 큰 창을 하나 내어 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현란하지 않아 사무실의 분위기를 크게 어지럽히지 않으면서도 공간의 텁텁한 분위기를 정화시켜 줄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584-0148] 봄밤[A0584-0135] 푸른밤2[A0904-0024] 사유의흔적  2011-10[A0112-0050] 채집풍경-오름[A0275-0003] 바위산 위의 뜬 구름 Clouds over the rocky mountain[A0534-0011] 큰 공간의 소리 2015-1[A0520-0015] 아침 바다[A0863-0056]  심상 [A0056-0058] 도심발견NY[A0161-0007] Illusory_H[A0104-0031] Everyday I have[A0678-0005] 별유천지 (別有天地)[A0294-0003] WHITE DEER-눈보라 치던 어느 날[A0113-0024] 어느 날 바람이 휘몰아쳤다2[A0104-0021] Beyond the tree[A0538-0015] Room[A0276-0010] 목이 말라지는 색[A0846-0012] Red Mt20171028[A0345-0055] 엄마 손 잡고, 안녕 강아지야[A0825-0097] 초저녁[A0534-0025] 큰 공간의 소리 2014-5[A0113-0061] 기다리는 날-눈을 내려주세요[A0283-0012] shadow4[A0579-0001] 서해로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