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

나란히 보이는 하늘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장고운 작품 더보기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석사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학사

나란히 보이는 하늘

캔버스에 유채
40x100cm (변형 20호), 2011 작품코드 : A0082-0013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2,400,000원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2,4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장고운 작가는 ‘시선, 색, 빛, 그림자, 선’ 등을 주로 소재로 삼아 작업을 하며, 이를 통해 ‘감정’ 혹은 ‘정서’을 표현하고자 한다. 그녀는 빛이 들어오는 창문, 무질서하게 쌓인 옷 더미 등의 어느 부분에서 소재를 얻는다. 즉 우리가 있는 공간을 마치 퍼즐 조각처럼 잘게 나누어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전체로 보았을 때는 평범하고 일상적인 대상이 그것의 일정 부분으로만 나타났을 때 그 이미지는 우리에게 꽤나 ‘초현실’적으로 다가온다. 그림 속의 익숙한 대상들이 전혀 새롭게 다가오는 순간이다. 장고운 작가의 작품은 공간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그것이 존재하는 공간과 잘 어우러짐과 동시에 우리가 평소와 다른 시각으로 일상을 관찰하고 새로운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 준다.

추천 이유

우리는 주로 집이나 회사의 사무실, 연구실처럼 제한적인 공간에서 하루의 대부분을 보냅니다. 이렇게 갇힌 공간 속에서 오랜 시간을 지내다 보면 가슴이 턱 막히는 답답함을 느끼기 마련입니다. 이런 공간 속에 장고운 작가의 작품과 함께라면 마치 방안에 커다란 창을 하나 설치한 것 같은 착각이 들 것입니다. 분명히 실내에 있지만, 다시 어딘가를 들여다 보는 기분이 들기도 하죠. 작품 속의 유리창에 맺힌 남산의 모습, 또는 화환의 희미한 그림자 등을 보며 그 너머의 공간을 상상해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사무실에 큰 창을 하나 내어 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현란하지 않아 사무실의 분위기를 크게 어지럽히지 않으면서도 공간의 텁텁한 분위기를 정화시켜 줄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596-0010] 풍경[A0125-0018] 행복웨딩홀[A0834-0065] 산수지향(Landscape painting)[A0440-0004] 55° 39′ 39″ N, 12° 34′ 7″ E[A0596-0112] 천천히 스미다[A0051-0020] 변형된 욕망-숲 & 여행자[A0643-0005] 식물[A0478-0005] 남대문01[A0006-0003] Fallen[A0141-0056] 섬 3[A0209-0011] shape.1[A0371-0022] 그리고…아무도 오지 않았다[A0141-0037] 용산기지[A0596-0041] 트리안의 4월[A0596-0001] 풍경[A0572-0003] illusion3[A0277-0018] 303호 찬장[A0596-0009] 풍경[A0544-0001] 가공[A0013-0027] half garden[A0478-0006] 서울역03[A0143-0050] 마을[A0325-0009] Road[A0133-0011] 더 이상 (Any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