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지나가는 풍경과 정지된 풍경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장고운 작품 더보기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석사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학사

지나가는 풍경과 정지된 풍경

캔버스에 유채
73x91cm (30호), 2011 작품코드 : A0082-0010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9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800,000원

렌탈요금: 9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8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장고운 작가는 ‘시선, 색, 빛, 그림자, 선’ 등을 주로 소재로 삼아 작업을 하며, 이를 통해 ‘감정’ 혹은 ‘정서’을 표현하고자 한다. 그녀는 빛이 들어오는 창문, 무질서하게 쌓인 옷 더미 등의 어느 부분에서 소재를 얻는다. 즉 우리가 있는 공간을 마치 퍼즐 조각처럼 잘게 나누어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전체로 보았을 때는 평범하고 일상적인 대상이 그것의 일정 부분으로만 나타났을 때 그 이미지는 우리에게 꽤나 ‘초현실’적으로 다가온다. 그림 속의 익숙한 대상들이 전혀 새롭게 다가오는 순간이다. 장고운 작가의 작품은 공간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그것이 존재하는 공간과 잘 어우러짐과 동시에 우리가 평소와 다른 시각으로 일상을 관찰하고 새로운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 준다.

추천 이유

우리는 주로 집이나 회사의 사무실, 연구실처럼 제한적인 공간에서 하루의 대부분을 보냅니다. 이렇게 갇힌 공간 속에서 오랜 시간을 지내다 보면 가슴이 턱 막히는 답답함을 느끼기 마련입니다. 이런 공간 속에 장고운 작가의 작품과 함께라면 마치 방안에 커다란 창을 하나 설치한 것 같은 착각이 들 것입니다. 분명히 실내에 있지만, 다시 어딘가를 들여다 보는 기분이 들기도 하죠. 작품 속의 유리창에 맺힌 남산의 모습, 또는 화환의 희미한 그림자 등을 보며 그 너머의 공간을 상상해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사무실에 큰 창을 하나 내어 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현란하지 않아 사무실의 분위기를 크게 어지럽히지 않으면서도 공간의 텁텁한 분위기를 정화시켜 줄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880-0045] 비상-#23[A0587-0010] 바닥의 풍경 '귀뚜라미 소리가 울리는 곳에서 부터'[A0179-0056] complete solitude. no-10[A0468-0017] An Obscure Island[A0345-0055] 엄마 손 잡고, 안녕 강아지야[A0162-0008] 도원島(도)[A0621-0001] 꿈꾸는 나무1[A0351-0004] 정릉 4동[A0455-0001] 골목길 차고[A0179-0004] 인터라켄의밤[A0101-0008] 머물다 시선#14[A0112-0019] 채집풍경[A0112-0047] 채집풍경-가시리의 밤[A0290-0009] 心心한 풍경[A0092-0005] Fragment[A0168-0001] Blue-서울의 카페[A0863-0098] Utopia-바라보다[A0113-0007] 파도를 타고가다[A0294-0003] WHITE DEER-눈보라 치던 어느 날[A0507-0008] Breeze on the field[A0004-0010] 저장된 파라다이스2[A0052-0020] 원더우맘(wonderwoMom) 비상하다[A0478-0003] 닫힌문[A0414-0038] 슬픈낙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