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풀 (Foliage)

작품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작품코드: A034-012

수풀 (Foliage)

종이에 연필
48x63cm (15호), 2014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00,000원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00,000원

큐레이터 노트

풍경에 도취하여 걸음을 옮기다 보면 문득 내가 어느 곳에 있는지 알 수 없을 때가 있다. 노경희 작가의 작품은 이렇게 무심코 시선을 돌리다 발견하게 되는 풍경을 화면 위에 담아낸다. 그녀는 여행하면서 찍는 사진 풍경 속에서 소재를 발견하는데, 무수히 많은 순간 중에 한순간을 포착하여 그 장면을 캔버스에 옮기는 것이다. 자꾸만 할 말이 없다고 하는 작가의 말에는 말하고 싶은 것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풍경을 보며 언어로 설명될 수 없는, 오감으로 경험한 감각들이 그림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첨가되고, 어딘가에서 볼 수 있지만, 어디라고 설명하기 어려운 풍경의 장소는 관객에게 새로운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준다. 관객에게 풍경 저 너머의 공간을 상상하거나 그 속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떠올릴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추천 이유

노경희 작가 특유의 섬세한 감성과 빛을 흡수하는 목탄의 특성이 어우러져 왠지 모를 따뜻함이 느껴지는 작품입니다. 화면을 채우는 흑백 스케치의 담백한 매력이 한 폭의 멋진 동양화 또는 흑백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기도 합니다. 작품의 배경이 되는 곳은 어디에도 있을 법하지만, 어디라고 딱 집어 말할 수 없어 우리는 장소의 의미보다 그 공간이 자아내는 느낌의 전달에 집중하게 됩니다. 작품을 통해 바쁜 일상에 휴식의 공간을 마련해보시길 바랍니다.

추천 작품

[A059-004] The Sacred Time[A028-069] duplicate_5[A007-005] 어떤 곳_03[A074-027] 보현사 松(송)[A138-008] 11월 15일[A280-029] shot 3[A556-001] in the forest[A138-017] wayhome111[A168-047] 색의연상: hotel grey series7[A499-003] 복제된 풍경-혼재와 실재1607[A040-004] 지나치다 _ just passing[A741-039] 하늘은 끝이 있었다[A027-034] 정선2[A741-024] OPEN HOUSE[A228-007] Talking The Air[A448-012] 편린 [A400-008] 38살에 탐구생활. 모두의 사상누각[A280-041] Shot serise[A028-028] Majestic Form_05_위엄의 형태 05[A390-001] brooklyn bridge[A592-012] 미완성 연인들 #2[A338-004] 빛으로부터-나무형상[A290-023] Moonlight prism15(詩的空間)[A166-001] 먼지기록_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