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Diving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노경희 작품 더보기
Slade School of Fine Art, UCL (영국) Fine Art 석사
서울대학교 서양화 학사

Diving

천에 유채
97x146cm (80호), 2009 작품코드 : A0034-0002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5,000,000원

렌탈요금: 2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5,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풍경에 도취하여 걸음을 옮기다 보면 문득 내가 어느 곳에 있는지 알 수 없을 때가 있다. 노경희 작가의 작품은 이렇게 무심코 시선을 돌리다 발견하게 되는 풍경을 화면 위에 담아낸다. 그녀는 여행하면서 찍는 사진 풍경 속에서 소재를 발견하는데, 무수히 많은 순간 중에 한순간을 포착하여 그 장면을 캔버스에 옮기는 것이다. 자꾸만 할 말이 없다고 하는 작가의 말에는 말하고 싶은 것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풍경을 보며 언어로 설명될 수 없는, 오감으로 경험한 감각들이 그림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첨가되고, 어딘가에서 볼 수 있지만, 어디라고 설명하기 어려운 풍경의 장소는 관객에게 새로운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준다. 관객에게 풍경 저 너머의 공간을 상상하거나 그 속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떠올릴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추천 이유

섬세한 묘사와 세밀한 붓 터치가 보는 순간 감탄을 자아냅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사실적 표현 이상의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일상의 풍경을 담고 있어 관객이 작품에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동시에 독특한 구도와 감각적인 채도, 세심한 명암 표현으로 실제의 풍경보다 더욱 아련하고 낭만적인 느낌을 연출하기 때문입니다. 그림과 사진의 경계, 그리고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들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이 작품을 보고 있으면 작가가 풍경을 바라보며 느낀 순간의 특별한 감성을 전달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차분하면서도 낭만적인 공간을 연출하기에 좋은 작품입니다.

추천 작품

[A0156-0008] 짙은 밤[A0224-0009] 소녀의 꿈[A0816-0005] 암묵적 소통 (Tacitly)[A0093-0039] Monologue Series(6)[A0500-0078] 일장춘몽[A0170-0021] 벌레가 되고 싶은 소망[A0258-0034] Line[A0170-0009] 섬[A0688-0016] Sealed smile[A0364-0017] Nichtdasein #.31[A0654-0048] 7 years old [A0453-0002] 공간[A0060-0014] Climbing[A0816-0009] 암묵적 소통 (Tacitly)[A0500-0056] 일출봉은 나중에![A0275-0038] Oasis 2 (Johannes Ulrich Kubiak)[A0197-0022] 그 자식2[A0254-0018] Summer story[A0154-0003] Orange Paradise - 썰매놀이[A0170-0022] 세 갈레 길[A0201-0002] Mayo[A0428-0049] 토끼 사냥[A0258-0006] Pass the way[A0654-0026] 7 years o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