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CADETBLUE FOREST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노월용 작품 더보기
동덕여자대학교 회화 석사
동덕여자대학교 회화 학사

CADETBLUE FOREST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84x63cm (25호), 2014 작품코드 : A0098-0006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9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800,000원

렌탈요금: 9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8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자연의 외형을 버리면 우리는 자유로워질 수 있다. 내 그림 속의 수평과 수직선들은 어느 것에도 제약을 받지 않는, 자연 그대로의 표현이다.” 근대 추상 미술의 선구자로 꼽히는 네덜란드 화가 피트 몬드리안의 말이다. ‘차가운 추상’, ‘기하학적 추상’이라 불리는 그의 작품들은 자연을 극히 단순화하여 수직과 수평의 선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나무를 다룬 그의 연작을 보면, 초기에는 나무들이 구체적인 형태를 띠고 있지만, 후기로 갈수록 단순한 선들로만 묘사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몬드리안의 경우처럼, 노월용 작가 역시 나무를 소재로 추상 회화를 선보이고 있다. 그는 나무를 골라서 사진을 찍고, 포토샵 필터 기능을 활용하여 이미지를 변형하거나 왜곡한다. 그리고 이 이미지를 잉크 프린트로 캔버스에 전사한 다음 아크릴 물감을 덧칠한다. 이 과정에서 나뭇가지는 선으로 묘사되어 화면을 분할하는데, 가지 사이의 여백에 채색을 한 것이 돋보인다. 이를 통해 가지 사이로 보이는 하늘은 단순한 ‘빈 공간’이 아니라 ‘살아 숨 쉬는 제3의 공간’, ‘구상과 추상을 하나로 묶어 주는 매개체’로 거듭난다. 이렇듯 자연을 자신의 시각으로 재구성하는 일련의 작업에서 작가는 자연과 삶의 조화를 이야기하고 있다.

추천 이유

독일 국적의 스위스 화가 파울 클레는 “예술은 보이는 것을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보이게 만드는 것이다.”라는 말을 남겼어요. 음악을 듣는 듯한 느낌을 주는 그의 추상화처럼, 노월용 작가의 ‘FOREST’ 연작들을 보고 있노라면 소나무 가지를 스치는 바람소리, 근처 해변에서 들리는 파도소리가 들리는 것만 같습니다. 초록빛이나 푸른빛, 붉은빛을 띠는 바탕색 위에 묘사된 소나무들의 실루엣은 한데 어우러져 ‘숲’이라는 교향악을 만들어 내지요. 가지 사이의 빈 공간은 파스텔톤의 협연자들 사이에서 선명한 빛깔을 뽐내며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는 독주자 같다고나 할까요. 이들 연작은 무채색 계열의 깔끔한 인테리어로 되어 있는 거실이나 공부방, 서재, 병원의 대기실, 회사의 회의실에 걸어 두면, 보는 이로 하여금 마치 숲 속 한가운데에서 거닐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게 하여 마음의 평온을 찾을 수 있게 도와줄 거예요.

추천 작품

[A0507-0011] DrawingⅠ[A0386-0047] Melting Pot 5050-3[A0880-0017] 내설악의 인상[A0359-0003] 꽉 잡아[A0438-0095] 고사목[A0075-0030] 또 다른 질서[A0531-0048] 만취하는날[A0596-0021] Weed-relationship[A0187-0020] A Landscape In Mind -nature[A0537-0038] 그리운 날에16[A0659-0013] City Daydream in Hanoi[A0264-0072] 1803 E[A0690-0020] 온실[A0579-0034] 서울 [A0388-0010] 息(식)_호흡[A0264-0015] 한강1[A0704-0017] 푸르름이 분다[A0269-0014] 밤산책5[A0502-0149] CastorPollux 2[A0055-0122] 움직이는 집-산길 [A0689-0012] 제니이야기: 3시에 만나[A0181-0050] Re La Primavera (봄)[A0692-0001] 아름다운 순간/Healing[A0257-0016] 백공작이 있는 풍경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