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

눈물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강명규 작품 더보기
중앙대학교 서양화 석사
중앙대학교 서양화 학사

눈물

종이에 수채, 색연필, 잉크
39x27cm (6호), 2011 작품코드 : A0087-0008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00,000원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00,000원

큐레이터 노트

강명규 작가는 행복을 추구하는 작가이다. 가장 최근에 열게 된 개인전의 제목을 ‘행복해야 할 권리’라고 지은 것을 봐도, 그의 행복에 대한 열망을 조금은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그는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생물과 무생물의 조화로운 공존에서 찾아보기를 권장하고 있다. 작가는 무생물이 만들어지는 과정 속에 많은 생물의 숨이 녹아있다고 이야기하며, 그런 관점에서 무생물도 생명을 가지고 있는 생물로 볼 수 있다고 주장한다. 결국은 궁극적으로 행복해지기 위해 생물과 무생물이 가지고 있는 이질감이나 서로를 향하는 배타적임을 지양하고 둘이 하나인 듯 공존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작가가 어떻게 무생물에 녹아있는 생물의 숨을 찾아 표현했는지에 초점을 두고 그의 작품을 감상해 보면 좋을 것이다.

추천 이유

이 작품에는 나무의 모습이 형상화 되어있습니다. 나무는 참 많은 곳에 사용됩니다. 종이가 되어
우리로 하여금 그 위에 많은 이야기를 담을 수 있게 해주기도 하고, 집을 짓는데 사용되어 우리가 편히 쉴 곳을 제공해 주기도 합니다. 많은 곳에서 우리에게 알게 모르게 도움을 주고 있는 나무에게 우리가 ‘고맙다’라고 느끼는 시간은 하루 중 얼마나 될까요? 1분 아니 1초도 그런 생각을 해보지 않는 날이 더 많을 것입니다. 가족들이나 사원들이 많이 모이는 공간에 걸어두는 것은 어떨까요? 이 작품을 보는 짧은 시간이나마 나무뿐만이 아니라 우리의 생활 곳곳에서 우리에게 도움을 주는 많은 생명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가져볼 수 있을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060-0034] cubing in cube[A0037-0017] 천국과 지옥 사이 Between Heaven and Hell[A0410-0001] The black moon-검은 달[A0089-0003] 방어적 일상[A0610-0014] 새벽1[A0409-0025] 꿈꾸는 섬[A0153-0071] 해바라기 놀이[A0256-0024] Lord, Lord, Lord[A0454-0014] 빛으로 춤추는 나그네(Psalms 43:3)[A0075-0036] 눈물이 되어[A0184-0069] 저 너머를 향해[A0146-0057] 흔적2[A0425-0019] 기억의 바다[A0144-0001] 유기적풍경[A0409-0007] 꿈꾸는 섬[A0260-0063] We just hope 7[A0474-0011] THE ENCOUNTER[A0075-0033] 분홍 별[A0055-0011] 꽃집[A0177-0014] 변형_대화[A0020-0052] 夢(몽)_Sweet Town[A0409-0018] 꿈꾸는 섬[A0379-0010] 익숙한 기다림[A0266-0022] 유경 호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