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계단이 있는 풍경(10)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강명규 작품 더보기
중앙대학교 서양화 석사
중앙대학교 서양화 학사

계단이 있는 풍경(10)

종이에 수채, 색연필, 잉크
39x27cm (6호), 2013 작품코드 : A0087-0011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900,000원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900,000원

큐레이터 노트

강명규 작가는 행복을 추구하는 작가이다. 가장 최근에 열게 된 개인전의 제목을 ‘행복해야 할 권리’라고 지은 것을 봐도, 그의 행복에 대한 열망을 조금은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그는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생물과 무생물의 조화로운 공존에서 찾아보기를 권장하고 있다. 작가는 무생물이 만들어지는 과정 속에 많은 생물의 숨이 녹아있다고 이야기하며, 그런 관점에서 무생물도 생명을 가지고 있는 생물로 볼 수 있다고 주장한다. 결국은 궁극적으로 행복해지기 위해 생물과 무생물이 가지고 있는 이질감이나 서로를 향하는 배타적임을 지양하고 둘이 하나인 듯 공존을 추구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작가가 어떻게 무생물에 녹아있는 생물의 숨을 찾아 표현했는지에 초점을 두고 그의 작품을 감상해 보면 좋을 것이다.

추천 이유

벽이나 계단은 평소 우리가 자주 이용하고 마주치는 공간이지만 큰 관심을 주는 곳은 아닙니다. 이렇게 미처 알아채지 못하고 지나치는 부분이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작품에 표현되어 있습니다. 작가는 우리가 무생물이라고 생각하고 아무런 감정이입을 하지 않는 대상에도 그것이 만들어지는 데에는 많은 생명의 숨이 녹아 들어 있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복도나 계단의 입구와 같이 우리가 평소 전혀 관심을 갖지 않고 지나다니는 곳에 작품을 걸어보면 어떨까요? 별다르게 큰 노력을 하지 않고도 그 곳에 잊혀진 생명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을 것입니다. 지나다니며 작품을 보는 찰나의 순간이나마 그 공간이 조금 더 친숙하게 다가올 것 입니다.

추천 작품

[A0074-0070] Forest[A0075-0020] 공기처럼 가벼이[A0579-0054] 빛14[A0676-0014] Sprout22[A0507-0012] DrawingⅡ[A0027-0085] 펀치볼 능선[A0074-0064] Landscape[A0547-0010] 치유의숲(제주녹나무)_No1[A0141-0100] 풀잎 사이로. 01[A0122-0015] Between[A0584-0144] 분홍꽆이 보이는 풍경[A0081-0072] 체리가 있는 정원[A0706-0049] 여행에서 14[A0065-0004] 녹색 옥상[A0065-0002] 숲[A0438-0095] 고사목[A0282-0011] 원중수림-15[A0579-0022] 여름모임15  [A0133-0013] 봄나들이[A0537-0055] 그리운 날에20[A0633-0013] untitled[A0092-0002] Playing with Fire[A0865-0003] Dream of Barley [A0034-0020] 숲_2018_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