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Far&Ancient Universe 14 No.7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이상훈 작품 더보기
경기대학교 서양화 중퇴

Far&Ancient Universe 14 No.7

캔버스에 혼합재료
53x33cm (10호), 2015 작품코드 : A0172-0004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구매가격: 1,000,000원

구매가격: 1,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형태가 없는’ 이라는 의미를 지닌 앵포르멜(Informel)은 기하학적 추상을 거부하고 예술가의 즉흥적 행위와 격정적 표현을 중시하는, 2차 세계대전 이후 프랑스에서 시작한 회화운동이다. 우리나라는 1950년대 말에 앵포르멜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본격적인 현대 미술의 장을 열었다. 이상훈 작가는 한국 추상의 근원인 앵포르멜의 부활을 꿈꾼다. 그가 그리는 ‘멀고도 오래된 우주’의 모습은 형태를 한눈에 알아보기 어렵다. 그래서 감상자는 먼저 화면 위의 거칠고 자유로운 붓의 질감을 느끼고, 그것이 상징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된다. 이는 캔버스와 물감의 질감, 작품에 대한 해석을 중시하는 앵포르멜의 성격과 맞닿아있다. 작가의 손에 의해 탄생한 새로운 조형 언어에는 아주 멀고도 오래된 우주의 웅장함과 신비로움이 담겨 있고, 무질서와 혼돈 속에서 탄생하는 서술은 깊은 울림을 주는 힘을 지니고 있다.

추천 이유

우주의 모습을 사진이나 영상을 통해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끝없이 펼쳐지는 우주 공간의 광활함과 낯설고 아름다운 모습에 시선을 사로잡히게 됩니다. 그리고 호기심을 갖게 되죠. 이 신비로운 우주는 어디에서 어떻게 시작됐을까 하고 말입니다. 거칠지만 섬세한 붓 터치는 우리의 감각을 깨우고, 어느 행성의 표현 혹은 궤도를 닮아 있는 이 작품을 보고 있으면 하루하루 해야 할 것들을 처리하느라 잊어버린 세상에 관한 관심과 호기심이 되살아나는 것 같습니다. 반복되는 일상에 지루함을 벗어나 새로운 자극을 원하는 분이라면 이 작품은 탁월한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추천 작품

[A0893-0032] Melody 14-17[A0175-0102] LP Drawing[A0487-0011] A series of moments - 생성[A0570-0010] FG_111213[A0751-0002] 단면, 273[A0335-0005] U-Topos12030[A0120-0003] 소리-파도[A0423-0033] RED [A0621-0093] 숲에서 노닐다21[A0749-0002] Infinite 18[A0812-0009] 비현실적인 나무-초록 구름[A0870-0001] 어딜 가도 나 I, wherever I Go[A0377-0039] 꽈리,현묵소유(炫墨所遊)[A0849-0074] Untangled[A0562-0049] Gold&Magenta3[A0234-0006] Plant[A0514-0015] Why[A0819-0047] 공격과 방어 01 [A0459-0022] Peacefully-1[A0770-0024] 비유비공-부유4(非有非空-浮遊)[A0160-0035] The Moment[A0071-0027] 무제[A0165-0006] Cell Bubbles[A0261-0027] 안에-있음(In-sein)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