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채집풍경-빛나는 순간들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김용철 작품 더보기
중앙대학교 서양화 석사
추계예술대학교 서양화 학사

채집풍경-빛나는 순간들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182x232cm (150호), 2014 작품코드 : A0112-0003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4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5,000,000원

렌탈요금: 4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5,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사람은 살아가면서 여러 가지 다양한 경험을 한다.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다양한 사물을 갖게 되며, 다양한 순간들을 경험하며 자기만의 세계관을 만들어 나간다. 김용철 작가의 작품은 이 모든 순간 순간들이 따로 독립해 존재하지 않고 연결되어 있음을 보여준다. 자연 속에 위치한 작업실에서 자연을 배경으로, 벗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렌즈로 사용하여 그림을 그린 작가는 우리가 경험하는 모든 것들이 소중하고 의미 있으며 현재의 우리를 구성한다고 이야기한다. 작품들이 뚜렷한 선과 경계선으로 인해 퍼즐 같은 인상을 주면서도 꼭 한 폭의 동양화 같은 분위기가 풍기는 이유 역시 작가가 오랜 세월 동안 자연 속에서 세상을 관찰하며 그린 동양적 “관계성”, “연결성”이 그림에 담겨있기 때문이다. 김용철 작가의 작품은 우리가 삶을 살아가면서 스쳐 지나가는 사람, 바람, 찰나의 순간들 하나하나도 소중히 바라보게 하고 지금 현재의 우리와 과거, 미래의 우리가 연결되어 있음을 깨닫게 해준다. 암 투병을 겪으면서도 작품활동을 계속 한 작가는 그러한 경험 역시도 지금 작가의 작품세계를 더욱 풍부하게 하고, 세상을 따뜻하게 바라보게 하며, 힘들고 고통스러운 순간이나 사소한 순간들 역시 인생을 빛내줄 수 있는 소중한 구성물이라는 것을 일깨워 줄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추천 이유

모든 사람에게는 각각의 삶 속에서 빛나는 순간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무대 위에서 근육을 자랑하는 보디빌더, 멋진 오토바이를 타러 나서는 라이더, 동양 철학의 창시자처럼 보이는 고대의 학자 등 사람들이 인생의 대단한 족적이나 신나는 경험을 남기는 순간들이 그림 곳곳에 묘사되어 있습니다. “나는 왜 한번도 빛나는 순간이 없었나” 하고 되물으신다고요? 그것이 바로 <채집풍경- 빛나는 순간들> 작품을 감상하는 묘미입니다. 자세히 보면 작품 곳곳에 그려져 있는 사람들의 얼굴들이 모두 즐겁게 웃고만 있는 것은 아닌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작품 속 얼굴들은 그늘이 서려 있기도, 주름이 져 있기도, 걱정에 잠겨있기도, 온화하게 미소만 짓고 있기도 합니다. 이렇듯 다양한 얼굴들이 한데 모아져 있는 것은 우리의 ‘빛나는 인생’이 이렇게 다양한 경험과 사람들, 사건들로 이루어져 있기에 빛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특히 그림 곳곳에 퍼져있는 동심원들은 작품에 더욱 활기를 더해줄 뿐 아니라, 우리의 인생 속 다양한 사람들과 경험들이 서로 겹치고 연결되어 있는 모습을 나타냅니다. 흰 색이나 회색 등 무채색 벽에 걸어두면 재미있는 포인트가 될 그림입니다.

추천 작품

[A0697-0027]  The city [A0258-0075] Fishing festival[A0168-0003] 우리의 시간[A0104-0004] Through the window[A0082-0018] 봄그림자[A0706-0044] 여행에서 9[A0518-0033] 길[A0519-0008] INTERACTION[A0706-0132] 여행에서 3[A0403-0022] curious island[A0478-0022] 대학로03[A0257-0003] 힐링 판타지[A0055-0119] 움직이는 집-꽃과 말[A0720-0002] 생의 노래[A0110-0015] 제주도 우도-1[A0371-0038] 익숙한풍경6[A0713-0025] 법성포의 겨울[A0362-0052] 대구 계산성당[A0565-0003] pink night[A0546-0020] Landscape[A0276-0057] 우유를 탔나[A0498-0106] Painting for painting 18no11[A0214-0045] 계단길[A0500-0056] 일출봉은 나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