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편안한 동네 카페를 지향하는 ‘언더야드’에 걸린 서정적인 정물화

장소  |  언더야드

작가  |  안다빈

오늘도 내일도 들르고 싶은 편안함과 친숙함이 매력인 카페, 언더야드. 이곳을 손수 단장한 주인장 서정경 씨는 내부 확장 공사와 함께 카페에 그림 한 점을 걸었습니다. 데코레이터 출신인 그가 선택한 작품은 일상의 사물을 담담하게 표현한 안다빈 작가의 <Still-Life 004>입니다. 작품은 마치 이 공간을 위해 존재하는듯 완벽한 조화를 이뤄냅니다. 무채색 톤의 벽돌과 타일 마감, 색이 진한 나무 테이블, 나란히 줄 맞춰 놓인 색색의 빈티지 의자들···. 그림 속 단정한 유리컵과 실제 사물들의 기분 좋은 조화가 돋보이는 공간입니다.

interview

공간에 어울리는 그림을 선정할 때 본인만의 기준이 있나요?

“언더야드의 공간은 의도적으로 요즘 유행하는 소재나 마감을 쓰지 않았어요. 언제나 그 자리에 있는 편안한 동네 카페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익숙함, 편안함 같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애썼죠. 그런 면에서 안다빈 작가의 그림이 눈에 들어왔어요. 제가 언더야드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담고 있는 듯 보였죠. 안다빈 작가의 작품은 일상적인 사물을 담담하게 표현하고 있지만 품고 있는 고요한 에너지가 무척 매력적이예요. 그림을 공간에 연출하는 팁이라면 준비된 공간에서 그림이 어떤 역할을 해줄 것인가를 먼저 생각하는 거예요."

그림이 걸린 당신의 공간에 대한 감상을 들려주세요.

“여타의 소품으로 채우지 못했던 공간의 완성도가 비로소 이 그림으로 꽉 채워졌다는 생각이 들어요. 작가가 오랜 시간을 두고 캔버스를 채워갔듯 저 또한 이 공간을 완성하는데 오랜 시간이 필요했어요. 작가를 만나본 적은 없지만 서로의 메세지가 공간 안에서 충분히 교감했다고 생각해요.”

작가 안다빈

Still-Life 004

캔버스에 유채, 70x70cm (30호), 2013


렌탈요금: 99,000 원 /월 (VAT 포함)

구매가격: 3,000,000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