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숲에 빛들다2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양정화 작품 더보기
한양대학교 미술교육 석사
Art Students League of New York (미국)

숲에 빛들다2

캔버스에 유채
41x53cm (10호), 2016 작품코드 : A0621-0022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2,000,000원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2,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일상은 시간이 지나면 특정 기억, 잔상이 된다. 우리를 스쳐 지나가는 모든 사람들, 모든 사건들로 꽉 채워진 일상에서 세세한 부분이 지워지고 비워져 한 두 가지의 이미지로 남게 되는 것이다. 양정화 작가는 이러한 개념을 작업에 담는다. 자신의 그리기를 “캔버스를 채우기보다, 이미 채워진 것을 비워내는 과정”라고 말하는 작가는 생각의 흐름을 자연스럽게 화면에 녹여낸다. 하나의 작업에서의 의미도 물론 중요하지만 양정화 작가의 작업을 시간 순으로 감상하면 자연스러운 비움의 과정을 체화할 수 있다. 구체적인 형상이 나타나는 작업들부터 점차 형상이 단순화되고 선과 면, 색과 같은 기본적인 조형요소가 남는다.

추천 이유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끊임 없이 생산되는 이미지, 물건, 정보로 인해 쉽게 피로를 느낀 채 살아갑니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여러 사람들이나 사건과 관계를 맺지만 그 안에서 정작 공허함이나 외로움을 느낄 때가 많습니다. 그래서 어쩌면 공허함을 채우려 친구를 만나거나 소비를 하게 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양정화 작가는 반대 방향을 제시합니다. 채우기보다 오히려 디테일을 버리고 지움으로써 생각의 전환을 유도합니다. 초기의 구상 작업에서도 탁 트인 풍경이나 시원하게 뻗은 줄기에서 절제의 미학이 느껴지고, 최근의 추상 작업에서도 본질적인 조형요소만 남은 단순함의 미학이 느껴집니다. 이러한 의미에서 양정화 작가의 작품은 채움, 소비의 강박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휴식을 줄 수 있을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507-0011] DrawingⅠ[A0386-0047] Melting Pot 5050-3[A0880-0017] 내설악의 인상[A0359-0003] 꽉 잡아[A0438-0095] 고사목[A0075-0030] 또 다른 질서[A0531-0048] 만취하는날[A0596-0021] Weed-relationship[A0187-0020] A Landscape In Mind -nature[A0537-0038] 그리운 날에16[A0659-0013] City Daydream in Hanoi[A0264-0072] 1803 E[A0690-0020] 온실[A0579-0034] 서울 [A0388-0010] 息(식)_호흡[A0264-0015] 한강1[A0704-0017] 푸르름이 분다[A0269-0014] 밤산책5[A0502-0149] CastorPollux 2[A0055-0122] 움직이는 집-산길 [A0689-0012] 제니이야기: 3시에 만나[A0181-0050] Re La Primavera (봄)[A0692-0001] 아름다운 순간/Healing[A0257-0016] 백공작이 있는 풍경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