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응결-Wild sea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장종현 작품 더보기
중앙대학교 서양화 석사
중앙대학교 서양화 학사

응결-Wild sea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100호), 2013 작품코드 : A0097-0003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5,000,000원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5,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장종현 작가는 시각적 현상을 촉각적 이미지로 구현하는 작업을 한다. 그의 작업은 추상 이미지를 가상화한 후 다시 물감이라는 회화적 질료로 그리는 과정을 거치는데, 이러한 과정에서 질료는 이미지로 응결되고 이미지는 질료로 응결된다. 그래서 눈으로 인식되는 표상적 이미지가 인물의 모습으로 인식되기도 하고 질료 덩어리 그 자체로 인식되기도 한다. 감상자는 두터운 질감으로 형성된 덩어리로 인식하고 작품 앞에 다가섰을 때 그것이 평면회화라는 것을 깨닫게 되는데, 작가는 이렇게 작품을 통해 감상자 스스로 인간의 한계를 경험하게 하고, 가상과 실재가 혼재된 이 사회에서 어디까지가 거짓이고, 또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스스로 답을 찾아가게 한다.

추천 이유

감각적인 즐거움을 선사하는 동시에 가볍지 않은 메시지를 던짐으로써 깊은 여운을 남기는 작품입니다.격동적인 붓질의 흔적과 두꺼운 물감층으로 변주된 형상이 시선을 사로잡고, 물감의 촉감이 그 특유의 유연함과 윤택함으로 자신의 매력을 발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작품에 가까이 다가가 천천히 그림을 바라보면 거기에 어떤 붓질도 어떤 물감층도 없음을 발견하게 되어 처음 보았을 때 느꼈던 격정적인 감동이 말끔히 소거되는 것을 경험하게 되고, 자신의 인식적 오류를 스스로 깨닫게 됩니다. 또한, 무엇을 그렸는지 쉽게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우리는 끊임없는 환영에 사로잡히고 이것은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그래서인지 작품에 더 쉽게 그리고 더 깊게 몰입하게 됩니다.

추천 작품

[A0060-0014] Climbing[A0126-0004] portrait_little#2[A0112-0074] 채집풍경-어부[A0531-0023] 장마철물놀이[A0499-0006] 복제된 풍경-양옥란1611[A0164-0029] someone 14[A0201-0045] Pink & Blue[A0153-0029] 노닐며…(遊邀)[A0042-0013] City Cage 08-1[A0364-0026] Nichtdasein 2019_01[A0034-0002] Diving[A0096-0009] schemed happening-kiss16[A0531-0056] 내다이빙솜씨좀봐[A0654-0010] 비키니를 입고 싶었지만[A0093-0002] Flexible[A0266-0080] 등자리행[A0160-0005] The Story of Two Men[A0369-0007] blue trace[A0197-0023] 그 자식[A0094-0023] 우리는 어디로-2[A0306-0017] 빨간 수영복[A0257-0052] 사슴소녀와 새[A0093-0007] Collision[A0093-0005] Confli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