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24시간 혜택! 그림렌탈 80% 할인받기 >

신규고객 첫 렌탈 33,000원

Two Sequence

갤러리다온   I   서울
< TWO SEQUENCES >
김선우 임지민 2인전
본 전시에서는 서로 다른 생각과 고민을 바탕으로 작업해온 두 명의 작가가 각자의 조형 언어로 표현한 두 가지의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스스로 날기를 포기해 멸종해버린 도도새를 통해 획일화된 현대인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김선우와, 사진이라는 고정된 기억을 나타내는 매체를 다시 그려냄으로서 기억 속 불안과 두려움, 감각의 아이러니를 표현하는 임지민 작가 사이에는 어쩌면 주제의식에 대한 교집합이라고 이야기할 만한 것이 특별히 없어보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주제의식이라는 딱딱한 이야기에서 벗어나 한 발짝 뒤에서 본다면, 결국 두 작가 모두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과 그 세상속의 군상들에 대한 애정을 각자의 방식대로 풀어가고 있는 것이다.
철학자 버트런트 러셀은 “행복의 비결은 세상이 끔찍하고, 끔찍하고, 끔찍하다는 것을 아는 것이다.”라고 이야기 한다. 우리는 끔찍함으로 가득 찬 세상 속에서 살아간다는 것을 애써 부정하거나 망각한다. 그러나 그것과 제대로 마주할 때마다, 우리의 삶을 지탱하는 뿌리는 조금 더 단단해지며 성장해 나가는 것이다.
어쩌면 이 끔찍한 세상을 누구보다 섬세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조심스럽게 뜯어보며 해석하는 일을 업으로 가진 이들이야말로 결국은 이 세상과, 사람들을 사랑하는 방법을 알고 있을지도(혹은 누구보다 열정적으로 탐구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 의미에서 <TWO SEQUENCES>의 두 작가의 세상과 삶을 바라보는 두 가지 방식은 우리에게 세상은 끔찍하다는 것을 이야기함과 동시에 그것마저도 우리네 삶의 일부이며, 그것이 인간다움임을, 삶을 애정 하는 방식임을 가감 없이 드러내고 있다.

전시 정보

작가 김선우, 임지민
장소 갤러리다온 
기간 2018-08-14 ~ 2018-08-24
시간 15:00 ~ 21:00
주말,공휴일 휴무
관람료 무료
주최 갤러리다온
출처 사이트 바로가기

위치 정보

갤러리다온
서울특별시 강남구 봉은사로68길 23 (삼성동)

온라인 특별 전시관

전체보기
국내 인기 작가들의
작품 29,903점을 감상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