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초저녁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최성환 작품 더보기
홍익대학교 동양화 석사

초저녁

마천에 혼합재료
73x117cm (50호), 2009 작품코드 : A0825-0103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1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2,500,000원

렌탈요금: 1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2,500,000원

큐레이터 노트

노랗게 물든 단풍과 쪽빛 하늘, 만개한 분홍빛 꽃나무는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충만한 행복감을 준다. 최성환 작가의 작품에서 눈여겨볼 여러 요소 중의 하나는 자연에 가까운 재료와 소재이다. 작품에 반영된 우리가 나고 자란 이 땅의 색들이 친숙하면서도 특별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그만큼 우리가 사랑하면서도 많이들 상실한 것이기 때문일 것이다. 작품을 더욱 생동감 있게 만들어주는 선의 등장 역시 놓칠 수 없는 특징이다. 꿈틀거리는 듯한 선을 통해 사람도, 자연도 모두 춤추듯 생의 기쁨을 표출한다. 이러한 요소들이 직선의 회색 도시로 물들어가는 우리의 삶을 더욱 유연하고 생동감 있게 만들어준다. 여기에 다양한 시점과 구도가 우리 마음의 파동을 증폭시켜주고 있다.

추천 이유

계절과 시간의 변화에 따라 제때에 어울리는 옷을 입은 자연의 색이 먼저 마음을 끌어당깁니다. 그리고 그 안에서 맛있는 음식을 나누어 먹고, 달을 바라보며 무언가를 빌거나 떠올리기도 하고, 이웃 친구들과 자연을 놀이터 삼아 노니는 사람들은 향수를 자극합니다. 이 작품을 통해 유년 시절 고향을 떠올리는 이들도 있을 것이며, 누군가는 명절마다 방문하는 조부모님의 집을 떠올릴 수도 있으며, 하다못해 도시에서 나고 자란 이들은 부모님의 유년 시절을 상상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생동하는 색과 선은 우리의, 우리 부모님들의 소중한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달하고 간직하게 해줍니다.

추천 작품

[A0359-0012] Flying[A0537-0059] 그리운 날에24[A0472-0017] 우리時代 神話 (Myth of our time)[A0825-0004] 초저녁[A0451-0009] 별빛이 내리는 바다[A0621-0024] 휴식을 꿈꾸다2[A0732-0019] Untitled[A0904-0018] 사유의흔적  2012-18[A0722-0016] forest in my mind 1-4 [A0584-0128] 푸른밤[A0496-0013] “2016.11.12”[A0179-0060] 물빛과불빛[A0666-0020] The Cross_Lighthouse19, Hope[A0926-0007] Berlin fountain[A0880-0039] 비상-#14[A0717-0006] Radiant City_해운대[A0289-0003] Senses 1553[A0703-0027] 낯선도시에서 꿈을 꾸다. no.2[A0525-0030] 빛이 그리다[A0724-0001] 무명(無名)하다[A0283-0006] Heading to..1[A0179-0012] 사려니 숲 No-1[A0584-0178] 흰나비, 흰꽃[A0438-0027] 들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