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5/2(목) 신청 고객 한정

four birds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판매된 작품
김인영 작품 더보기
서울대학교 서양화 석사
서울대학교 서양화 학사

four birds

캔버스에 아크릴, 에나멜채색
80x200cm (변형 100호), 2011 작품코드 : A0137-0001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 노트

김인영 작가의 작품은 충돌되는 성질을 가진 요소들의 흥미로운 긴장관계로 가득차 있다. 전통적인 동양의 화조도와 산수화에서 소재와 화면 구성을 차용하되 재료로는 매끈하고 인공적인 현대적 재료인 에나멜 페인트를 선택했다. 얇은 종이 위에 먹의 농담으로 가볍게 그려지는 산수화와 달리 중력에 의해 이리저리 흘러내리는 에나멜페인트 덩어리들에서는 재료가 가지는 묵직함이 느껴진다. 풍경에서 출발한 작품이지만 페인트가 서로 섞이고 흘러내리면서 만들어내는 색과 형태가 더욱 중점적인 인상을 좌우해 추상화의 성격이 강하다. 작가는 창작과정에서 우연히 생겨나는 형태가 이끄는 연상작용을 따라가기도 하고, 때로는 관객의 연상작용을 염두에 둔 채 계획적으로 형태를 유도하기도 한다. 이렇게 의도와 우연 사이의 긴장을 유지함으로써 작가는 ‘본다’는 감각과 ‘안다’는 인식 사이의 불일치를 다루는 암시적인 공간을 구축해낸다.

추천 이유

김인영 작가의 작품은 가까이서 자세히 볼 때와 멀리서 한눈에 캔버스를 다 담을 때가 굉장히 다릅니다. 작품을 가까이에서 보면, 다양한 색감의 페인트가 캔버스 위에서 자유롭게 어우러져 있는 모습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옵니다. 마치 추상화처럼 무엇을 그린 것인지 명확한 형태를 가지고 있지 않아 한눈에 알아 볼 수는 없지만 넘쳐나는 색감만으로도 두 눈이 충분히 즐겁습니다. 그러나 조금 떨어져서 한 시야에 캔버스를 담아 보면 어떤 이에게는 나무가, 어떤 이에게는 꽃과 새가 눈에 들어올 것입니다. 동양화적인 소재를 서양화적인 기법으로 표현해내 참신하게 다가오는 이 작품은 우리에게 신선한 경험을 하게 해줍니다. 시원스런 화폭 덕분에 마치 자연을 그대로 벽에 옮겨온 듯한 효과를 낼 수 있는 작품입니다.

추천 작품

[A0386-0075] Melting Pot Camouflage3030-33[A0600-0077]  자연 그리고…에너지 18059[A0175-0144] 작은별 변주곡2-모짜르트[A0502-0026] KOI 13[A0408-0031] ARI[A0684-0016] Harmony[A0708-0005] Harmony1701[A0484-0037] Swaying Flowers[A0778-0007] Twinkle[A0051-0061] 나무의 잔상 17[A0578-0010] 缠绕(chanrao 전요)-color[A0950-0005] 깃발8[A0516-0038] accumulated flow #2[A0061-0031] 드라이브[A0693-0038] 눈꽃 [A0553-0031] 몸이 기억하는 풍경 2017-12[A0102-0146] 정지의 시작-2016-25[A0102-0490] 정지의 시작-2018-32[A0502-0009] Flower 11[A0462-0026] Wooden Wave 11[A0102-0220] 정지의 시작-2016-98[A0522-0048] Residue of the Objec 11[A0303-0028] 작은숲 [A0483-0006] my 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