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작가 정보 더보기
배수경 Bae, Soo Kyung

서울대학교 서양화 석사 수료
서울대학교 서양화 학사

표범에게 벽은 없다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100호), 2012
작품코드: A011-006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6,000,000원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 
배경색

큐레이터 노트

배수경 작가는 자연물, 특히 동물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작품의 소재로 삼아 작업한다. 이 작품에는 몸을 잔뜩 웅크린 표범의 모습이 담겨있다. 제목에서 말해주듯 표범은 무언가를 향해 돌진하기 직전의 모습처럼 보인다. 우리는 이 표범과 함께 작품 표면을 나누는 듯한 검은 형체로 인해 작품에서 긴장감과 힘을 느낄 수 있지만 동시에 배경으로 쓰인 부드러운 색감이 긴장감을 완화시켜주고 있음을 동시에 알 수 있다.

추천 이유

어둠이 내린 설원(雪原) 위의 얼굴이 사라진 개, 몸을 잔뜩 웅크려 도약 자세를 취한 표범. 이들은 홀로 저마다의 한계를 마주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후각이 발달한 개일지라도 눈 덮인 벌판에서 길을 찾기란 쉽지 않을 겁니다. 제아무리 발 빠른 표범이라도 두텁고 높은 벽을 뛰어넘기는 힘들 테고요. 그러나 눈먼 개는 곧추선 겨울 나무만큼이나 단단히 서 있고, 표범은 이미 매서운 기세로 벽을 뚫고 초원으로 향한 듯합니다. 한계를 맞닥뜨린 고독함과 이를 극복하려는 강건함이 작품에 담겨 있지만, 작가의 부드러운 붓 터치와 대비를 이루는 색상 선택 덕분에 이러한 기운은 한결 누그러져 있습니다. 가슴을 벼리지 않고도 편하게 작품을 바라볼 수 있는 것이지요. 차분하면서도 힘 있는 작품을 감상하며 일상의 위로를 얻으시길 바랍니다.

배수경 작가의 다른 작품

[A011-001] 레아와 벨라[A011-002] 먼지[A011-003] 생일고깔을 쓴 앨리[A011-004] 까마귀[A011-005] 눈 먼 개의 겨울
현재 작품
[A011-007] 오즈1[A011-008] 오즈1[A011-009] 오즈2[A011-010] 오즈2[A011-011] 오즈3[A011-012] 오즈3[A011-013] 오즈4[A011-014] 오즈4[A011-015] 오즈5[A011-016] 오즈6[A011-017] 오즈7[A011-018] 오즈8[A011-019] 비너스의 탄생(그녀, 웃다)[A011-020] 숲 속의 계곡에서[A011-021] 깊은 밤, 숲에서[A011-022] 나방과 함께 있는 자화상[A011-023] 푸른 나방[A011-031] 새[A011-032] 새[A011-033] 수풀[A011-034] 수풀

추천 작품

[A531-026] 좋은날 방구석[A377-004] 또 다른 자연[A095-023] Gleaming-Between you and I[A484-022] Swaying Flowers[A283-037] piece as a whole[A419-017] sitting on the seats[A005-023] 꿈과 나비 Dream and Butterfly[A056-005] 도심발견NY[A369-003] 익숙한 것들[A542-004] 위축형토끼-유형 1[A242-006] 무제[A419-020] hu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