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경계에 선 풍경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김미강 작품 더보기
추계예술대학교 동양화 석사
계원예술대학교 그래픽디자인 학사

경계에 선 풍경

캔버스에 유채
53x40cm (10호), 2015 작품코드 : A0106-0013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600,000원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600,000원

큐레이터 노트

19세기 후반, 동틀 무렵부터 땅거미가 질 때까지 순간의 변화를 시시각각 포착한 ‘루앙 대성당’ 연작에서 모네는 거대한 고딕 건축물이 대기 속에 완전히 녹아 든 것처럼 표현한다. 한낮에 대성당은 눈부신 햇빛 속에 표백된 듯 드러나 있고, 석양 무렵에는 돌출 부위가 엷은 노란빛을 띠며 오목한 부위는 불꽃 같은 주황색이고 그림자는 보색인 푸른색으로 묘사되어 있다. 모네가 햇빛의 반사에 따른 풍경의 변화에 주목했다면, 김미강 작가는 풍경을 통해 자신의 내면세계를 드러내고자 한다. 그는 일상에서 자주 마주치는 소소한 풍경들이 문득 낯설게 보이는 순간을 화폭에 담는다. 이런 일련의 그림들은 말간 색감과 뭉개지는 듯한 붓 터치를 통해, 익숙함과 낯섦, 주체와 타자 사이의 ‘경계’란 결코 명확하고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추천 이유

현관문과 계단, 공사장의 가림막, 주차장의 흰색 구분선, 운동장 언저리, 굴다리, 옥상 난간, 창틀……. 김미강 작가의 풍경화에 주로 등장하는 이들 사물은 하나같이 ‘경계’, 곧 사물이 어떠한 기준에 따라 분간되는 한계를 상징해요. 풍경화에서 경계란 ‘나(화가)’와 ‘세상(풍경)’ 사이의 구분을 전제로 하지요. 하지만 이 둘은 완벽하게 분리된 것이 아니라, 우리 내면에서 서로 넘나들며 끊임없이 영향을 주고받습니다. 풍경에 담긴 ‘보이지 않는 정서’까지 포착하여 투명한 색감으로 묘사한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작가가 숨 죽여 가며 지켜보았을 풍경 속 미세한 공기의 떨림까지 생생하게 전해지는 듯해요. 따스한 색감과 안정적인 구도가 특징인 이들 연작은 주방 벽면이나 복도 등의 자투리 공간에 배치하면 효과적이에요.

추천 작품

[A0500-0020] 비나이다![A0706-0082] 태고로 부터 2[A0478-0023] 청량리04[A0584-0171] 첩첩산중[A0602-0008] Desire of the city[A0153-0088] Endless Blossoms-Sunflower [A0500-0062] 금지된 동행[A0697-0004] Night in the city [A0498-0110] Painting for painting 18no14_2[A0478-0007] 갈아타는곳[A0546-0014] Landscape[A0414-0036] 슬픈낙원[A0051-0060] 나무의 잔상 15[A0722-0011] 내 마음의 집 1-1 [A0429-0033] 파란공기속으로[A0433-0023] 맥도날드[A0061-0012] 망각을 위한 산책 A Walk For Oblivion #3[A0260-0071] Sing of Night 5[A0017-0017] 창작의포기[A0433-0052] hong kong[A0133-0021] 멀리뛰기 사이렌[A0810-0001] “The principle of Ziran dialogue” 18101001 Red gold Rock 2018[A0260-0070] Sing of Night 4[A0518-0034] 나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