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풍경의 기억 - 서산동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류지선 작품 더보기
서울대학교 미술학 박사
서울대학교 서양화 석사
서울대학교 서양화 학사

풍경의 기억 - 서산동

종이에 아크릴채색, 탁본
66x50cm (15호), 2016 작품코드 : A0055-0074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900,000원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9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익숙한 동네의 풍경은 반복되는 삶 속에서 무심코 지나치는 대상이다. 여행을 떠나 보는 풍경과는 달리, 매일 보고 걷기 때문에 그 익숙함 때문일 것이다. 그렇지만 류지선 작가의 작품에서 절제된 색감의 비워진 배경 속에 놓인 이러한 일상적인 풍경은 삶의 맥락에서 떨어져 나와 그 자체로 존재감을 획득한다. 이렇게 어떤 풍경의 존재감을 느끼는 순간 그것은 어떤 ‘의미’가 되며 관람자가 이해해야 할 ‘대상’이 된다. 이에 덧붙여 작가는 풍경을 재구성하여 상상력을 가미하고 일상적 의미와 가치를 뒤집는다. 일상의 맥락에서 독립된 채 텅 빈 배경에 놓인 이 사물들은 마치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사람들 사이에 드리워진 소외와 단절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추천 이유

누구나 어릴 적에는 일상적인 사물들을 자기만의 상상력을 발휘해 색다른 방식으로 보고 즐깁니다. 류지선 작가의 작품을 통해 어느새 잃어버린 상상력을 다시금 꺼내보는 것은 어떨까요? 현실에서는 볼 수 없는 풍경의 조합들이 독특한 모습을 이루고 작가의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빈 배경에 놓인 대상이 현대에 걸맞게 군더더기 없이 간결한 듯하지만, 복잡한 사회 속에서 때로는 쓸쓸함과 소외감을 느끼기도 하는 우리의 모습과 같이 보이기도 합니다. 류지선 작가는 무겁지 않게 우리에게 위로를 전달합니다. 따듯한 메시지를 주는 동시에 공간에 세련된 감각을 줄 수 있는 작품을 찾는 분들에게 추천해 드립니다.

추천 작품

[A0703-0023] Latent Utopia no.20_1[A0102-0263] 정지의 시작-2017-1[A0154-0032] Winter night paradise[A0871-0023] in paradise - 밤의 산책 Ⅰ[A0244-0018] 품다[A0362-0004] 십장생 서울 여름[A0174-0063] Broadcasting[A0638-0006] 9a.m.[A0699-0004] Dreams come true!![A0032-0017] 낙하(樂下) #3[A0763-0001] 달항아리가 있는 풍경[A0584-0085] 환상지도1[A0729-0116] Under the Sea 2[A0053-0006] Shift Scene #6[A0558-0033] 지금여기-3[A0429-0022] 반딧불의 밤[A0695-0040] 상생(옥 화병)[A0880-0030] 비상-#5[A0398-0023] I am within and without[A0055-0010] 아담과 이브1[A0582-0032] 기자회견[A0174-0031] 넌 할 수 있어[A0170-0009] 섬[A0445-0017] 음반자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