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김주희 Kim, Juhee

홍익대학교 회화 석사
성신여자대학교 서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7 Mixed memories (갤러리 다다)
2016 기억의 오버랩 (카페919)
기억의 오버랩 (이태원 갤러리탐)
기억의 오버랩 (카페드유중)
2015 기억의 오버랩 (갤러리 푸에스토)
김주희초대전 (아트스페이스모하)
2014 추억, 그 기억의 잔상 (대안공간 눈)
2013 추억, 그 기억의 잔상 (스칼라티움)
기억의 오버랩 (그림손 갤러리)
Wherever, Whatever석사청구전 (모아레 갤러리)
2012 오리엔탈-서울시립미술관 SeMA신진작가전 (갤러리M)
Recod (갤러리Avenue)

[단체전]
2017 YAP아트페어플레이 (아트컴퍼니 긱)
봄색전 (카페갤러리 her)
YAP정기전 (갤러리일호)
2016 그린아우라전 (인사아트프라자)
연말선물전 (Kiss갤러리)
대한민국청년발언전 (아리수갤러리)
Time&Time (AK갤러리)
허시태그전 (갤러리다온)
부상청년전 (국회의사당)
Love&Joy (VIOLET갤러리)
YAP서울국제공예아트페어 (SETEC)
Re-View Plus (대구아트페어 EXCO)
2015 허시태그전 (갤러리 다온)
랜드마크 전 (63스카이아트미술관)
홍익와우 (갤러리지오)
봄색전 (스페이스 모하)
르네상스 다방 (건대카니발피자)
2014 작품과 함께하는 북아트전 (마포아트센터)
빛전 (제비꽃다방, 서울)
초대전 (지구촌갤러리)
홍익인간 (성남아트센터)
스토리텔링 (알파갤러리)
말뿐이고 (VIOLET갤러리)
2013 작은 소품전 (모아레 갤러리)
빛의향연 김주희,김수선 부녀전 (중아트갤러리, 청계, 부천)
공생의 목적,상생의 의미 (중아트갤러리, 용인)
Blue leaf-키미아트10주년 기념전
H.Aart (성남시청)
겹친그림 (정월 행궁나라 갤러리, 수원)
제 5회 나혜석 생가터 문화예술제 특별기획전,10시35분
현대작가,나혜석을 만나다 (행궁동레지던시)
SDU ART PRIZ (세종문화회관)
Small Masterpiece-서울옥션 (롯데백화점, 잠실, 강남)
2012 RISING STARS (갤러리씬)
보물찾기 (DMC홍보관)
H.Aart (소월 아트홀)
공생의 목적, 상생의 의미 (고양KINTEX)
아시아프 1부 (문화역서울284, 서울)
2008 다른시선 (인사동 인사아트 프라자)
Young Start (갤러리 영)
제 4회 부산 꽃마을 국제 자연 미술제 (꽃마을갤러리)
Little blue chips, 수성아트피아 Sinmi 기획전
2007 All star (신사동 jazzy's 갤러리)
시선이 머물다 (압구정 갤러리)

[작품소장]
그림손갤러리, 스칼라티움 강남 ,신미화랑, 모아레, 지구촌갤러리, 모루시스템, 개인소장

[수상/선정]
서울시립미술관 SeMA선정작가
키미아트 10주년 기념전 메인방 선정작가
마을미술 프로젝트-마음으로 보는 미술 선정작가

[기타]
카니발피자 아트상품 콜라보레이션

인터뷰

[작가의 말]

안녕하세요 이미지 오버랩 작가 김주희 입니다. 저는 잊지못할 추억,기억의 순간들을 오버랩합니다. 반복적인 중첩과 전혀 다른 공간의 오버랩을 통해 기억을 되새기고 또는 합성합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어렸을 때부터 조각가이신 아버지 밑에서 자라 미술을 좋아했고 단한번도 화가 이외의 꿈을 꿔본적이 없습니다.

4살 때 다리에 화상을 입으면서 앉아서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 그림그리기였습니다 그림은 저의 친구가 되주었고, 유독 외로움을 많이 타는 성격이라 그림으로 가고싶은 곳 사랑하는 것 들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그리다는 그리워하다에서 유래되었 듯 그리운 순간들을 잊지 말자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사람들에게는 다 그리워하는 순간 그리고 추억하는 장소 사랑하고 잊지 못할 것들이 존재합니다.
우리는 그것을 기억하기 위해 사진을 찍습니다. 그리고 그 사진을 보는 순간 그 감정들을 다시 떠올리고 회상합니다.
그려면 다시 또 그 때의 순간들이 떠오르고 아름답게 그려집니다.
한가지를 보더라도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수천수백가지의 스토리가 나옵니다.. 그것들은 저마다의 이야기를 가지고 각자의 기억과 함께 오버랩됩니다.
그러면서 그림속에는 '다양함'이 존재합니다. 저는 서로 '다른'것을 틀리다가 아닌 다르다라고 인정하였으면 합니다.
사람들은 다른 것은 나쁘다 라고 여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다른것들이 아름답게 조화롭게 함께 할 때 더욱 반짝 반짝 빛나게 됩니다.
이는 세상을 살아가는 현대인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제 그림 속 이미지는 서로 각자의 색을 다양하게 가지고 있지만 그것들이 함께 하고 공존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작품속 대상은 서로 겹쳐졌음에도 흐려지거나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더 뚜렷하게 그려집니다.
이는 다양성을 이야기 하고 싶어서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제 작품은 형식만 같지, 각 작품마다 다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이는 그림을 보는 이로 하여금 더 풍성한 이야기를 만들어냅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저는 이미지 오버랩 기법을 통해, 반복 중첩 변형 확대 축소 복사합니다.
작품 속의 이미지는 그대로의 모습이 아니라 앞 뒤 옆 에서 본 모습이기도 하고,
같은 장면들이 차례차례 나열해 놓은 것 같기도 합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저는 "겹쳐" 그립니다. 다중 이라하여 여러번 중첩하다 라는 뜻과 함께 제 그림속에서는 다 중요하다 라는 이중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이러한 특징적 구조는 인간이 더 많이 보기 위해 더 오래 기억하기 위해, 지난날을 아로새기는 반복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여러번 중첩을 통해 가장 자신에게 찬란했던 시간, 잊지 못할 순간을 되새기는 것입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저는 숭례문이라는 작업과 뉴욕이라는 작업이 애착이 갑니다.
숭례문은 아마 불에 타기 몇주전에 완성한 그림입니다.
저와 비슷하게 불로 인해 상처를 입었다는 점.
그리고 다양한 시점(방향)에서 형태를 해체한 조각들을 평면에 블록 꿰맞추어지듯 견고히 조합한 점이 마음에 듭니다.
뉴욕 작품은 뉴욕에 제가 살았기 때문에 그 때의 추억이 짙은 그림입니다.
자유의 여신상과 크라이슬러빌딩을 오버랩한 작품인데 이 때부터 다른 대상의 것들도 서로 오버랩하기 시작했습니다.
다른장소와 대상의 오버랩은
단순 이미지의 중첩과는 차별되며, 다양한 시각이 평면에서 재구성되어 펼쳐지는 완결성과 다양한 층위의 이야기를 창출합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작가에게 작업의 영감은 살아가는 내내 수만 수천가지 곳에서 얻습니다.
티비를 보다 얻기도 하고 길을 가다가 발견하기도 합니다.
다른 사람을 만나거나 여행을 가서 얻어지기도 하고...
죽을 고비를 넘기거나 죽음을 지켜볼 때도 떠오릅니다.
생명을 잉태하거나 출산하고 나서도 많이 생겨났습니다.

어쩌면 작가에게 작업은 생각하는 것을 그대로 표현하는 방식일지도 모릅니다.
시기마다 제가 관심있는 것 그리고 중요시 여겨지는 것을 주로 그림으로 그립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이미지 오버랩 기법을 통해 계속 작업해 나갈 생각입니다 일상적인 것을 그리던 예전에 비헤 랜드마크나 심볼마크가 많이 등장합니다. 영원한 것 변하지 않는 것 을 그리고 싶습니다. 그림을 통해 더욱 반복하여 아름답게 기억해낼 대상을 그림으로 남기고 싶습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제작품처럼 아름답게 반짝 반짝 빛나길.. 그리고 반복해서 생각나고 또 생각나는 작가가 되었으면 합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작업을 사진을 베이스로 하기 때문에 사진 찍은 것을 좋아합니다. 그리고 좋은 사진을 수집하는 것, 인스타나 네이버 블로그에 제 작업과정을 올리는 것을 즐겨합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신선하고 진정성 있는 사람이 되고싶습니다.


작품

김주희 작가의 작품이 77 점 있습니다.

벚꽃

캔버스에 유채
61x61cm

아톰

캔버스에 유채
73x61cm

뽀로로

캔버스에 유채
73x61cm

미키미니마우스

캔버스에 유채
73x61cm

연등

패널에 유채
101x101cm

금불상

캔버스에 유채
120x50cm

성비투스성당

캔버스에 유채
38x46cm

서울역

캔버스에 유채
23x52cm

못난이 인형

캔버스에 유채
65x53cm

카우보이

캔버스에 유채
65x54cm

스타벅스

캔버스에 유채
61x96cm

태극기

캔버스에 유채
46x53cm

샹들리에

캔버스에 유채
61x73cm

한옥마을

캔버스에 유채
63x130cm

수원화성

캔버스에 유채
82x332cm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부산 자갈치시장

캔버스에 유채
63x106cm

Mac

캔버스에 유채
82x108cm

Hong kong-red

캔버스에 유채
91x67cm

에펠탑-blue

캔버스에 유채
117x96cm

Subway

캔버스에 유채
130x60cm

에펠탑

캔버스에 유채
65x60cm

생일케익

캔버스에 유채
72x91cm

비오는 버스안

캔버스에 유채
145x112cm

다리

캔버스에 유채
46x53cm

hong kong

캔버스에 유채
40x80cm

Manmo Temple -Hong Kong

캔버스에 유채
72x91cm

Houses of Parliamentand Big Ben-London

캔버스에 유채
61x91cm 2점

타임스퀘어

캔버스에 유채
111x79cm

런던 국회의사당 빅밴

캔버스에 유채
97x162cm 2점

홍콩트램

캔버스에 유채
77x94cm

에펠탑+경복궁

캔버스에 유채
91x116cm

회전목마1

캔버스에 유채
91x116cm

회전목마2

캔버스에 유채
96x69cm

time Square-red

캔버스에 유채
116x91cm

엘로우캡

캔버스에 유채
62x104cm

숭례문2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숭례문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이순신

캔버스에 유채
162x55cm

new york

캔버스에 유채
162x55cm

Time Square-New York

캔버스에 유채
65x95cm

LOVE FROM DUBILIN

캔버스에 유채
97x486cm

사자탈

캔버스에 유채
130x194cm

노트르담성당

캔버스에 유채
168x157cm

국회의사당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불상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어머니

캔버스에 유채
162x130cm

웨딩드레스

캔버스에 유채
53x45cm

kiss

캔버스에 유채
23x16cm

엘로우캡

아크릴판에 매니큐어
25x43cm

도쿄타워

캔버스에 유채
73x61cm

서울 N타워

캔버스에 유채
73x61cm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

캔버스에 유채
73x61cm

DELI2

캔버스에 유채
53x43cm

맥도날드

캔버스에 유채
62x40cm

혼례복

캔버스에 유채
53x46cm

한복

캔버스에 유채
53x46cm

한국인형

아크릴판에 매니큐어
30x21cm

캔버스에 유채
91x73cm

왕관3

캔버스에 유채
41x32cm

왕관2

캔버스에 유채
41x32cm

왕관1

캔버스에 유채
41x32cm

반가사유상

캔버스에 유채
194x112cm

회전목마

캔버스에 유채
79x111cm

유리잔

캔버스에 유채
36x91cm

신부

캔버스에 유채
91x73cm

볼링그린

캔버스에 유채
46x53cm

디지니월드

캔버스에 유채
107x37cm

Time sqare

캔버스에 유채
98x158cm

sunset

캔버스에 유채
96x153cm

sunrise

캔버스에 오일 파스텔
96x153cm

Korean style Doll

캔버스에 유채
110x44cm

Hug

캔버스에 유채
130x60cm

Duplication

나무패널에 유채 (스크레치)
27x146cm

China Mountians

캔버스에 유채
73x93cm

China items

캔버스에 유채
55x152cm

DELI

캔버스에 유채
90x146cm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