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김유경 Kim, Yu Kyung

홍익대학교 미술학 박사 수료
홍익대학교 동양화 석사
홍익대학교 동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6 visible invisible (갤러리 그리다, 서울)
2015 고스트 유토피아 (AG갤러리, 서울)
2014 경계 위의 충돌 흔적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디스토피아 (팔레드서울, 서울)
2013 아무도 살지 않는 곳. (Gallery DOS, 서울)

[단체전]
2016 일현 트래블 그랜트 (일현미술관, 양양)
멜랑꼴리 묘묘한 (오르다살롱, 서울)
phantom Aura (가나아트스페이스, 서울)
UAC YOUNG ARTISTS (의정부예술의전당, 의정부)
꿈-몽유도원 (갤러리 H, 서울)
뉴드로잉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양주)
Contemporary Art Exhibition (갤러리 이레, 파주)
꿈과 마주치다 (갤러리 일호, 서울)
2015 나는무명작가다 展 (아르코미술관, 서울)
청년작가평면미술전 (BS아트갤러리, 부산)
국제현대회화교류전 (양홍아트스페이스, 중국)
LOVE & RESPECT (AK갤러리, 수원)
2014 position (경민현대미술관, 서울)
Ghost Memories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7개의 감각 8개의 감성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Rising ARTIST (갤러리 자작나무, 서울)
신진작가 창작지원 프로그램 선정작가전 (갤러리 이즈, 서울)
2013 Mountain scenery (Art in nature, 부산)
부산 미술로 꿈꾸게 하다 (부산문화회관, 부산)
DAY OFF展 (경기대 호연갤러리, 수원)
멘토링展 (신세계갤러리, 부산)
나는 네게 꽃이었고 너는 내게 공기였다 (대안공간 눈, 수원)
SDU ART PRIZE (세종문화회관, 서울)
신진작가 2인전 (줌갤러리, 서울)
2012 호접몽 (이노갤러리, 서울)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세종문화회관, 서울)
light room (Nabia Art nature gellery, 독일)
홍익여류전 (인사아트센터, 서울)
유니즌 (성균관대학교, 서울)
나르시스의 방 (백송화랑, 서울)
2009 우수작품전 (동덕아트갤러리, 서울)
소수정예주의 (갤러리 영, 서울)
와원전 (홍익대학교, 서울)

[작품소장]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부산시민회관, (주)안국약품, (주)신풍제지, 이응건축사무소, 행복한 교회, 명스튜디오

[수상/선정]
2016 UAC YOUNG ARTISTS 선정 (의정부예술의전당)
2015 이랜드문화재단 청년작가상 (이랜드스페이스)
2014 부산청년작가상, 부산시민회관 (부산시민회관)
2013 아시아프 프라이즈, 조선일보 (조선일보)

[레지던시]
2014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8기 입주 작가

인터뷰

[작가의 말]

내가 그리는 풍경은 일상영역에 존재하나 잘 보이지 않는 가장자리에 놓여있는 것들을 건드리고 흔적에서 느껴지는 불안정함과 모호함을 재현의 무너짐 또는 경계의 무너짐으로 이미지를 형상화하고 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미대를 졸업하고 첫 개인전을 했는데 사람들이 내 그림을 보고 감동을 받고 한참을 서 있었다. 단순히 좋고 잘해서 한 일인데, 사람들의 반응에 기분이 묘했다. 그때부터 작가의 꿈을 꾸기 시작한 것 같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우리의 마음이 진정으로 거주할 수 있는 실체 즉 이상향을 시각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주로 한지에 먹이다. 스케치가 없는 상태에서 연한 먹점을 중첩시켜 형상을 만들어간다. 먹이 스며드는 느낌이 마치 기억의 잔상과도 같기 때문이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모든 작품이 특별하다. 왜냐하면 여러 풍경의 장소 중에 소중한 기억을 여러번 추려서 탄생한 것들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작품들은 모두 나의 기억의 파편들이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여행이다. 여행은 나에게 무한한 상상력과 영감을 준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이전의 작업들은 주로 서정적인 미감에 많이 치중되어 있는 편이다. 앞으로의 작업 또한 서정적인 미감을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이어가되 더 많은 실험을 할 것이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나의 작품들을 보고 그냥 따뜻해졌으면 좋겠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영화보는 것을 좋아한다. 특히 히치콕이나 데이빗린치 같은 거장들의 영화를 좋아하고 시간이 될 때는 낚시를 간다. 물안개를 보면 마음이 편안해지기 때문이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박사 논문을 쓰고 있다. 좋은 논문이 나왔으면하는 단기적인 목표와 좋은 작업을 하기위해서 체력을 키우는 것과 지금보다 큰 작업실을 갖는 것이다.


작품

김유경 작가의 작품이 7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