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메인 작품보기 작가보기 큐레이터추천 전시정보 서비스소개
로그인
회원가입
정은주 Jung, EunJu

홍익대학교 회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7 내밀(內密)한 숲(intimate forest) (갤러리하이, 서울)
2016 시간과 공간의 쌓임 (카페 가비터, 서울)
2015 Forest Trail (갤러리한옥, 서울)
2014 無言歌 - Songs without words (가나아트스페이스, 서울)
Someone...무언가 無言歌 (로고스전원갤러리, 의왕)
2013 Draw My Mind (ARTC갤러리, 서울)
2012 Mind Spray - 마음의 가지를 뻗어가다 (경인미술관, 서울)

[단체전]
2017 광주가톨릭비움나눔페스티벌 현대미술전 (광주가톨릭평생교육원, 광주)
2016 여름 아트 옐로 북 국제전 (CICA미술관, 김포)
Korea Young Artist전 (갤러리 M, 서울)
꽃피다,피우다 (스페이스 누에, 서울)
2013 ART 모나코 (Monaco)
서울예고 60주년 동문전 (예술의전당 한가람 미술관, 서울)
2012 JYJ 팬 박람회 작품 전시 (SETEC)

[작품소장]
서울동부지방법원, 개인소장 등

인터뷰

[작가의 말]

나의 작업은 모호하지만 평범한 것들을 겹쳐간다. 기억의 겹침, 역사의 쌓임, 추억위에 추억을 덮는 것, 사랑 위에 또 다른 사랑을 쌓는 것, 시간에 따라 기억의 흔적의 판을 쌓는 것이다. 어쩌면 드로잉과 사진을 포토샵으로 조정하고 다시 프린팅 한 후 페인팅과 바니시 작업을 쌓아 올라가는 것도 오류투성이인 작업을 좀 더 쉽게 풀 수 있는 최선을 행하고 있는 것뿐이다. 레이어와 디지털 아날로그를 말하고 있지만 실상은 이런 일상의 오류들을 조정해 나아가는 삶의 이야기일 뿐일지도 모른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보통 2~3살 때부터 그리기를 시작하는데 저도 그랬고 그 이후에 그리는 것을 혹은 그림과 관련된 것을 안했던 적이 없었던 것 같아요. 피아노학원은 음악을 좋아해도 가기 싫고 그런데 그림은 좋고 싫고를 떠나 놓지 않은 거죠. 그래서 제 길인가보다 했던 것이 점점 구체화되어가는 건가 해요. 그래서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이 모두 저를 둘러싼 세상이고 자신에 대해 말하고 있는 것 같아요.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예전에는 변화지 않고 관통하는 진리라던가 그런 것이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지금은 역사도 새롭게 재해석되고 철학이나 과학에서도 불변의 진리라는 것은 없다는 것을 더욱더 많이 보여주고 있죠. 그래서 전복될 수 있고 모호하지만 길을 끊임없이 찾아 나가는 저와 저를 둘러싼 세상 혹은 우주의 한 시점, 혹은 그럼에도 증명할 수 없지만 감동적이고 그립고 아름답고 슬픈 조금은 감상적인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는 과정을 작품으로 말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페인팅으로 표현하던 포토샵으로 디지털이미지로 작업하던 레이어들을 조합한다가 주방법입니다. 인생과 인간은 결국 계속 경험하고 생각하면서 데이터들을 쌓아가고 재조합하고 새로운 연결을 만들어 나가는 끊임없는 과정이라 생각하고 그런 방법을 채택하면서 얻을 수 있는 결과는 모호하지만 또한 뭔지 모르겠지만 가슴을 건드리는 느낌을 줍니다. 아마도 모호하기 때문에 소설보다는 시에서 느낄 수 있는 감정적 공감을 시각적으로 풀고 싶은 것 같습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Blue Forest(푸른 숲)이라는 작업이 있는데 처음에는 60호정도로 작업했어요. 근데 그 작업을 처음 선보이는 전시에서 메인작업이 되었지만 저라고 할 수 있는 특징은 적은 작품이었는데 보신 분들이 너무 좋아하시는 겁니다. 이걸 더 크게 작업해보라고 하고 그래서 기본 작업이 디지털이미지라서 300호짜리를 만들어 보았죠. 그래서 5회 개인전 때도 메인작업이 되었습니다. 저를 대표하게 되는 작업이 되었는데 다른 작업과 많이 달라요. 그래서 고민이 많았습니다. 좋은 작품이고 감사한 작품이지만 저에게는 넘어야만 할 산이 되었죠. 산에 먹히느냐 산을 넘어서서 다시 또 다른 곳으로 향하느냐 하는 중요한 작업이 되어버렸습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큰 주제로 숲, 시즌, 풍경, moi 가 있습니다. 저를 둘러싼 세상과 저의 이야기입니다. 사랑하고 갈등하고 주저하는 저 자신의 이야기를 표현하고 싶어 하는 열망에 빠지기도 하고 버스를 타거나 사진을 촬영하러 가거나 여행을 가서 본 풍경들 ,숲, 전신주들, 기중기들, 내가 살고 있는 집, 관심사 모든 것에서 얻는데 가장 핵심적으로 관통하는 주제는 결국 사람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어느 부분에선 잔인하고 디스토피아적인 미래도 보이지만 애닯고 위대하고 길을 찾고 있는 나 혹은 타인들의 삶의 과정 안에서 저의 작업도 생각도 윤각을 잡아나가는 듯합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일단 푸른 숲을 넘어서야하고 하하하, 아직은 푸른 숲속에서 헤메이고 있는 듯합니다.푸른 숲속이 좋다면 그 속에서 또 무엇을 찾아낼지도 모르고 또는 숲을 넘어설 수도 있겠지만 작가로서 미생이라 생각하고 때문에 저도 어떻게 변할지 모르겠습니다. 또 탐색하고 고민하고 삶을 이어나가야 겠죠. 그 자체가 작업이라고 생각합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영원히 변하지 않는 불멸의 어떤 것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좀 부족하고 어설퍼도 오랜 시간 기억에 남는 혹은 다시 떠올리게 되는 그런 작품들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 작품을 한 작가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미술만큼 제 인생을 관통하는 게 음악인데 음악은 자는 시간 빼고 거의 매일 듣습니다. 지금까지의 전시에서도 계속 음악과 연결된 전시들이 이어져 왔었고 가장 큰 영감의 원천이 아닌가 합니다. 근데 사실 춤을 추고 싶다는 소망이 있습니다. 너무 멋진 듯합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제가 아직 솔로라서.... 인생의 동반자를 만나고 싶습니다 .하하하.그리고 그 동반자와 잘 조율하고 조정해 나가면서 잘 살아가기 입니다.


작품

정은주 작가의 작품이 48 점 있습니다.

surround4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매니큐어, 연필
56x81cm

surround3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매니큐어, 연필
81x56cm

intimate forest8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매니큐어, 연필
100x100cm

intimate forest7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매니큐어, 연필
60x40cm

The Universe of Mill and Me 1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크레파스, 과슈, 매니큐어, 연필
70x104cm

토끼와거북이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매니큐어, 연필
160x105cm

분열된숲에 관한 이야기2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매니큐어, 연필
105x160cm

분열된숲에 관한 이야기1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매니큐어, 연필
105x160cm

scene9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매니큐어, 연필
45x80cm

scene8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매니큐어, 연필
45x80cm

forest35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매니큐어, 연필
40x80cm

moi18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40x40cm

moi16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과슈
40x40cm

intimate forest5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연필
33x50cm

intimate forest3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연필
60x40cm

intimate forest1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아크릴채색, 연필
25x60cm

눈오는밤

한지에 채색, LED
21x31cm

사월의눈

한지에 채색
30x39cm

낙엽숲

삼베에 채색
29x38cm

낙엽3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52x33cm

달비내리는숲

나무에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12x22cm

나무에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12x22cm

가을숲1

나무에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20x23cm

가을숲2

종이에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연필
15x21cm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연필,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70x40cm

intimate forest 2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연필,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70x26cm

intimate forest 6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연필,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59x105cm

꽃과나비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연필,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1x36cm

Season Of Life3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과슈,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0x36cm

Season Of Life2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과슈,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0x40cm

Season Of Life1

종이에 피그먼트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과슈,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0x40cm

Season Of Life5

종이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과슈,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0x40cm

Spring3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1x52cm

Spring4

종이에 프린트, 매니큐어
40x60cm

Spring5

종이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아크릴채색
60x40cm

Grass2

종이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아크릴채색
40x68cm

DayDream

종이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과슈,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0x60cm

LifeSound

종이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과슈,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0x60cm

나무창문2

종이에 프린트, 연필,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60x80cm

Forest10

종이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0x80cm

Forest8

종이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0x80cm

Forest11

종이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0x80cm

풍경2

종이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0x187cm

풍경1

종이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45x187cm

Trace1

캔버스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80x170cm

Forest3

캔버스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100x153cm

Forest4

캔버스에 프린트, 연필, 크레파스, 아크릴채색, 매니큐어
100x153cm

BlueForest

종이에 프린트, 바니쉬
140x280cm

언론보도

[전시] 정은주 < Forest Trail >
3년 전, 정은주는 꽃과 나비, 고양이가 그려진 작품을 <파운드 매거진>에 보내왔다. 크리에이티브 스피릿을 통해 소개되었던 그녀의 그림은 예쁜 동화 같으면서도 몽환적이었다. 기쁘기도 하고, 슬프기도 한 작가의 감성은 또렷하지 않은 작품의 이미지 안에 여러 겹으로 녹아 들어있었다. 정은주는 이후 몇 차례 개인전을 가졌는데, 전시가 계속되면서 더 확고히 자신이 좋아하는 것, 그래서 언제나 마주하고 있는 자연의 이야기들을 독특한 방법으로 표현해 내기 시작했다.
F.OUND
[Interview] The Winner of Creative Spirits_정은주
지난 달, 파운드 매거진에 고양이, 나비, 그리고 꽃들이 가득한 작품을 보내온 정은주는 그림과 사진, 건축 CG 등 다양한 작업을 하고 있는 프리랜서 작가다. 따뜻하고 몽환적인 봄의 느낌이 담긴 정은주의 작품은 아름다우면서도 노곤하다. 소재와 재료에 제한을 두지 않는 독창적인 작업을 하며, 오랫동안 인디 컬쳐에도 각별한 애정을 쏟아온 정은주의 창작 스토리를 들어본다.
F.OUND
#20 April, 2012 Winner _ 정은주
‘민화’ 시리즈는 CD 케이스에 매니큐어와 긁어내기로 작업했고, ‘봄’ 시리즈는 캔버스에 아크릴로 작업했다. 작업에 CD와 매니큐어, 버려진 나무판을 재료로 쓰는 것은 무언가에 대한 아날로그적인 향수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한다. 그것들에 대해 무엇인가 남겨보고 재창조해보고 싶은 작은 마음이 있어서인 것 같기도 하고. 요즘은 그저 조그마한 나의 이야기로 사람들이 그립고 아련하면서도 마음 한 편이 따뜻해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작업을 진행하는 것 같다.
F.OUND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