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김태임 Kim, Tae Im

홍익대학교 회화 석사

이력

[개인전]
2013 화분 - 밖으로 나아가지 못하는 사람 전 (대안공간 눈, 수원)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석사 청구전 (홍익대학교 현대미술관, 서울)
2009 제 2회 개인전 (호갤러리, 서울)
제 1회 개인전 (혜원갤러리, 인천)

[단체전]
2017 갤러리 뮤앤하임 ‘돌아보다’ 2인전 (갤러리 뮤앤하임, 서울)
2014 파란선인장 그룹 - 일상의 발견 展 (송파구청 갤러리, 서울)
갤러리가이아 기획전 - Greetings by Young Artist (갤러리가이아, 서울)
카페플래닛 기획전 - PLANET PROJECT 06 (카페플래닛, 서울)
2013 삼청갤러리 초대기획 2인전 - 에필로그 展 (삼청갤러리, 서울)
아시아프-아시아 대학생·청년작가 미술축제 (문화역서울 284, 서울)
갤러리중 기획전 - 공생의 목적 상생의 의미, 위안 전 (갤러리 중, 용인)
갤러리 중 아트마켓 (갤러리 중, 용인)
파란선인장 그룹전 - 네 개의 발자국 (봄갤러리, 서울)
2012 Gallery Ai 1 신진작가 공모전 - 성장 GROW (문화예술나눔터 Ai_1, 서울)
G-FAIR KOREA (킨텍스, 고양)
2011 VISION2011 한국현대미술의 단면전 (인사아트센터, 서울)
2010 ACAF 2010-Asia Contemporary Art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한국현대미술 33인전 (예술의전당 V갤러리, 서울)
2009 현대미술 르네상스 초대전 (단원전시관, 안산)
대한민국 선정 작가전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분관, 서울 외)

[작품소장]
국립현대미술관, 정부미술은행 외

[수상/선정]
2009 미술과비평 대한민국 선정작가 (한국미술평론지 미술과 비평)
제 5회 경향미술대전 (경향신문사)
제 7회 서울미술대상전 (서울미술협회)
제 23회 대한민국 회화대전 (국가보훈문화예술협회 외)

인터뷰

[작가의 말]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화분을 사람의 내면으로 해석한 작업입니다.
화분이 가지고 있는 관념을 인간의 내적 성장으로 연결했습니다. 흑백의 모노톤은 중요한 요소인데 화려한 밖(외부, 물질적 풍요)과 상반되게 안(내면, 정서적 측면)은 결핍을 안은 공허한 현대인의 모습입니다. 연필이라는 매체가 주는 아날로그감성과 친숙함, 소소함을 화면에 무수한 선의 반복으로 채워나갑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내 목소리로 세상과 소통하고 싶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인간의 내면입니다. 드러내지 않고 묻어둔 현대인의 내면.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연필로 선을 무수히 반복해서 그리는 방법이고 종이가 아닌 천에 그리는 이유는 노동집약적인 방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입니다. 반복 속에서 무념을 경험하게 되는 순간을 전달해주고 싶어서입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이웃’이라는 작품과 ‘내가 사는 그곳’ 입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삶의 주변입니다. 특히 제가 생활하는 공간의 사물들을 통해 문득 사색하게 되는 시간들이 생깁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당분간은 개인이야기가 담긴 서사위주의 작업이 진행됩니다. 방식은 좀 더 다양화 됩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솔직한 작업을 하는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취미활동이라 할 정도로 즐겁게 하는 건 없는데 영화를 많이 보는 편입니다. 영수증을 모읍니다(소비의 흔적을 쌓는 행위로)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제 생각과 가치관을 글과 교육을 통해 소통하고 싶습니다.


작품

김태임 작가의 작품이 12 점 있습니다.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