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24시간 혜택! 그림렌탈 80% 할인받기 >

신규고객 첫 렌탈 33,000원

김한나

Kim. Hanna

성신여자대학교 서양화 학사
홍익대학교 색채전공 석사

18점의 작품
18점의 작품
개인전
2019 경험을 기억하다 (갤러리 도스, 서울)
경험을 기억하다 (The DH art, Korea)
2017 경험을 기억하다 (갤러리 탐)
2016 경험을 기억하다 (Becky Art Space)
2015 경험을 기억하다 (Moderndalbit Solo exhibit. Korea)
경험을 기억하다 (Becky Art Space)
단체전
2018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g Kong)
SCAF (LOTTE Hotel)
2017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g Kong)
2016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g Kong)
ASYAAF _ Hidden Artists. Asian Students and Young Artists Art Festival (Korea)
2015 ASYAAF _ Hidden Artists. Asian Students and Young Artists Art Festival (Korea)
2014 Asia Contemporary Art Show (Hong Kong)
K-ART Project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2013 ‘Fountain Art Fair' at The ARMORY (New York, USA.)
'Bank Art Fair' (Shangri-la Hotel, Hong kong)
‘Art Apart Fair Singapore' (PARKROYAL on Pickering hotel, Singapore)
HANDMADE Korea Fair 2013 (Korea)
ASYAAF _ Asian Students And Young Artists Art Festival (Korea)
Art Gyungju 2013 (Korea)
Asia Contempory Art Show (JW Marriott Hotel, Hong Kong)
Carrousel du Louvre Are Shopping (The Louvre Museum, Paris, France)
Doors Art Fair 2013 (Imperial palace. Korea)
2012 ASYAAF _ Asian Students And Young Artists Art Festival (Korea)
2008 ASYAAF _ Asian Students And Young Artists Art Festival (Korea)
2007 Graduate Exhibition Department of Painting Fine Arts College (Korea)

작가의 말

마음속 어딘가 깊이 박혀있는 나만의 추억, 나만의 이야기, 나만이 간직하는 물건이 있나요? 시간이 흐르면 선명한 사진처럼 남아있기보다 흐릿한 형태, 단순한 색채들로 그 때의 경험을 기억하려합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순간을 소중히 기억하고 즐기고 싶었습니다 . 사진은 선명한 장면을 보여주지만 그림은 그리는 그 시간을 온전히 기억을 떠올리게 되기에 그림을 그리게 되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사람들은 눈앞에 펼쳐진 상황을 자기중심적으로 해석합니다. 저 또한 그렇습니다. 사진을 찍을 때도 제가 보고 싶고 원하는 프레임에 따라 풍경의 느낌이 달라집니다. 풍경의 느낌이 다르게 보이듯, 자기만의 기준으로 사물이나 상황도 인지한다고 합니다. 기억 속 저장된 경험이나 관심사 등이 추상적인 지식으로 축척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조금 흠이 나거나 버려지는 부분도 있겠지만 그 순간의 조각들은 결국 ‘기억’이란 경험을 주었습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어디서나 평범하게 볼 수 있는 공간과 사물을 나만의 감정으로 그려갑니다. 한 화면에 같은 물체나 장소를 반복해서 그립니다. 반복해서 그려진 이미지들은 새로운 겹침, 공간을 만들어 냅니다. 하나의 대상은 그것이 처한 장소, 시간, 분위기, 사람에 따라서 다른 기억을 낳습니다. 그래서 그림 그리기는 기억하기이며 동시에 다시-떠올려-경험하기(nachfühlen/nachbildung)이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졸업 전시를 하며 그렸던 'Time & Space∞' 란 100호 작업입니다. 한 장소였지만 친구들은 이야기했던 기억들이 각자 달랐습니다. 똑같은 장면이나 물건을 보면서도 그 자리에 모인 사람들은 무궁무진하게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모습을 평면작품에 담아보기 위해 시도했던 첫 작품이라 애착이 큽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여행과 일상에서 대부분의 영감을 얻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움직임 속에 공간이 있고, 공간 안에서 다양한 경험들을 관객이 찾아 볼 수 있는 입체적인 작업을 하고자 합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경험과 추억을 따뜻하게 표현하는 작가로 기억되길 바랍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발레, 뮤지컬, 콘서트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봅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현재 초등학교에서 교사로 재직중입니다. 천편일률적인 수업이 아닌 즐거운 수업 시간이 되도록 연구하고 지도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