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24시간 혜택! 그림렌탈 80% 할인받기 >

신규고객 첫 렌탈 33,000원

오선예

Oh. Sun Yea

한성대학교 예술대학 회화과 석사
동국대학교 미술과 학사

42점의 작품
42점의 작품
개인전
2021 제10회 초대개인전 - 달에게 묻다 (대구 갤러리 인 슈바빙)
2020 제9회 초대개인전 - (장은선갤러리)
2016 제8회 초대개인전 - 丹谷沙(靑은 붉음에서 온다) (409갤러리)
2012 제7회 개인전 - 산의 노래 (galerie89, 프랑스 파리)
2009 제6회 개인전 - 솔바람 이야기 (갤러리 소나무)
2006 제5회 개인전 - 산야,그곳에 (학고재)
2004 제4회 개인전 - 중국여행전 (공평아트센터)
2002 제3회 기쵝초대전 (송은갤러리 )
2001 제2회 개인전 (한강 삼백리 - 공평아트센터)
1999 제1회 개인전-준법을 통한 진경산수의 질감표현 (공평아트센터)
단체전
2019 국제예술교류협회 장립전 (인사아트센터)
2017~2018 “DMZ 평화국제현대미술제 (남북강원도 협력회)
2018 부스전 - 아트서울 (코엑스)
2017 부스전 - 아트부산 (부산벡스코)
부스전 - 아트서울 (코엑스)
2016 “DMZ 나빌레라” 국제예술제 (남북강원도 협력협회)
오선예 솔바람 이야기 (409갤러리)
2014 DMZ국제예술제 (석장리미술관,월정사,화천수달연구센터,연천 유엔군화장터)
2012 89갤러리 5인 초대전 (프랑스 파리 galerie89)
2011 동국대학교 미술대학 40주년 기념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2010 미술은행 (과천 현대미술관)
2009 한원전 (A&D갤러리)
한국여성대표작가전 (세종미술회관)
동국미술100인전 (갤러리동국)
2009국화페스티벌 특별기획전 (코엑스프리펑션존)
동양화 새 천년전 (서울 예술의전당)
2007 21세기 안견회화중심전 (경향갤러리)
2006 상명대학교박물관기증 미술작품 특별전 (상명대 박물관)
2006 훈갤러리 국제공모전 (미국 뉴욕 훈갤러리)
한원전 (고도갤러리)
세계의 빛 우주의 빛 (동국대학교 개교 100주년 기념 미술축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백년의 만남전 (동국대학교 건학 백주년 기념전) (공평아트센터)
2005 거제비경과 수묵의 만남전 (거제문화예술회관 전시실)
현대한국화 33인 초대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2004 충청남도 도전 심사위원 역임 충청남도
한국화 2004년의 오늘 (서울예술의전당)
한원전 (모로갤러리)
여성성의 재조명 - 여심의 봄, 꽃과 바람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부스전, 2004 서울아트초대전 (서울 예술의전당)
2003 여성성의 재조명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003 글로벌전 (우림아트갤러리)
동국회화전 (관훈갤러리)
동양화 새 천년 (공평아트센터)
꿈으로 피어나는 세상 (드림갤러리)
지성의 펼침전 (단원전시관)
2002 색 과 먹의 흐름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동국회화전 (동덕아트센터)
생활속에 그림전-갤러리 가이드 (롯데갤러리)
2001 한원전 (동덕아트갤러리)
한성대 동문전 (덕원갤러리)
동방의 빛 (예술의 전당)
전통과 새로운 조형의식-동양화 60인전 (백송화랑)
2000 동국 총 동문전 (덕원갤러리)
새천년 한국화 - 가늠과 전망 (공평아트센터)
1999 한국의 정자전 (삼정아트센터)
1998 한국 100인의 자연전 “북한산” (운형궁미술회관)
1997 대한민국 미술대전 입선 (과천현대미술관)
한원전 (우촌 미술관)
문인화 정신의 표상전 (공평아트센터)
작품소장
상명대학교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수상/선정
2005~2007 동국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강사역임
2001~2002 한성대학교 회화과 강사역임
2004 충청남도 도전 심사위원 역임 (충청남도)
1997 대한민국 미술대전 입선(관천현대미술관)
강의경력
2007 동국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강사역임 (동국대학교)
2006 동국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강사역임 (동국대학교)
2005 동국대학교 예술대학 미술학과 강사역임 (동국대학교)
2002 한성대학교 회화과 강사 (한성대학교)
2001 한성대학교 회화과 강사 (한성대학교)

작가의 말

태고 때부터 전해 내려오는 광 물질을 이용하여 작품을 풀어 내고자 한다. 삶의 희로애락을 자연의 숨소리에 빗대어 화폭에 담고 있다. 때론 숨기고 싶은 내 삶의 일부를 투박한 오방석채의 검고 어두운 색을 자연 그대로 표현하며 행복한 여정들을 화려하다가도 담백하게 담아내고자 한다.

‘자연의 색채를 담다’ 오선예 개인展-‘달에게 묻다’
오선예 개인전 ‘달에게 묻다’ 전이 지난 8일부터 오는 30일까지 갤러리 인 슈바빙(대구시 중구 동덕로 32-1)에서 열린다. 동국대학교(서울 소재) 미술학과 및 한성대학교 대학원에서 회화를 전공했으며 11회의 개인전및 100여 회의 단체전을 통해 작품들을 선보여 왔다. 이번 전시에서의 작품은 늘 그래왔듯 자연이 등장하며 이는 대학원 시절 동양미학에 매료된 한시를 꾸준히 공부한 결과물이다. 작가가 좋아하는 한시인 이백의 시에서 가을이 오고 봄이 와도 약만 찍고 있는 토끼의 모습을 통해 사계절 내내 작품에만 몰두하는 작가의 모습과 닮아있다. 출처 : 대경일보(http://www.dkilbo.com)
대경일보
자연을 자연의 색채로 담았다… 오선예 초대전
[경북신문=지우현기자] 실경산수 작가로 화폭을 채워온 오선예의 새로운 변화가 대구 중구 대봉동 '갤러리 인 슈바빔'에서 초대전 '달에게 묻다'로 펼쳐진다. '기다림'과 '그리움'을 담은 자연의 화폭들이 지, 필, 묵이라는 수묵의 전통적인 방법에서 벗어나 산, 들, 강가에서 흔히 보이는 광물을 통한 색채로 새롭게 표현됐다. 작가는 이번 초대전에서 자연의 광물이 품고 있는 색채로 '만물'의 조화로운 빛과 태고 때부터 광물 속에 존재했던 '우주의 뜻'을 표현하고자 했다. 일상적인 삶에서 보이는 '자연'의 틀을 자연이 갖고 있는 색채를 통해 고스란히 표현한 것이다.
경북신문
자연을 자연의 색채로 담았다… 오선예 초대전
[경북신문=지우현기자] 실경산수 작가로 화폭을 채워온 오선예의 새로운 변화가 대구 중구 대봉동 '갤러리 인 슈바빔'에서 초대전 '달에게 묻다'로 펼쳐진다. '기다림'과 '그리움'을 담은 자연의 화폭들이 지, 필, 묵이라는 수묵의 전통적인 방법에서 벗어나 산, 들, 강가에서 흔히 보이는 광물을 통한 색채로 새롭게 표현됐다. 작가는 이번 초대전에서 자연의 광물이 품고 있는 색채로 '만물'의 조화로운 빛과 태고 때부터 광물 속에 존재했던 '우주의 뜻'을 표현하고자 했다. 일상적인 삶에서 보이는 '자연'의 틀을 자연이 갖고 있는 색채를 통해 고스란히 표현한 것이다.
경북신문
[e갤러리] 돌기운 빌려 쌓은 억겁…오선예 '산의 노래'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그림에는 두 종류가 있다. 최대한 얹어 시선을 사로잡는 그림. 최대한 빼내 마음을 사로잡는 그림. 그렇다면 이 작품은 단연 뒤쪽에 속한다. 색뿐인가. 멀리서 봤다고 치고, 나무도 집도 강도 몇 가닥 선만으로 완성했다. 그것도 아주 인색하게. 색도 선도 아낀 이 풍경은 중견작가 오선예의 붓에 휘감겨 나왔다. 작가는 절절히 동경한다는 자연을 화폭에 옮긴다. 세세하게 그리지 않고 화려하게 올리지 않고도, 본 듯 못 본 듯, 그린 듯 그리지 않은 듯, 형체는 물론 감성까지 생생하게 빼낸다.
이데일리
갤러리 인슈바빙, 오선예 '달에게 묻다'전
갤러리 인슈바빙(대구시 중구 동덕로 32-1)은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작가 오선예의 '달에게 묻다'전을 30일(화)까지 열고 있다. 작가는 2019년 겨울 크리스마스와 2020년 새해를 프랑스에서 보내며 남편과 함께 인생 2막을 위해 아담한 집을 장만했으나 귀국 후 코로나19로 인해 발목이 잡혀 지난 1년간 남편은 중국, 자신은 한국에서 지내면서 "2021년이란 태양은 어제와 같은 것일까? 아니면 이 불은 그 불과 진정 다를까"를 물어보는 마음을 캔버스에 담아 이번에 전시를 열게 됐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프랑스 새 둥지로 떠나야 하는 복잡한 마음과 타향살이를 잘 버틸 수 있을까 하는 여러 감정을 여성 특유의 붓질로 캔버스에 담고 있다. 053)257-1228
매일신문
장은선갤러리- 오선예 초대전- “나무, 그리고 바람의 안무”
오선예 초대 展 “나무, 그리고 바람의 안무” 2020. 5. 20 (수) ~ 5. 30 (토) Open Reception 2020. 5. 20 (수) PM 4:00~ 6:00 장은선갤러리 (서울시 종로구 운니동 19번지) www.galleryjang.com (02-730-3533) 오선예 선생은 동국대 출신의 중견작가이다. 작가는 자연에 대한 동경, 우리 것에 대한 추구에 대해 작업을 한다. 가장 자신과 가까운, 그리고 온전히 자신에 속한 것들을 통해 삶에 대한 반추의 감상을 표출하고 있다. 수묵에서 채색으로, 그리고 웅장한 대자연의 기운을 쫓던 거침없던 기세는 작고 소소한 자연의 경물들로 모아지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오선예 작가는 그동안 지향해 왔던 실경산수화의 전통적이고 보수적인 필법에서 벗어났다. 재료를 지, 필, 묵이 아닌 우리의 산이나 강 그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광물들을 채취해 장지에 안착시켜 그 석채들이 품고 있는 조화로운 빛과, 태고 때부터 광물 속에 존재했던 우주의 숨을 표현하고자 했다.
문화예술의전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