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24시간 혜택! 그림렌탈 80% 할인받기 >

신규고객 첫 렌탈 33,000원

김지혜

Kim. Ji Hye

세종대학교 회화 석사

16점의 작품
16점의 작품
개인전
2021 '잔상' (Gallery ON)
2017 ‘잔상_kaleidoscope’ (Sejong Art Gallery, 서울)
단체전
2021 SEEA2021 (예술의 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2020 제11회 서울모던아트쇼 2020 (한전아트센터 갤러리, 서울)
'만날 수 없어도 느낌이 중요해' (비디갤러리, 서울)
2017 ‘지워지지 아니하는 : 잔상展’ (2인전) (Gallery MU N HEIM, 서울)
‘아트울산 2017’ (ART ULSAN, 울산)

작가의 말

잔상이란 외부의 자극이 사라진 뒤에도 감각 경험이 지속되어 나타나는 상, 지워지지 아니하는 지난 날의 모습, 잔인하게 상처를 입히는 일, 또는 그 상처들을 아울러 말합니다. 저는 제가 과거부터 현재까지 겪은 기억을 바탕으로 느낀 감정들의 잔상에 대해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감정이란 천변만화(千變萬化)하는 상태로 스스로를 지우거나 다시 시작할 수 없으며 자신의 기억 속에서 감정들이 쌓이고 엉켜 잔상의 형태로 남아있습니다. 저에게 기억은 장면이나 사건으로서가 아닌 감정으로서 기록됩니다. 단순한 암기력처럼 외우는 것이 아닌 무의식 속에 잠재되어있던 기억은 떠올리는 순간 현재의 나와 만나 재구성되어 나타나게 됩니다. 감정들은 내면에 잠재되어 실제 우리의 눈에 보이는 것이 아니므로 피부라는 매체를 통해 기록된 감정들을 투영하여 보여주고자 합니다. 저의 기억 속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이 외로움이라는 감정이라고 생각했고 피부가 가지는 느낌 중에서 연인의 키스나 가족과의 포옹, 친구와 악수를 하는 행위들을 보면서 피부와 피부가 맞닿으며 외로움이라는 감정을 중화시켜 심리적으로 친밀성을 갖게 만든다고 생각하여 피부의 이미지를 차용하여 작업을 통하여 과거의 기억이나 감정들을 중화시키고 해소하는 공간으로 현재 나 자신의 감정을 보여주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