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 6/23 <데이비드 호크니> 티켓 전원 증정

신규고객 첫 렌탈 33,000원

이영준

Lee. Young Jun

중앙대학교 미술 석사

1점의 작품
1점의 작품
개인전
2018 fragrance of time lll (morrisgallery, 대전)
2015 fragrance of time ll (morrisgallery, 대전)
2010 fragrance of time (morrisgallery, 대전)
2009 sound of time (gallerysoho, 초대개인전, 대전)
2008 time travel ll (porartgallery, 초대개인전, 서울)
2007 time travel (Yigallery, 서울)
단체전
2018 one fine spring day전 (252갤러리, 강화)
2018piece in peace전 (행간과 여백갤러리, 파주)
pentas spring9전 (갤러리1898, 서울)
제12회 그룹터전 (가나 인사아트센터, 서울)
2017 중예원전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내, 301갤러리)
제11회 그룹터전(한. 일교류전) (아라아트센터, 서울)
그룹터 소품전 (인사아트센터, 서울)
2016 중예원전 (갤러리M, 서울)
pentas+선물전 (갤러리291, 서울)
Akita 국제미술작가협회(한, 일교류)전 (Akita현립미술관, 일본)
제10회 그룹터 10주년 기념전 (가나 인사아트센터, 서울)
2015 중예원전 (수갤러리, 서울)
제9회 그룹터전 (가나 인사아트센터, 서울)
봄꿈, 미술에 취하다 (부천 시청역갤러리, 부천미협초대)
2014 Akita미술작가협회 한,일교류전 (Akita현립미술관, 일본)
Pentas+Tantan 200호전 (삼탄아트마인 CM2, 삼탄)
코리아 라이브 2014 (드레스덴 ZEITENSTROMUNG, 독일)
제8회그룹터전 (가나 인사아트센터, 서울)
대전국제아트쇼(개인부스전) (대전무역센터)
2013 중예원전 (토포하우스 갤러리, 서울)
제7회 그룹 터전 (가나 인사아트센터, 서울)
Pentas+전 (모리스갤러리, 대전)
2012 Akita미술작가협회 한,일교류전 (Akita현립미술관, 일본)
CAU예원전 (라메르갤러리)
쿠바전 (대전미협주관, 쿠바)
대전미술협회전 (대전시립미술관)
엔타이전 (국제조형미술협회 주관, 중국)
이나경교수 정년퇴임 기념초대전 (팔레드 갤러리, 서울)
중앙대학교 서양화과 동문전 (공평아트갤러리, 서울)
제42회 충남도 초대작가전(지상전)
제6회 그룹터 정기전 (인사아트센터, 서울)
Pentas전 (57th 갤러리, 서울)
2011 그림을 마시다 개관기념 초대전 (갤러리 그림을 마시다, 대전)
대전미술협회전 (대전시립미술관)
2011 Art Ulsan 빛전 (울산MBC초대)
제주국제 현대미술제 (그룹터 주관, 제주)
그룹터 정기전 (빛갤러리, 서울)
4 WAYS TO A GOAL(4인전) (57th 갤러리, 서울)
2010 CAU예원전 (라메르갤러리, 서울)
제40회 충남도 미술대전초대전(지상전)
현대미술100인 100색전 (갤러리 각, 서울)
인간과 환경전 (한마음 아트존갤러리, 대전)
Akita미술작가협회 한,일교류전 (Akita현립미술관, 일본)
미술동인 혁전(그룹터 초대전) (한슬갤러리, 부산)
현대미술 경계를 지우다Ⅱ(그룹터전) (조선일보미술관, 서울)
울산아트2010 물과 바람 전 (울산mbc초대)
평창미술인마을 입주작가전(지상전)
제44회 한국미술협회전(지상전)
2009 CAU 예원전 (라메르갤러리, 서울)
대전미술제(대전미협전 ) (대전시립미술관)
충남미술대전 초대작가전 (천안)
희망! 한밭미술의 조망전 (대전정부청사 열린미술관)
21국제미술협회전 (타임월드갤러리, 대전)
대전광역시서구 작가 초대전 (대전시청갤러리)
현대미술 경계를 지우다1(그룹터 정기전) (한전아트프라자, 서울)
환경미협 정기전 (대청미술관, 대전)
환경미협 깃발전 (평창)
중앙대학교 대학원 한. 일 교류전 (갤러리타블로, 서울)
2008 CAU 예원전 (라메르 갤러리, 서울)
충남미술대전초대작가전 (천안)
환경사랑전 (소호갤러리, 대전)
그룹터 정기전 (이화갤러리, 서울)
화랑미술제(아트페어) (대전 성갤러리)
작품소장
2008 서울시립미술관. 천안시청.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개인소장 등
수상/선정
2008 도솔미술대전 종합대상 수상
구상전 공모대전 대상 수상
기타
현재 한국미협. 중예원회. 그룹터. PENTAS. 충남미술대전초대작가

작가의 말

「우리가 대상을 사물 그 자체로서 인식할 수는 없으나, 최소한 사유 할 수 있어야 한다. 왜냐하면 만약 그렇지 않다고 한다면 현상하는 무엇 없이 현상적 외관이 있을 수 있다. 라는 불합리한 명제가 발생하기 때문이다」이글은 칸트의 말이다. 사물 그 자체를 인식할 수는 없으나 사유한다는 말이 마음에 와 닿는다. 같은 주제로 작품을 준비하면서 사물과 사물의 행간이라는 관점에서 내용과 형식을 구성해 보면서 인식과 사유에 대하여 고민을 했다. 칸트의 순수이상 비판 제2판 서문에서 보듯이 최소한의 사유는 글이든 그림이든 그 행간에서 그려보는 생각이나 영상처럼 지극히 경험적이며 개별적인 사유라 더 흥미롭다. 나는 이것이 예술이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믿는다. 작품을 대하는 사람마다 작품을 통하여 또 하나의 이야기를 만들어 가길 소망한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그림을 놀이로 생각하고 붓만 잡으면 시간가는 줄 모르고 흥이 난 시절이 있었다, 그것 때문에 작가를 꿈꾸었던 같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시간여행, 시간의 울림, 시간의 향기 등으로 발표를 해왔다, 대부분의 작품이 시간과 연관 되어있고, 시대가 다른 사물을 병치함으로서 비현실적인 화면에서 또 다른 이미지를 산출하고자 하였다. 과거에 존재하였던 사물을 현시점에서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여행자가 되어 그 시대를 방문하고 그 시대의 향기를 얻고자 하는 마음에서 작업을 지속해 왔던 것 같다. 모든 사람이 작품을 통하여 자신만의 경험적 이미지를 끄집어내고 상상적 화면을 만들어내는 그러한 뜻 깊은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시간을 확대하거나 축소하여 시간 속에 존재하는 이미지를 끄집어내어 중첩시키고 화면에 스토리 형식으로 배치하였다. 이러한 표현방법은 시간의 틀 속에 존재하는 사물들의 특질과 미의 형식인 시각언어를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화면에 시대가 다른 사물을 병치하고 여행하는 자아의 물화 체를 구성하여 비현실적인 느낌도 들지만 친근한 사물을 차용함으로써 개별적인 사고의 의미를 확장시키고자 했다.
이렇게 담고 있는 시간이 서로 다른 사물을 대비시켜 새로운 형식을 만들어 던 것은 글의 행간처럼 화면 속에서도 이미지와 이미지의 상간에서 사유할 수 있는 대상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모든 작품이 작가에게는 자식 같은 존재이다. 굳이 하나를 뽑는다면 어느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작품 fragrance of time lll-4 이다. 이 작품은 2018년도 시간의 향기( fragrance of time)의 3번째 시리즈로 4번째 작품이다. 화면에 고신라시대의 쌍손잡이 항아리와 기마 인물형토기, 세계 최초의 증기기관차(패니다랜호)를 소재로 구성된 작품이다. 달로 표현된 항아리 속에 기마인물형 토기를 중첩시켰고, 증기기관차는 시간여행자인 자아로서 하늘을 날고 있다. 그리고 청색조를 사용함으로써 칙칙한 유물의 느낌을 시각적으로 시원하고 밝게 보이도록 했다. ‘시간의 향기3-4’는 시간의 향기 3번째 시리즈에 많은 영향을 주었던 작품이라 특별하다고 생각한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시간이란 주제에 집착하다 보니 하늘과 구름, 특히 달빛과 별자리, 일상의 모든 사물, 그리고 어릴 적 경험된 오래된 기억들에서 영감을 얻는 것 같다. 아마 거슬러 돌아가고 싶은 시간이기에 현실과 과거를 연결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작품의 구성이 이루어지는 것 같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우리의 전통유물을 소재로 많이 사용했는데, 앞으로 좀 더 다양한 소재로 확장시키면서, 형식적인 면에서는 더 단순화된 작품을 하고 싶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작품에서 보듯 현대적인 오브제(증기기관차)와 고대 유물, 북극성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별자리, 물고기 형상, 기마인물형 토기와 종이비행기, 우산 등을 화면에 중첩하고 또한 무당벌레, 나비 등을 고대유물과 대비시킴으로서 이질적인 느낌과 비현실적인 사유를 편안하게 공유하고자 했다, 이것은 시간의 정체가 아니라 흐름을 보여주기 위한 작가의 의도이다. 시간을 작품으로 만드는 작가, 시간여행을 꿈꾸는 작가로 기억해 줬으면 한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여행, 휴식할 때 작업실에서 클래식 기타 연주도 하고....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전시를 할 수 있는 조그만 갤러리를 운영하면서 많은 작가들과 교류를 하고 싶다,
그리고 더 많은 여행을 꿈꾸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