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약 40만원 블루투스 스피커 증정 click>

신규고객 첫 렌탈 33,000원

이향지

Lee. Hyang Ji

영남대학교 서양화 학사

130점의 작품
130점의 작품
개인전
2018 갤러리엠 초대전
2017 갤러리 아르모니아 초대전
2016 가나인사아트센터
갤러리 아르모니아 초대전
갤러리 안나 초대전
2015 화성시 문화재단 화성작가 조명전 (아트스페이스)
발안고객지원센터 (갤러리 터)
남송 국제아트쇼 (성남아트센터 미술관)
2014 가나인사아트센터
2013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아트서울)
2012 루벤갤러리
2011 독일카스트시 (뒤셸도르프)
2009 세종문화회관
단체전
2018 경기청년작가 선정초대전
부산아트쇼
2017-2018 갤러리M 초대작가그룹전
2017 화룡점정-삼성전자 초대전
Asia Contemporary Art Show Conrad Hong Kong아트페어
2016 서울 아트쇼 (코엑스)
삼성전자와 함께하는 지역 미술작가 초대전
2014 SOAF 서울 오픈아트페어
Fountain New York 아트페어
AHAF Marco Polo HongKong 아트페어
대한민국 선정작가전
2013 SOAF 서울 오픈아트페어
예술의전당 아트서울
대구 아트페어 (엑스코 컨벤션센터)
독일 쾰른 아트페어
2012 수원.오산.화성 여류작가 초대전
초대작가 매홀33인전
2011-2016 화성시 예술제
2011-2013 한국미술협회정기전
2011 아트스페이스 개관 초대전
아트컬렉션전
2009-2016 한국미술협회 화성지부 정기전
국내외 기획초대전 및 그룹전 90여회이상
작품소장
화성시 문화재단, 세콰이어컴퍼니, 일그리고여행사, 광일로링, 갤러리엠, 개인소장다수
수상/선정
제14회 행주미술대전 입선
제6회 겸재진경미술대전 특선
제8회 겸재진경미술대전 특선
제10회 겸재진경미술대전 입선
제29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구상부문 입선
제13회 나혜석미술대전 우수상
2014 대한민국선정작가공모당선
2015 화성시 문화재단 공모초대작가선정
기타
현) 한국미술협회 화성지부회원
경기미술협회 회원
서울미술협회 회원
한국미술협회 회원
화성시 문화재단 초대작가

작가의 말

Life 속에 if가 있는 이유는 삶에는 언제나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림이란 바라보는 것으로부터 출발한다. 나는 익숙한 그 것들이 새롭게 보이기를 원한다.
나에게 그림은 생활의 연속성이고 작업은 모든 시름을 놓고 즐기는 중독이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꼭 작가가 되어야 겠다가 아니라 학창시절부터 그림 그리는 일이 좋아서 계속 하고 싶었지만 출산과 육아,아이들 가르치는 일을 직업으로 하고 있다 보니 정작 현실은 쉽게 작업을 다시 시작하게 되지가 않았다.특히 학생들 수업을 오래 하다 보면 점점 더 내 작업에 대한 열망이 커지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 그런 계기로 시간을 내고 다시 마음을 다잡고 작업에 몰두하게 되었다.여러 공모전에 도전하고 수상하고 전시도 하면서 자연스레 작가의 길을 걷고 있는 것 같다.어떤 일이든지 열렬히 열망하고 소망하면 길은 만들어 지는 것이라 믿는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사람들이 늘 보던 것에 대하여 새로운 시각을 가지는 경험.발상의 전환으로 사고의 틀을 넓혀 가는 그러면서 거기에서 보는 즐거움과 행복을 느끼고 공감하길 바란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물성과 유성의 복합적인 기법 등을 모두 사용하고 있고 물성을 이용하는 아크릴 작업은 주사기에 여러 색의 물감을 주입해 미세한 바늘 구멍을 통해 나오는 작업들로 이루어지고 있다.물감이 화면에 계속 여러 색으로 얹어지고 입혀지면서 다양한 색감으로 변화되어 가는 과정이 늘 신선하다.그리고 유화작업은 붓으로 선을 선명하게 따지 않고 유화 본연의 느낌인 그라데이션 기법을 통해 사물을 좀더 부드럽게 채색하는 방법을 택하고 있다. 이 두 가지의 기법과 스타일은 서로 많은 변화가 있지만 완성 되어져 갈 때 희열은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많은 칼라를 쓰는 내 작업에는 작가의 오랜 시간 고된 손 노동이 주는 작업은 관객들에게 대한 예의이기도 하다고 생각한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어떤 작품이던지 처음 시도하는 첫 번째 작업들은 어설픈 듯 하지만 조금 더 애착이 가는 것 같다.하지만 어느 하나 힘 안들이고 거저 얻어지는 작업이 없다 보니 꼭 한가지를 손에 꼽기란 어려운 것 같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생활 속에서 아이디어를 찾고 경험 속에서 자연스레 얻어지는 작은 것도 놓치지 않는 것을 주로 그리게 되는 것 같다. 시시각각 변하는 하늘…여명부터 석양과 노을,과일의 단면들, 적양배추의 미로 같은 형상과 나무 형태를 지니고 있는 조형성,어린 시절 보았던 알록달록한 구슬을 보다가 구슬 속에 비친 나만 볼 수 있는 비밀의 정원 들이 그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을 듯하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비밀의 정원의 유화 작업과 적양배추의 다양한 이야기로 구성된 이 두 가지의 컨셉 작업은 한참 동안 이어가게 될 것 같다.이 두 가지의 소재에 더 많은 스토리 텔링으로 작업에 임하고 싶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오랜 시간 꾸준히 작업하는 성실한 작가. 시대의 흐름에 본인을 계속 발전시켜 가는 도태되지 않는 작가로 남고 싶다. 그러면서도 깊이감 있고 자신만의 색깔이 뚜렷한 작가로 기억되고 싶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사실 작품 활동을 하다 보면 딱히 어떤 다른 취미를 가질 만한 시간적인 여유는 없는 듯 하다.그래도 체력이 되지 않으면 할 수 없는 일이 이 일이기도 해서 운동하는 일을 게을리하지 않으려 한다.건강한 몸과 마음을 위해서 가끔은 여행 가는 것도 좋아한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여유가 된다면 세계적인 미술관 투어를 해보고 싶은 소망이 있다. 옛 선인화가와 명화들을 보며 내가 꿈꾸는 삶을 돌아보다 보면 내가 앞으로 계속 작업을 하고 그림을 그리는 일에 더 정당성과 타당성을 지니게 될 것 같다. 여류 화가로 이 시대를 살아가고 나이 먹어 간다는 것이 그만큼 어려운 일인걸 알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