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정희우 Jeong, Heewoo

서울대학교 미술학 박사
California Institute of the Arts (미국) Art 석사
서울대학교 동양화 학사

이력

[개인전]
2016 경(境) (스페이스홍지)
종로와 강남대로 (서울시청하늘광장갤러리)
2015 이층벽돌집 (써드플레이스)
2014 종로의 나무간판 (갤러리 그리다)
2013 담지도 (가회동60)
도시를 기억하는 방법 (아트스페이스53)
2012 Peeling the City (부띠크모나코미술관)
2011 시간을 담은 지도-강남대로 4년간의 기록 (노암갤러리)
2009 강남대로 고현학 (문신미술관 빛갤러리)
2008 강남대로 387-424 (GS타워갤러리)
2004 주독 한국대사관 (베를린, 독일)
Jugend Medien Festival (Die Weisse Rose, 베를린, 독일)
2002 RGB Show (갤러리 룩스)
2000 Show in D301 (Gallery D301, 캘리포니아, 미국)
1999 Through the Looking Glass (Mint Gallery, 캘리포니아, 미국)

[단체전]
2017 더불어 평화 (서울시립미술관)
도시채집 (부평아트센터)
나를 위한 우리를 위한 자화상 (온그라운드)
어느 산책자의 기록 (한원미술관)
오늘, 서울時 (서울시민청갤러리)
초록, 다시 초록 (우석홀)
올수리 1.5룸 (가리봉동 벌집앵커시설)
INTERMISSION (설치극장 정미소)
이원전 (수다방)
낮고 높고 좁은방 (갤러리 구루지)
2016 안감내 한옥이야기 (성북예술창작터)
제3의 장소 (써드플레이스)
관찰놀이터 (블루메미술관)
2015 빌린 가게 (Standard Supply)
무현금 (진천 종박물관)
랜드마크: 세계도시의 건축 (63스카이아트 미술관)
도시수집가 (스페이스 K, 대구)
2014 세계문자심포지아 (세종문화회관)
강북의 달 (북서울시립미술관)
Ticket to Seoul (K11, 상하이)
시간을 담은 지도-강남대로 4년간의 기록 (서울역사박물관)
프로젝트 아파트 (서울역사박물관)
2013 CREATIVECITIES (Pier-2 Art Center, 타이완)
오늘의 진경2013 (겸재정선기념관)
Day Off (호연갤러리)
미묘한 도시, 그 곳의 온도 (유중아트센터)
Shedding of Culture (The Substation, 싱가포르)
이원전 (갤러리 봄, 과천)
플랫 테이크 원 (강남역 아이파크 상가층)
일시적 점거자 (도하프로젝트)
2012 이원전 (스페이스599)
[ ] (문래예술공장)
Sub-Mullae 2012 In-Progress Presentation (싱가포르)
2011 중심전 (충무아트홀 갤러리)
초록 (공아트스페이스)
花水木 (장흥아트파크)
유쾌한 한국화, 즐거운 조각 (부평아트센터)
2010 오감도 (서울대학교 미술관)
이원전 (공아트스페이스)
아트 인 다이얼로그 (스페이스599)
한국화의 이름으로 (포항시립미술관)
2009 정희우. 김봄 2인전 (꽃+인큐베이터)
한국화의 현대적 변용 (예술의 전당)
2008 원유 인스톨레이션 (시네마디지털서울)
2006 페트라크리스챤대학교-동서대학교 교수교류전 (인도네시아)
2004 스틸 인 모션, 서울뉴미디어아트페스티벌 (일주아트하우스)
2002 새로운 형상과 정신전 (덕원갤러리)
2001 옥토버 인터내셔널 컴퍼티션 (아모리 아트센터, 플로리다, 미국)
2000 오픈 쇼 (갤러리825, 로스앤젤레스, 미국)

[수상/선정]
2016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시각예술 프로젝트 선정
2014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시각예술 프로젝트 선정
2013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시각예술 프로젝트 선정
2012 문래예술공장 국제공동창작워크숍 참여 예술가 선정
2011 서울문화재단 시각예술창작활성화 지원 선정

인터뷰

[작가의 말]

도시를 관찰하고 기록합니다.
도시 속 사람과 차의 흐름을 만드는 도시의 기호를 주목하고 기록합니다.
도시를 이루는 환경의 변화를 관찰하고 익숙해지자마자 곧 사라져가는 것들을 찾아서 기록합니다.
도시의 인공적인 특징이 사람의 삶과 결부되어 만들어지는 도시의 미를 탐구합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어려서부터 스스로 아티스트라고 생각했습니다. 다른 일을 해보려는 시도도 몇번 해보았지만 다른 일을 할 때는 나를 채워나가고 있다는 느낌이 들지않고 나를 소비하고있다는 기분이 들어 매번 돌아오게되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현 시대에는 우리가 살아온 도시 환경을 군데군데 잃는 경험을 종종 합니다. 경제논리로 인해 도시 곳곳의 건물이 철거되고 재건설되면서 개인의 역사가 담긴 장소가 사라집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도시를 기록으로 남기고자합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탁본을 이용해서 작업합니다. 탁본은 촉각과 시각을 통해서 대상을 재현합니다. 탁본은 눈에 보이지 않는 균열, 흠집을 드러내어 재현되는 물질이 견뎌온 시간을 드러냅니다. 담이나 간판 등의 대상을 눈으로 보면 그것의 현재만 보이지만 종이를 대고 물을 뿌려 먹방망이로 두드려서 탁본을 시작하면 벽이 갈라진 틈, 간판에 무언가를 붙였다 뗀 흔적 등이 선명하게 드러나면서 종이 위로 그 대상의 지난 시간이 올라오는 느낌을 받습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야외에서 하는 작업이라 작업마다 그 지역에서의 기억이 있습니다. 탁본은 날씨가 춥거나 더울때는 할 수 없고 봄 가을에만 가능하기 때문에 좋은 날씨 조건 속에서 햇빛과 바람, 온도를 장시간 느끼면서 작업하게 됩니다. 그 기억과 결부되어 작업마다 애착이 생깁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다른 도시를 여행하다 보면 내가 살고 있는 도시의 특별한 점을 발견합니다. 가끔은 내 도시를 밖에서 바라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지금까지는 한 전시에 한 지역을 소재로 프로젝트성 작업을 했습니다. 앞으로는 한 주제에 대해 더 긴 호흡으로 작업하려고합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시간이건 자원이건 정성이건 낭비하지 않는 작가가 되고싶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최근에는 공연 보는 것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음악, 무용, 연극 가리지 않고 기회가 닿으면 봅니다. 한두시간만에 끝나버리는 짧은 공연이지만 그것을 위해 오랜 시간 공들여 준비하는 과정 자체에 감동을 받습니다. 그리고 긴 연습과 훈련의 시간을 짧은 공연시간에 모두 보여주기 위해 쏟는 긴장과 설렘, 에너지를 보는 것이 좋습니다. 예술적 완성도가 높지 않은 공연이더라도 퍼포머의 정성을 보는 것만으로도 즐겁습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중국어를 배워서 중국여행


작품

정희우 작가의 작품이 28 점 있습니다.

최신등록순   I   제작연도순

성수동일요일_친절봉사

합판에 채색
42x84cm (변형 20호)

성수동일요일_으뜸

합판에 채색
37x76cm (변형 12호)

성수동일요일_서울스텐

합판에 채색
91x24cm (변형 10호)

성수동일요일_광성빌딩

합판에 채색
64x69cm (25호)

Peeling the City_자전거도로

종이에 먹 (탁본)
74x123cm (50호)

Peeling the City_상수도

종이에 먹 (탁본)
133x66cm (변형 50호)

Peeling the City_벙어리맨홀

종이에 먹 (탁본)
143x92cm (80호)

시간을 담은 지도_신사역사거리2011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잠원동논현동2011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논현역사거리2010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영동시장2010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교보타워사거리2009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강남역2호선2009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강남역사거리2008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강남역신분당선2008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우성아파트앞사거리2008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뱅뱅사거리2008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양재역2011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시간을 담은 지도_말죽거리2011

장지에 수묵채색
140x168cm (100호)

강북의 달_둥근맨홀

종이에 먹 (탁본)
75x81cm (30호)

강북의 달_방범창

종이에 먹 (탁본)
75x102cm (40호)

강북의 달_우편함

종이에 먹 (탁본)
96x75cm (40호)

담지도_잠원한신

종이에 먹 (탁본)
144x74cm (변형 60호)

담지도_이촌점보

종이에 먹 (탁본)
144x76cm (변형 60호)

담지도_서초신동아

종이에 먹 (탁본)
144x74cm (변형 60호)

담지도_잠실장미

종이에 먹 (탁본)
144x76cm (변형 60호)

담지도_대치은마

종이에 먹 (탁본)
50x51cm (12호)

담지도_구반포

종이에 먹 (탁본)
120x75cm (50호)

언론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