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오늘까지! 최대 80% 할인!

신규고객 한정 월 33,000 원 >

원선경

Won, Sunkyung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 석사
이화여자대학교 회화·판화 학사

30점의 작품
30점의 작품
개인전
2015 틈의 풍경 (화봉갤러리, 서울)
2014 OPEN SCENES (사이아트 스페이스, 서울)
단체전
2017 예원학교 개교50주년 기념 총동문전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2015 Giaf 아시아현대미술청년작가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서울)
사물의 꿈 (아뜰리에35, 화성)
2015 도어즈 아트페어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 서울)
2014 VACANCE IN GALLERY IMAZOO (갤러리 이마주, 서울)
2013 우리도 이제 작가다 (갤러리 이마주, 서울)
예술-영원한 빛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서울)
Giaf 현대미술청년작가시선전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서울)
2011 서성이다 (이화아트센터, 서울)
2010 이서전 (인사아트센터, 서울)
Am I invisible? (스페이스 15번지, 서울)
제2회 청년작가 공모전 당선작가 초대전 (카페 아름다운땅, 서울)
2009 제1회 청년작가 공모전 당선작가 초대전 (카페 아름다운땅, 서울)
작품소장
화봉갤러리, 개인소장
수상/선정
2013 헤리티지클럽 2기 선정 (갤러리 이마주, 서울(한국예술인복지재단 후원))
뉴디스코스 제1기 작가아카데미 (사이아트 스페이스, 서울)

작가의 말

저는 작품을 통해 저의 일상에서 호흡한 것들을 표현합니다. 사소한 사물, 스쳐간 풍경들은 저의 내면에서 재탄생합니다. 작품은 일상이 되고 일상은 저의 작품이 됩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아주 어린 시절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고, 그림은 저의 생각을 분출하는 통로이자 사람들과 말을 하고 소통하는 매개체였습니다. 그림을 그리는 일은 저의 일상이자 삶 그 자체였습니다. 자연스럽게 화가의 꿈을 키워왔고, 어린 시절 가졌던 그 꿈과 열정이 저를 이 자리까지 있게 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저는 아주 작은 것들에 관심과 애착을 가집니다. 그것이 사물이든 사람이든 풍경이든 간에 사소한 것에 큰 의미를 둡니다. 평범한 것일수록 더 중요하고, 더 의미 있을 수 있습니다. 특별한 것은 특별한 때에만 존재하지만, 평범한 것은 항상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저에게 예술이란, 평범한 것에 생기를 불어넣는 행위입니다. 평범한 것을 평범하지 않게 해주는 것입니다. 평범한 것의 가치를 찾아주는 행위입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과거에는 연필과 크레파스, 유화를 주로 사용했었고, 최근에는 거의 크레파스를 가지고 그리고 있습니다. 크레파스는 겹침과 긁힘이 용이해서 저의 행위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는 재료라고 생각합니다. 이는 제가 표현하려는 주제와도 맞닿아 있습니다. 저는 대상의 보이는 모습에 대한 연구 뿐 만 아니라 작가의 그리기 행위라는 주제에도 관심이 있습니다. 건성재료, 특히 크레파스는 그리기의 흔적을 가장 잘 남게 하는 재료라고 생각합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모든 작품이 다 애착이 가지만, 굳이 꼽자면 저의 사물시리즈의 처녀작이라고 할 수 있는 연필드로잉들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가 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수줍게 한발 내딛은 드로잉들입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저는 저의 일상에서 영감을 얻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물건이나 저의 일상과 가까운 곳에 있는 사물들, 혹은 어디론가 여행을 갔을 때 본 대자연 등에서 아이디어를 얻곤 합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현재 작업의 연장선상에서 평범한 우리 일상의 외부와 내부, 혹은 그 사이에 나타나는 다양한 시각과 움직임을 표현하고자 합니다. 오롯이 나타나는 대상의 표면, 그리고 보이지 않는 이면에 나타나는 아름다움, 낯섬, 슬픔. 이 모든 것들이 앞으로의 저의 작업이 될 것입니다.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작가의 역할은 미처 발견하지 못한 아름다움을 찾아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아름다움이란, 유심히 보지 않고는 볼 수 없는 아주 사소하지만 숨겨진 아름다움을 이야기합니다. 저는 그 아름다움을 찾아주는 작가가 되고 싶습니다. 그래서 관객들에게 마음의 울림과 감동을 주고, 잠시 멈춰있던 감성을 깨워 주는 그런 작가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여가 시간에는 운동을 하거나 몸의 긴장을 푸는 시간을 갖습니다. 또한 손으로 하는 모든 것들에 관심이 있습니다. 공예나 무언가를 만드는 것을 좋아합니다. 작업에 새로운 자극을 얻기 위해 다른 예술분야의 작품을 감상하기도 합니다.

Q. 작품 활동 외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무엇인가요?
작품활동 외에 아이들을 가르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를 가르치는 일은 저에게 작업할 때와는 다른 활력과 생기를 줍니다. 때로는 아이들의 상상력과 표현력을 보며 제가 자극을 받기도 합니다. 저의 작은 바람이 있다면, 미술이라는 분야를 통해 아이들이 자신의 잠재력과 감성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장을 만들어주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그 아이들의 앞으로의 삶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싶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자리가 있는 한 계속 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