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24시간 혜택! 그림렌탈 80% 할인받기 >

신규고객 첫 렌탈 33,000원

윤세열

Yun, Seyeul

성균관대학교 동양철학 박사 수료
추계예술대학교 미술학 석사
추계예술대학교 동양화 학사

0점의 작품
0점의 작품
개인전
2019 갇힌공간 (아트스페이스H)
2017 인생지사 회전목마 (이목화랑, 서울)
2016 몽환도시 (갤러리밈, 서울)
이상한 회귀 (영은미술관, 경기)
2015 도시유람 (이목화랑, 서울)
2014 旅程 (아트스페이스H, 서울)
2013 도시산책 (이목화랑, 서울)
2012 孔子와 거닐다 (아트스페이스H, 서울)
2011 재개발된 도시풍경 (이목화랑, 서울)
재개발된 도시풍경 (아트스페이스H, 서울)
2009 재개발된 도시풍경 (아카스페이스, 서울)
단체전
2019 이아실록 - 레지던시 결과보고전 (예술공간 이아, 제주)
KIAF (코엑스, 서울)
2018 화랑미술제 (코엑스, 서울)
화화-유유산수, 서울을 노닐다 (세종문화회관, 서울)
2017 화랑미술제 (코엑스, 서울)
2016 한국화의 중흥-후소회 80주년 기념전시회 (예술의 전당, 서울)
화랑미술제 (코엑스, 서울)
안녕하세요! 서울씨 (시민청갤러리, 서울)
山水, 풍경으로부터 (단원미술관, 경기)
2015 KIAF (코엑스, 서울)
LANDMARKS: A GLORIOUS DREAM-세계 도시의 건축 (63스카이아트미술관, 서울)
제주山水 - 그리다 (기당미술관, 제주)
화랑미술제 (코엑스, 서울)
신소장품展 (제주현대미술관, 제주)
2014 시대와 감성 (해든 뮤지움, 경기)
화랑미술제 (코엑스, 서울)
후소회전 (라메르 갤러리, 서울)
근-현대 한국미술의 흐름 (해든뮤지움, 경기)
KIAF (코엑스, 서울)
바람섬의 나날들 (이중섭미술관, 제주)
2013 KIAF (코엑스, 서울)
화랑미술제 (코엑스, 서울)
한국은행이 선정한 이 시대의 젊은 작가들 (한국은행 갤러리, 서울)
2012 화랑미술제 (코엑스, 서울)
이것이 대중미술이다 (세종문화회관, 서울)
KIAF (코엑스, 서울)
2010 그림, 철학을 그리다 (성균관대, 서울)
아시아프 (성신여대, 서울)
2009 한국화, 새로운 모색 - 후소회 청년작가초대전 (세종문화회관, 서울)
동양화 새 천년 - 한국화의 현대적 변용 (예술의 전당, 서울)
아시아프 (옛기무사건물, 서울)
작품소장
경남도립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영은미술관
양평군립미술관
이중섭미술관
제주현대미술관
한국미술박물관
해든미술관
한국은행
제주도립 기당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정부미술은행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수상/선정
2019 단원미술제 선정작가 (단원미술관, 안산)
2014 이당미술상 (후소회)
2013 한국은행 신진작가 (한국은행)
2012 서울시립미술관 신진작가 (서울시립미술관)
레지던시
2019 이랜드 더테마파크 레지던시 5기 (제주)
2018 제주문화재단 레지던시 예술공간 이아 2기 (제주)
2016 영은미술관 창작스튜디오 10기 (경기)
2014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6기 (제주)
강의경력
한남대학교 미술교육과
추계예술대학교 동양화과
기타
SAMSUNG 갤럭시노트 아트페어 및 갤럭시노트 극장용 CF 촬영
여수국제박람회 삼성관 협업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제 작업은 자연스럽게 주변의 일상을 드로잉하는 행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주변 풍경에 대한 드로잉은 ‘도시산수화’ 라는 주제로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의 인위적 삶에 대한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미세먼지가 자욱한 도시 - 서울의 한강 공원에서 주말을 즐기는 사람들을 바라보면서, 우리시대의 山水는 과연 무엇일까? 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보았습니다. 옛 선인이 꿈꾸던 몽유도원도와 같은 이상향은 무엇일까? 우리시대의 山水는 대단지 주상복합단지의 공사현장, 고층의 빌딩의 도심과 어색한 동거를 하고 있는 모습의 자연물들, 그리고 놀이동산의 회전목마와 같이 일회적이고 유희적-쾌락적이며 그 화려함뒤의 허무함과 같은 인위적 ‘인공山水’를 추구하는 것이 아닐까? 라는 대답을 저는 ‘이상한 회귀’라는 주제로 접근하여 작업을 진행하였습니다.
최근 제주문화재단 레지던시 활동시 제주의 자연을 접할 기회가 많았으며, 실제로 제주의 자연을 인공물을 제외한 구상으로 작업하였는데, 이전 작업인 ‘이상한 회귀’가 시각이미지 중심의 작업이었다면, 제주에서의 작업은 시각적 이미지에 대한 감정의 연결고리를 찾는 작업으로 전환하게 되는 계기가 됩니다. 대상에 대한 드로잉이 진행될수록 어떠한 표현이 대상에 대한 가감없는 직접적이고 솔직한 감정 표현인가에 대한 고민입니다. 예를 들면 제주의 자연에서 느껴지는 바람의 소리와 우거진 숲의 움직임을 담은 듯한 감정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점차 드로잉 표현 방식의 기준이 없어집니다. 대상이 눈에 보이는 대로, 선은 그 감정에 따라 움직이는데 어느 일체의 이성적 판단에 의지하기 보다는 그 순간 감정에 따라 마구 휘젓기도 하고 감정을 추슬러 잔잔히 그어가기도 합니다. 이러한 행동 또한 이성적 판단이 함께하지 않는다고 볼 수는 없지만, 제 사유의 시간과 더불어 내면의 눈을 통한 새로운 象에 대한 표현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행위가 인지되는 시각 이미지에 대한 직접적이고 솔직한 감정표현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이와 같은 작업을 ‘감정드로잉’이라 이야기합니다. 이 작업은 시각으로 인지된 혹은, 시각에 인지되지 않은 사건들을 작가에게 던져진 하나의 ‘갇힌 공간’으로 규정하고 저는 그에 대한 감정표현을 자유롭게 선적인 요소로 표현하거나 혹은 그 위에 점을 찍어가는데, 작업의 총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을 함께 진행합니다. 시간을 측정하는 이유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동안 ‘갇힌 공간’에 대한 사유의 시간에 중점을 두고자 시간을 측정하며, 그 시간을 작품의 제목으로 명칭합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재료는 캔버스에 아크릴채색과 유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