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24시간 혜택! 그림렌탈 80% 할인받기 >

신규고객 첫 렌탈 33,000원

노채영

Noh, Chaeyoung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 석사
이화여자대학교 회화·판화 학사

118점의 작품
118점의 작품
개인전
2019 Dispersion of Life (비움 갤러리)
기억하다 (휴먼 브랜드 연구소 공간 더인)
2018 기억의 조각 (갤러리 탐 문정로데오점)
2017 그렇게 지나가다 (아트스페이스J CUBE1, 경기)
위로 보다 (SPACE 갤러리)
2016 One Another - 기획 초대전 (장수마을 미술관, 서울)
미술관에 놀러와 - 마음에 그리다 - 초대기획전 (예송미술관, 서울)
노채영 전 - 초대개인전 (인사아트프라자, 서울)
흔적을 거닐다 - 초대기획전 (카페포엠, 서울)
어제 그리고 오늘 전 - 초대기획전 (갤러리 청림, 경기)
2015 흔적...기억...그 사이 - 초대기획전 (다리상자, 서울)
기억 한 장 - 초대기획전 (페이지 갤러리, 서울)
‘토닥토닥’전 - 갤러리추천작가전 (카페델라비타, 인천)
단체전
2019 아트부산 (BEXCO)
홍콩 Affordable Art Fair (홍콩컨벤션센터)
BAMA 부산국제화랑 아트페어 (BEXCO)
아시아 컨템포러리아트쇼 (Conrad Hotel Hotel)
조형아트서울2019 (코엑스)
AHAF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
제10회 광주국제아트페어 (김대중컨벤션센터)
싱가폴 Affordable Art Fair (F1 PIT BUILDING)
서울 아트쇼 (코엑스 A홀)
2018 서울 아트쇼 (코엑스)
가을 여자 전 (갤러리 아트리에)
싱가폴 Affordable Art Fair (F1 PIT BUILDING)
홍콩 Affordable Art Fair (홍콩 컨벤션 센터)
이면성 (갤러리 다온)
오후 3시 전 (갤러리 일호)
Everything under the Sun (갤러리 토스트)
선화전 (금보성 아트센터)
꿈, 둥둥전 (라베란다)
유니온 아트페어 (S Factory Fair D-dong)
2017 서울 아트쇼 (코엑스)
싱가폴 Affordable Art Fair (F1 PIT BUILDING)
홍콩 Affordable Art Fair (홍콩 컨벤션 센터)
타인의 시선 (림 갤러리, 서울)
SHA-SHA 전 (아트센터 갤러리 이앙)
2016 부재(不在)의 이음 (예술공간 봄, 경기)
SHA-SHA 전 (아트센타 갤러리 이앙, 서울)
봄날 - 자선전시 (갤러리 청림, 경기)
ANOTHER VAGUENESS (키미아트, 서울)
꿈과 마주치다 (갤러리 일호, 서울)
행복 에세이 (대안공간 눈, 수원)
크리스마스 소품전 (EW 갤러리, 서울)
대구 아트 페어 (EXCO, 대구)
천재화가 노채채의 천원 드로잉 #4 (인사동, 서울)
#3 (삼청동 법련사, 서울)
#2 (예술의 전당 계단광장, 서울)
#1 (석촌호수 벚꽃축제, 서울)
2015 선화 나눔전 (스페이스 선+ 갤러리, 서울)
아트1 쇼 (스페이스 아트, 서울)
미스터 기부로 (서울문화재단, 서울)
청춘 일상을 탐하다 (갤러리 자인제노, 서울)
‘뜰’전 (아이디어 팩토리, 서울)
5월 꽃향기 전 (경민현대미술관, 경기)
Console - 위안을 주다 (폴레칸네 갤러리, 서울)
ASYAAF Hidden artists - 아시아프 히든 아티스트 (서울 문화 역사관, 서울)
Creative Orange Art Festa 2015 COAF ‘그림 있는 여름’ (웰리힐리 파크, 강원)
자라섬 풀빛 미술 축제 (자라섬 잔디공원, 경기)
마토예술제 MATO FESTIVAL (평택 패션 거리, 경기)
Happy Wall Korea (홍대 아트 센터, 서울)
2014 겨울이야기 전-기억 (경민현대미술관, 경기)
폴레칸네 갤러리 오프닝 전 (폴레칸네 갤러리, 서울)
작품소장
2019 흔적 (BC카드)
흔적 (IT 기업 babas)
흔적 (Tom n Toms gallery)
흔적 (휴먼브랜드 연구소 더인)
2018 흔적 (국립현대 미술관 정부은행)
assemblage (갤러리 다온)
2016 흔적 ((주)야놀자)
2015 흔적 (갤러리 청림)
2014 흔적 (카페델라비타)
레지던시
2018 서울시 풍납 레지던지 (조선에듀)
2017 서울시 풍납 레지던지 (조선에듀)
2016 서울시 풍납 레지던지 (조선에듀)

작가의 말

본인은 작업에서 수 없이 반복되는 무의식적인 행위의 반복을 통해 패턴을 가지게 되거나 특정한 형상성을 띄게 되는 밑 작업을 여러 번 겹쳐서 한다. 이는 인간에게 내재되어 있는 사고의 패턴, 기억의 흔적들이 반영된 것으로 사람들의 삶의 겹을 나타내며 반 추상적인 형태의 이미지들로 함축되어 나타난다. 이러한 반복적인 행위를 통해 겹의 충분한 깊이가 느껴질 때까지 쌓아 이들로써 우연적인 배열과 질서가 캔버스 위에 생기게 되는 것을 경험한다. 덮고 덮은 행위 이후 마지막으로 반사되는 색을 지닌 은색, 금색 등의 색을 입힌 후 객체를 올리는 또 다른 행위를 얹힌다. 이는 심상적 대상의 표현의 우연에서의 필연성에 대해 말하고자 함이다. 작품을 함에 있어 인간이 살면서 무수히 느낄 수 있는 감정과 경험에 의한 내적 트라우마에 집중하였다. 본인은 작품을 통해 삶의 겹을 나타내는 여러 번의 물감의 덫칠함과 긁어내고 다시 얹는 반복적인 geste를 통하여 공간에 도달하고자 하였으며 이는 무의식에서 오는 반복적인 행위라 볼 수 있다. 이 행위는 또한 본인 스스로의 경험과 트라우마에서 해방 시켜주는 행위로 볼 수 있으며 감정의 집중을 느낄 수 있는 다분히 의식적이지만 비 의식적인 작업의 과정이라 할 수 있다. 인간의 삶의 경험의 층을 나타냄과 동시에 인간의 내면세계에 존재하는 추악한 면을 탈피하고 관조적인 자세로 세상을 바라보고자 하는 시도이며 이를 위해 형태를 단순화 내지는 기하학적인 것으로 환원시킴으로써 자연이나 도시의 이미지들이 가지고 있는 구체적인 형상을 추상적으로 표현하고자 하는 데에 중점을 두었다. 미세한 구체적인 조각들이 잘 결합되고 조화되어 그것들만의 이미지나 유기적인 형태를 만들어 내며 이 또한 새로운 세상의 한 단면의 이미지를 보여준다. 이것은 공간에 대한 객관적 이미지에 주관을 넣는 것으로 본인의 시각을 통하여 새로운 조형공간을 창출하는 과정 중 하나라 볼 수 있다. 새로운 공간은 재해석된 공간으로써 기술적으로 반듯하고 정확한 공간은 아니며 - 반듯하려 하나 인간이기에 바르게 할 수 없는 한계임과 동시에 - 본인의 이성적 의지와 무의식의 결합된 공간이다. 이렇게 배열된 기호학적이면서 추상적인 형태를 표현함에 있어 개체 하나하나를 묘사하는 방법을 버리고 개체 하나를 그리거나 짜서 올려놓는 행위로 대신하여 표현함으로써 사람들의 공통된 삶의 모습을 표현한다. 이러한 행위는 본인 개인의 무의식에서 비롯되지만 사람들의 공통적 삶의 무게와 감정이라는 점에서 집단의 무의식과 관련성이 있다고 판단된다. 이렇게 하나씩 그려내거나 짜내서 얹혀놓은 물감의 군집은 삶의 한 부분임을 나타내며 이것들이 모여 집합을 이루게 된다. 이는 또다시 하나의 추상적 형상을 만들어내며 이로써 본인이 생각하는 아름다움이 완성된다.

내면 깊숙히 바라보다
초점 잃은 눈동자와 뭉개진 얼굴들. 캔버스 가득 어쩐지 음산한 기운이 풍겨옵니다. 다양한 인물을 그리고 그 속에 자신을 담아내는 엄은솔 작가. 어린 나이지만 내면의 어둠을 끄집어내는 그의 솜씨는 탁월합니다. <인터뷰> 정민아 / 큐레이터 ""주로 인물 작업을 하고 있고 작품을 보면 아시겠지만 자화상 작업이 많이 들어가고 영화를 좋아해서 영화를 보다가 영감이 오면 그 느낌을 잡아서 감정 담아서 작업하기도 하고요."" 멈춰진 인물 사이로 전해져오는 감정들. 표정만으로 때로는 뚜렷한 표정없이도 남다른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다른 이의 얼굴을 빌렸어도 그 속에는 작가 자신의 감정이 투영돼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부희 ""페이스북 통해서 은솔 작가 처음 알게 되었는데 작년부터 전시와서 보게 되었어요. 인간의 감정을 그림을 통해서 타인에게 전달할 수 있는 능력, 색채를 통해서 그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이 너무 좋은 것 같습니다."" 감정의 깊이를 더해가는 작가 엄은솔. 이번 전시는 26일까지 이어집니다. ---------------------------------------------------- 잔잔하게 일렁이는 금빛 물결. 가까이서 바라본 그 모습은 상처투성이입니다. 아픔을 그림으로 그리고 감싸며 상처를 보듬어가는 노채영 작가. 생채기 난 마음은 시간의 흐름 속에서 세월의 흔적만을 남깁니다. <인터뷰> 한혜원 / 큐레이터 ""이번 전시는 아픈 상처의 기억을 나이프를 통해 겹겹이 그리고 쌓아가며 포근하게 감싸 안고자 하는 노채영 작가의 개인전이 되겠습니다."" 노채영 작가의 전시는 4월 2일까지 만날 수 있습니다.
아름방송
"지워지지 않는 상처를 보듬는 그림 그린다"
""누구나 아픔을 겪고 마음의 상처를 갖고 살잖아요. 저는 그림을 그리면서 마음의 상처를 보듬다 보니 밝게 웃을 여유가 다시 생겼어요."" 온라인 미술 마켓 서비스인 '아트1' 초대작가 노채영(33)은 주로 '슬픔' '마음의 상처' 등 추상적인 감정과 기억을 그림으로 표현한다. 그는 ""감정의 응어리를 치유하기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그림이 더 좋다""고 말했다. 노채영은 아픈 기억을 치유하는 과정을 담은 '흔적-기억' 연작을 단체 전시 '또 다른 시간의 모호함'에 출품했다. '또 다른 시간의 모호함' 전시는 노채영을 비롯해 추상화가들의 작품을 한 자리에 모아 오는 4월28일까지 서울 종로구 평창동 키미아트에서 이어진다. '흔적-기억' 연작들은 관람객이 얼마나 떨어져 있느냐에 따라 그림의 감상이 달라진다. 멀리서 그림을 보면 '펄'(반짝이)이 섞인 물감이 화려하게 빛나지만 가까이 다가갈수록 긁힌 흔적이 선명하게 드러난다. 노채영은 이 흔적을 '마음의 상처들'이라고 명명했다. 그는 ""마음의 상처가 많은 사람일수록 화려하게 꾸미고 다니는 경향이 있다""며 ""이런 사람들처럼 제 그림에서도 멀리서 보면 화려한 장식품 같지만, 가까이서 들여다보면 다 긁혀 있는 상태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연작 '흔적-기억'은 마음의 상처만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이를 치유하는 과정도 담겨 있다. 노채영은 잎맥으로 표현한 나뭇잎을 마음의 상처 위에 덮어놓았다. 그는 ""몸의 상처를 감싸서 보호하는 붕대처럼 나뭇잎으로 마음의 상처를 감쌌다""고 설명했다. ""연작 '흔적-기억'의 맥락을 거슬러가면 2014년 발표한 연작 '구름-눈물'이 있다""며 ""2년 전에 슬픔을 형상화한 연작을 선보였는데, 사람들이 괴롭고 슬프면 울면서 털어낸다지만 마음 깊은 곳에 새겨진 상처는 어쩔 수 없더라""는 설명이 뒤따랐다. 직전의 연작인 '구름-눈물'에서는 슬픔과 이를 이겨내려는 감정 상태를 이중적으로 표현했다. 노채영은 ""그림 배경이 하늘처럼 보이거나 푸른 숲처럼 보이기도 한다""며 ""아크릴 물감에 물을 많이 타서 묽게 흘러내리게 표현한 부분은 눈물 자국처럼 보이거나 나무줄기처럼 보인다""고 밝혔다. 인간의 감정이나 기억을 형상화하는 이유를 묻자 노채영은 ""그림을 그리면서 제 마음속 상처가 치유되는 과정을 겪었다""며 ""물감을 떠내는 칼로 캔버스에 칠해진 물감을 반복적으로 긁어내다가 손목을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아팠지만, 마음은 오히려 편안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애가 사람의 감정을 증폭시킨다지만, 제 경우엔 가족 등 다른 인간관계에서 겪는 상처가 그랬다""고 덧붙였다. 노채영은 이화여대 회화판화과를 졸업하고 4년6개월 동안 항공사 승무원으로 근무하기도 했다. 그는 ""거장의 그림을 직접 보고 싶었고, 여행하면서 일할 수 있는 직업을 찾다가 항공사가 떠올랐다""며 ""4년 6개월 동안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그 도시의 미술관과 박물관에 살다시피 했다""고 말했다. 그는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미술을 시작해 예중·예고를 거처 미대에 들어왔으니 15년간 그림만 그린 셈""이라며 ""대학 시절에 작품을 보는 안목과 내 작품을 만드는 손재주의 틈이 커서 괴로웠는데 비행기를 타면서 좋은 작품을 직접 보니까 다시 창작할 용기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내 그림이 누군가에게 위안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NEWS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