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24시간 혜택! 그림렌탈 80% 할인받기 >

신규고객 첫 렌탈 33,000원

장은의

Unui Jang

함부르크 조형 예술학교 (독일) 예술 석사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 학사

70점의 작품
70점의 작품
개인전
2019 여름, 사과가 떨어질 때 (하우스 데어 쿤스트 에니거, 독일)
A Plate: 나와 다른 당신에게 건네는 (디스위켄드룸, 서울)
2018 <두 개의 원: 서로 다른 세계가 공존하는 어떤 방법> (하우스 데어 쿤스트 에니거, 독일)
<두 개의 원> (카이스트 리서치앤아트, 서울 )
2017 <두개의 원: 서로 다른 세계가 공존하는 어떤 방법> (창성동 실험실, 서울)
2016 <아미의 작가들> (아미 미술관, 당진)
2015 <부재의 감각> (갤러리 플래닛, 서울)
2014 <사소한 환상> (갤러리 조선, 서울)
2013 <진정한 사랑> (예술공간 플라즈마, 서울)
단체전
2019 성남의 얼굴전: 집 (성남큐브미술관, 성남)
대구아트페어 (엑스코, 대구)
서울아트쇼 (코엑스, 서울)
오픈 스튜디오: 꿈꾸는 밤 (화이트 블럭 천안창작촌, 천안)
<리센트워크갤러리> (ACC, 광주)
<수렴점: 레지던시 효과> (팔복예술공장, 전주)
Pick Your pic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서울)
리센트 워크 갤러리 프로젝트 (국립 아시아 문화전당 ACC Mediawall)
2018 <아트 바캉스> (KB 스타시티 PB 센터, 서울)
<아트 페스타> (이화여자대학교, 서울)
<우리들의 매개자들> (팔복예술공장, 전주)
<유니온 아트페어> (S-Factory, 서울)
<리센트워크갤러리> (디스위켄드룸, 서울)
<오픈스튜디오> (팔복예술공장, 전주)
<겨울전시> (하우스 데어 쿤스트 에니거, 에니거, 독일)
겨울전 (하우스 데어 쿤스트 에니거, 에니거, 독일)
오픈스튜디오 (팔복예술공장, 전주)
유니온 아트페어 (S-Factor, 서울)
우리들의 매개자들 (팔복예술공장, 전주)
2017 <Two Keys for One>_요하네스 울리히 쿠비악 장은의 2인전 (퀸스틀러하우스 임 슐로쓰가르텐, 쿡스하펜, 독일)
<장욱진, 예술혼을 걷다> (장욱진 미술관, 양주)
<Art N Work> (SJ Kunsthalle, 서울)
2016 <공교롭게도 회화> 2인전 _ 임영주 장은의 2인전 (갤러리 플래닛, 서울)
<아트 페스타> (이화여자대학교,서울)
<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 아카이브전> (경기창작센터, 안산)
2015 <나는 무명작가다> (아르코 아트센터, 서울)
<사물의 꿈> (아뜰리에 35, 수원)
<채색집단(彩林)-모시 모분 모초에 대한 기록> (한전아트센터 갤러리, 서울)
2014 <Affinity 90> (갤러리 조선, 서울)
<오십가지 방 오만가지 이야기> (경기창작센터, 안산)
<누구나 사연은 있다> (경기도 미술관, 안산)
<현대미술 경향읽기> (아미미술관, 당진)
<삶 속의 예술> (이안아트, 서울)
<RE-NOVATION> (한벽원 갤러리, 서울)
2013 <콩쥐팥쥐들의 행진> (아미미술관, 당진)
<거울사이_무한가역성> (이화아트센터, 서울)
<드로잉비엔날레_드로잉북_Project PLAYERS_Player No.0> (이화아트센터, 서울)
2012 <옷- 만들고, 팔고, 입고, 벗기_Project PLAYERS-Player No.2> (이화아트센터, 서울)
<Project PLAYERS-Player No.1> (프로젝트) (갤러리 소소, 파주)
2009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눈> (어반아트, 서울)
2008 <이화 영아티스트> (이화아트센터, 서울)
<Harmony of Clash> (ZKMax, 뮌헨)
2007 <Germany in Korea - Korea in Germany> (독일문화원, 서울)
<Harmony of Clash> (갤러리 세줄, 서울)
2006 <Le Cube>, 한국 싱글채널 비디오전 (파리)
<Blanc Nuit> (Theater Malakov, 파리)
2005 <Art Autonomy Network> (BankART, 요코하마)
<예술 가르치기와 배우기> (Kunstverein, 함부르크)
2004 <Presentation VideoArt> (Rice+Total, 동경)
2003 <눈으로 음악 듣기-클럽 카타락트> (공연) (캄프나겔, 함부르크)
작품소장
2019 정부미술은행 (국립현대미술관)
2007 주한 독일 문화원
수상/선정
2020 예비전속작가지원 (예술경영지원센터)
2019 국제예술교류지원 (경기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 (서울문화재단)
예비전속작가지원 (예술경영지원센터)
2018 국제예술교류지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ARCO))
2015 예술창작지원 (서울문화재단)
2014 서울시립미술관 <Emerging Artist : 신진작가전시지원프로그램>
레지던시
2020 Künstlerhaus Bremen 입주작가 (브레멘, 독일)
2019 Haus der Kunst Enniger 입주작가 (에니거, 독일)
화이트블럭 천안 창작촌 입주작가 (천안, 한국)
2018 Haus der Kunst Enniger 입주작가 (에니거, 독일)
팔복예술공장 입주작가 (전주, 한국)
2017 Kunstlerhaus im Schlossgarten 입주작가 (쿡스하펜, 독일)
2014 경기창작센터 입주작가 (안산, 한국)
강의경력
2019 드로잉 워크샵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드로잉 (한양대학교, 산업디자인과)
유화교실 (경기외국어고등학교)
2018 드로잉워크샵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유화교실 (경기외고)
서양화실기 (단국대학교, 서양화과)
2017 유화교실 (경기외고)
서양화 실기 (단국대학교, 서양화과)
2016 회화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유화교실 (경기외고)
2015 드로잉 워크샵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유화교실 (경기외고)
2014 드로잉 워크샵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유화교실 (경기외고)
2013 드로잉 워크샵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색과 디자인 (상명대학교, 무대미술과)
유화교실 (경기외고)
2012 드로잉 워크샵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색과 디자인 (상명대학교, 무대미술과)
색채심리학 (상명대학교, 사진과)
유화교실 (경기외고)
2011 색채심리학 (상명대학교, 사진과)
색채학 (상명대학교, 무대미술과)
유화교실 (경기외고)
2010 영상예술론 (단국대학교, 동양화과)
색채학 (상명대학교, 무대미술과)
색채심리학 (상명대학교, 사진과)
유화교실 (경기외고)
2009 색채학 (상명대학교, 무대미술과)
색채심리학 (상명대학교, 사진과)
색채심리학 (상명대학교, 사진과)
2008 기초회화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색채심리학 (상명대학교, 사진과)
2007 기초회화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색채심리학 (상명대학교, 사진과)
2006 색채심리학 (상명대학교, 사진과)
기타
2016 <지금, 우리 그리고 여기>, 보건대학교 솔로몬관 벽화프로젝트 (광주)
2015 <debut5> (북노마드, 서울)
2013 <대전사랑 하지 나눔콘서트_Project PLAYERS Player No.3> (대전 예술의 전당, 대전)
<메이데이, 메이데이, 메이데이! 드로우! 드로우! 드로우!> (이화여자대학교 조형관 608호, 서울)
2010 <어린이의, 어린이를 위한, 어린이에 의한 집> (국회의사당 내 어린이집, 서울)

작가의 말

1974년 생, 서울과 독일 활동
이화여자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독일 함부르크 예술대학의 자유예술과 (Freie Kunst) 석사과정을 마쳤다. 2013년 개인전 <진정한 사랑>(예술공간 플라즈마)을 시작으로 서울시립미술관 Emerging Aritst: 신진작가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사소한 환상>(갤러리 조선, 2014)과 서울문화재단 시각예술분야 지원작가로 선정되어 <부재의 감각> (갤러리 플레닛, 2015), <A plate : 나와 다른 당신에게 건네는> (디스위켄드룸, 2019)에서 개인전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경기문화재단의 지원으로 독일에서 2회의 개인전 <두 개의 원: 서로 다른 세계가 공존하는 어떤 방법> (하우스데어 쿤스트 에니거, 2018), <여름, 사과가 떨어질 때> (하우스 데어 쿤스트 에니거, 2019) 을 열었다.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경기창작센터(2014)와 팔복예술공장(2018)의 입주 작가로 활동 했으며, 현재는 화이트 블럭 창작 스튜디오의 입주 작가 이다. <두 개의 원> 시리즈를 중심으로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보여주는 일상의 풍경을 기록하는 페인팅을 진행하고 있다.

Q.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게 된 계기는 무엇이었나요?
그림을 그리는 일을 하며 살고 싶다고 느꼈던 것은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어릴 적인 것 같습니다. 만화가였던 적도 있고, 만화 영화 감독였던 적도 있지만, 그게 무엇이든 막연하게 그림을 그리는 일을 업으로 하고 싶었습니다. 서양화과에 입학하며 작가가 되고 싶었고, 좀 더 자유로운 분위기의 독일에서 다양한 매체를 다루어 보며 현대미술이 주는 자유의 수혜를 경험한 것 같고, 현재는 예술가보다는 화가로 살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Q. 작품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딱히 주제가 없습니다. 궁금한 것, 알고 싶은 것, 마음에 걸리는 것 등을 그립니다. 근래 제 작업에 관해 받은 평 중에 가장 마음에 든 문장은 <생활의 발견, 그림의 발견> 생활 속에서 그림이 되었으면 하는 것을 발견하고, 그리는 일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Q. 주로 사용하시는 표현 방법과 스타일은 무엇이고,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현재는 주로 제가 찍었던 사진을 토대로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원래 그림을 그리기 위해 찍은 사진은 아니고, 인상에 남아서 기록한 장면들인데 그 순간 제가 가졌던 생각이나 느낌들이 그림으로 옮겨지며 좀 더 구체적으로 드러나게 되는 것 같습니다.

Q. 가장 애착이 가거나 특별한 작품이 있으신가요?
오아시스 (2014년)주로 영상과 설치 작업을 해오다가 처음 그림으로 전시를 하겠다고 했을 때, 시행착오가 많았습니다.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 좌절과의 싸움이 길었습니다. 끝없는 시행 착오 중에 처음으로 이거면 전시를 해도 되겠다 생각되었던 그림이었고, 전시를 2주 앞두고 있었는데, 그 전에 수개월 간 그린 그림들은 모두 포기하고 이 감각에 맞추어 모든 그림을 새로 그려 전시를 했습니다.

Q. 주로 어디에서 영감을 얻으시나요?
두번째 질문과 같은 답이 될 것 같습니다.

Q. 앞으로 작업 방향은 어떻게 되시나요?
누구나 보는 것들이고, 나도 늘 보는 것들이지만 좀 더 잘 바라보기 위해서는 공부가 많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조금씩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그림을 그리고 싶습니다. 사람에 대한 공부도 많이 필요하겠지요.

Q. 대중들에게 어떻게 기억되길 바라시나요?
생활 미술가, 오래 보고 싶은 그림, 생각하게 되는 그림을 그리는 사람

Q. 작품 활동 외에 취미 활동이 있으신가요?
9년째 아침 수영을 하고 있습니다. 하루에 사용할 에너지를 물에서 충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