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날에05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고재군 작품 더보기
홍익대학교 예술 학사

그리운 날에05

캔버스에 혼합재료
97x162cm (100호), 2018 작품코드 : A537-045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5,000,000원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5,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사람의 기억은 시간이 지나며 세세한 부분은 흐려지고 마치 잔상과 같은 이미지가 된다. 그렇게 남은 이미지는 다양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데 그 중 그리움은 기억의 가장 근본적인 감정이다. 돌아갈 수 없는 과거에 대한 애틋한 감정은 가슴을 아리게 하는 그리움을 기억의 잔상에 드리운다. 고재군 작가는 기억과 그 기억에 깃든 그리움을 주제로 작업을 이어나간다. 작품 속 풍경은 실제의 풍경이 아닌 기억 속에서 재구성된 것으로 근경에 대한 세밀한 묘사 대신 화면 전체를 아우르는 구도와 색감으로 형상화되어 있다. 이러한 묘사는 화면에 담긴 정서를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매개가 되는데, 감상자는 어디선가 본 풍경이 머리에 스치는 듯한 경험을 하게 된다. 특히, 작품에 있는 완행버스는 그리운 기억을 여행하는 작가 자신을 상징하기도 하는데, 버스에서 바라 보는 것처럼 풍경에 현재와 과거 사이의 거리감을 줌으로써 머리 속에 떠올릴 수는 있지만 다가설 수는 없는 과거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그림은 그리움이다’라는 작가의 말처럼 고재군 작가의 작품은 그리움 그 자체를 담아낸다.

추천 이유

유년시절에 대한 기억은 시간이 지나면서 특별한 감정이 깃들게 됩니다. 한적한 길에 부는 따스한 바람 흩날리는 꽃잎, 바람에 일렁이는 수풀, 하늘에 닿을 듯한 미루나무. 눈을 감으면 떠오르는 어딘가 흐릿하고 동시에 선명한 기억들은 가슴을 아리게 합니다. 기억에 깃든 이 감정은 바로 그리움입니다. 고재군 작가는 그리움을 그립니다. 작품들 속 완행버스는 아스라한 기억 속을 정처 없이 달립니다. 특정한 정류장 없이 기다리는 사람이 있으면 태우고 가는 완행버스처럼 그리움은 기억의 장면장면에서 잠시 멈춰 서서 과거를 돌아보게 합니다. 그 짧은 시간 동안 우리의 가슴은 추억 속의 행복으로 가득 차게 됩니다. 고재군 작가의 작품을 통해 그리움이 이끄는 곳으로 행복한 추억 속으로의 여행을 떠나 보시기 바랍니다.

추천 작품

[A377-022] 꽈리, 현묵소유[A080-038] To Go Red Beach[A559-036] 빨강에서 걸어나올 수 없는자. 그는 늘 불안하다[A372-003] V’2 - 6[A112-017] 채집풍경[A056-068] My Seoul,원서동[A280-005] 5.Mini view[A663-010] 내안의 일상[A559-041] 붉은 방에서의 하루[A056-033] 도심발견NY[A266-002] 약속 다방[A571-010] 버티고개[A498-020] Painting for painting 16no03[A433-059] Hong kong-red[A002-011] 한 여름 밤의 꿈Ⅱ[A617-024] Hold on [A194-010] Memory[A056-043] 도심발견NY[A281-027] 찬란한 날[A057-024] 언제까지나[A280-004] 4.Mini view[A502-112] KOI 117[A285-017] Spring3[A359-014] 만개하는 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