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mmerholic

작품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렌탈/전시중
작품코드: A531-002

summerholic

캔버스에 아크릴
130x162cm (100호), 2016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6,000,000원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6,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양은혜 작가의 그림은 에세이집에 실린 일러스트나 만화 속 한 장면과 같은 느낌을 준다. 각 작품에는 인물이 등장하며, 그 인물은 가볍고도 직관적인 제목에 아주 적절한 상황에 놓여 있다. 옥색의 풀장에 둥둥 떠 있는 소녀라든가 정돈되지 않은 방에 소파 위에 널부러져 있는 사람, 형형색색의 꽃밭 위에 흰 티셔츠를 입고 편안하게 누워 있는 사람 등은 모두 일상적인 모습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우리의 일상 속에서도 특히 어떤 긴장이나 불편함 없이 쉬거나 노는 모습이 드러난다. 욜로(YOLO:You only live once)라는 말처럼 마음껏 순간을 유희하는 그림 속 인물은 현실적인 삶의 무게와는 전혀 관계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작가와 감상자 그리고 그림 속 인물에게도 현실의 무게는 언제나 엇비슷하다. 유머러스하면서도 키치한 색감과 마치 만화같은 그림체를 통해 그려진 우리 삶 속의 ‘아무것도 아닌 장면’들은 어쩌면 병들지 않고 삶을 살아가게 하는 가장 개인적이고도 중요한 순간들일지 모른다고 말하고 있는 듯 하다.

추천 이유

‘당신은 어떤 사람인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으레 자신의 직업이나 지위 따위를 답으로 내밀 것입니다. 그러나 스스로 ‘가장 나다운 모습’ 혹은 ‘가장 행복한 순간’ 등을 돌이켜본다면, 우리는 정작 앞서 답으로 제시했던 것과는 달리 다른 사람들은 잘 알 수 없는, 자신의 내밀하고도 무용(無用)한 모습을 쉽게 떠올리게 됩니다. 양은혜 작가의 그림 속 모습이 우리에게 낯설지 않게 느껴지는 이유도 우리 모두가 그러한 일상을 가지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청량하고도 동화같은 색감에 극히 평면적인 풍경과 인물 묘사가 더해져 그림은 만화 같은 느낌을 주고, 나아가 감상자로 하여금 마치 스스로 그 ‘만화’ 속에 들어가 있는 듯한 느낌까지 줍니다. 회화의 주제로 삼아지기에는 너무도 사소하다고 생각될 만한 신변잡기(身邊雜記)가 캔버스 위에 놓여져 누구에게나 재미있고 공감할 만한 것이 됩니다. 일상에서는 누구도 굳이 하지 않지만, 우리의 삶을 잘 살아가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말인 ‘마음껏 쉬어도좋고 유희해도 좋다’를 양은혜 작가의 그림은 나른하고도 익살스러운 얼굴로 말해주고 있습니다.

추천 작품

[A314-015] Push a button#4[A566-001] Mindscape #2[A478-035] KYA[A639-010] Mapping[A639-015] Mapping[A695-019] 상생(팔월의 크리스마스)[A478-008] 잠실01[A104-011] comfort zone[A266-028] 한강 1-1[A537-025] 어느 봄날에[A345-045] 화분의 방[A108-021] A confused memory of[A565-021] 꽃길을 함께[A022-005] 미로[A722-024] 여명 1-4 (Himalaya)[A500-055] 오빠만믿어![A345-014] 겨울 빛[A400-024] 아침과밤의경계[A555-020] Monument2[A703-019] Latent Utopia no.17_2[A153-085] 섬광 [A686-003] 휴식처[A276-051] 바깥의 그림자(2)[A442-039] 도시적 경관 시리즈 20_Going my 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