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작가 정보 더보기
정빛나 Jeong, Bitna

중앙대학교 한국화 석사
추계예술대학교 동양화 학사

봄이 가까워지고 있었다 - (1) 주위의 풍경은 무척 조용했다그날은 그해 들어 처음으로 아주 따뜻한 날 이었다

한지에 채색
61x73cm (20호), 2013
작품코드: A121-011

렌탈요금: 6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800,000원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 
배경색

큐레이터 노트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하루하루가 다 좋은 날이라는 뜻이다. 나쁜 날이 따로 없고, 좋은 날과 나쁜 날은 그 사람의 마음가짐에 달렸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사는 것은 늘 똑같은 일상의 반복인 것 같지만 우리는 그 속에서 행복을 발견하고 그럼으로써 삶의 의미를 찾아야 한다. 정빛나 작가는 이러한 마음가짐을 바탕으로 하여 자신이 경험한 일상에서 소소한 행복을 화면 위에 담아내고자 한다. 여백이 강조되는 변각구도(그림의 한쪽 부분에 중요한 대상물을 근경(近景)으로 부각해 묘사하는 구도)의 화면 연출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극대화하여 전달하고 작품의 내용을 더욱 풍부하게 한다. 마음속에서 일어나는 감정과 경치를 그리는 것을 동양화론에서 의경(意境)이라 한다. 그래서 관객은 감성을 중심으로 표현된 이 작품을 눈으로만이 아니라 마음으로 볼 줄 알아야 한다.

추천 이유

집에 돌아가는 길에 아름답게 노을 진 하늘 혹은 까만 하늘에 배꽃처럼 피어있는 달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힘든 하루를 위로받는 것 같죠. 행복은 저 멀리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우리 주변의 아름다운 것들을 보지 못할 만큼 바쁘게 살아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잠시 여유로움을 같고 주변의 아름다운 풍경들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행복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일상의 고즈넉한 아름다움이 한지의 은은하고 소박함과 어우러진 이 작품은 바쁜 일상에 치여 정신없이 살아가는 우리들의 복잡한 마음을 차분하게 만들어줍니다. 일상의 휴식이 필요한 분이라면 이 작품과 함께하세요. 당신의 공간을 부드럽고 따뜻하게 감싸줄 것입니다.

정빛나 작가의 다른 작품

[A121-001] 정거장 - (1) 긴 하품을 토하고 섰던 낮 차가 겨우 떠난 뒤[A121-002] 정거장 - (2) 텅 비인 정거장 앞 마당엔 작은 꽃밭 속에 전신주 하나가 조을고 섰고[A121-003] 정거장 - (3) 한 낮이 겨운 양지 쪽에선 잠자는 삽살개가 꼬리를 치고 지나가는 구름을 치어다 보고 짖고 있었다[A121-004] 오랫동안 내린 비 - (1) 반복되는 듯한 회색빛 풍경이 지루할 때쯤, 다홍색 능소화가 너무나 눈에 들어와 가던 길을 멈추고 오랜동안 그 자리에 서 있었다[A121-005] 오랫동안 내린 비 - (2) 그러나 지루한 비도, 회색빛 하늘도, 선명한 다홍색 능소화도 모두 무심한 듯 길 고양이는 내 옆을 담담히 스치고 지나간다[A121-006] 짧은 여행의 기록 - (1) 따뜻한 봄날 빈 철길이 긴 선을 그리고 있다[A121-007] 짧은 여행의 기록 - (2) 지금 플랫폼엔 푸른 하늘과 풀꽃들 그리고 나와 건너편 한 사람 뿐[A121-008] 짧은 여행의 기록 - (3) 드디어 도착한 전철의 종점, 이곳은 마치 시간이 멈춘 듯이 보인다[A121-009] 인천 삶 - (1) 새벽 3~4시 사이, 책상에 불이 켜지고 잠을 깨기 위해 차를 한잔 끓이며 오늘 하루를 시작 한다[A121-010] 인천 삶 - (2) 저 멀리 창밖의 빈도로엔 신호등 불빛만이 선명하다
현재 작품
[A121-012] 봄이 가까워지고 있었다 - (2) 바람이 얼굴을 스치고 지나가고, 하늘의 푸른색은 모든 것을 말해 주고 있다[A121-013] 봄이 가까워지고 있었다 - (3) 하얀 목련이 단정한 여인처럼 어찌 그렇게 조용히 피어있는지[A121-014] 봄이 가까워지고 있었다 - (4) 봄이 가까워지고 있었다[A121-015] 겨울나무 가지 사이로 피어오르는 연기가 괜시리 따뜻해 보이는 먹구름 짙어지는 어느 날[A121-016] 노을빛 구름 나른한 고양이 그리고 토요일 오후의 관동[A121-017] 저 멀리서 계절의 노래를 흥얼거리고 있다[A121-018] 그 이름처럼 아름다운 무지개를 기다린다[A121-019] 조용히 들려오는 벚꽃의 노래소리에 귀를 기울여 본다[A121-020] 자비로운 모습 바로 그 앞에 서면[A121-021] 눈에 들어오는 모든것이 처음 만나는 풍경들[A121-022] 단 한번의 바람으로도 초록은  더욱 짙어진다[A121-023] 늦은 오후 잠시 들렀던 찻집의 커다란 창가에 하늘 높이 지나가는 비행기 구름이 보였다[A121-024] 천천히 가도 늦지 않아요[A121-025] 들꽃만이 가득한 조용한 그 길을 함께 걸었다[A121-026] 올해도 변함없이 이 자리에서 첫 눈을 맞이해[A121-027] 나즈막한 담장 너머..., 봄[A121-028]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는 그리운 풍경[A121-029] 가을 입니다[A121-030] 잔잔하게 소박하게... 그리고 평화롭게[A121-031] 반짝반짝 빛나던 여름이여, 고마워......그리고 안녕[A121-032] 호젓하다[A121-033] 창문을 여니 그냥 가을이네[A121-034] 위엄있는 여백, 그 곳에 서면[A121-035] 공원의 아침[A121-036] 여름의 정경 - 영흥도 십리포 해수욕장[A121-037] 가을전등사 - 강화도 전등사[A121-038] 국화꽃 향기 - 전등사의 가을[A121-039] 봄의 마법이 펼쳐지다 - 강화도 매화마름 군락지[A121-040] 낭만의 바다 - 인천 북성포구[A121-041] 포구의 오후 - 인천 북성포구[A121-042] 갑자기 내린 눈 - 인천 차이나타운 청일조계지 경계계단[A121-043] 겨울잠 - 인천 차이나타운 쉼터 한중원[A121-044] 한여름의 장미공원 - 문학 장미공원[A121-045] 일상이 시가 되는 풍경 - 강화도 불은면[A121-046] 나 혼자 걷는 길 - 인천 강화도 고려산

추천 작품

[A026-009] 산수유람[A335-048] U-Topos14012[A215-010] 猫与金剛山圖(묘여금강산도)[A359-025] alone[A422-032] 명경지수[A002-023] 사랑[A386-012] Melting Pot 10-2[A192-025] Dreaming ♥[A174-043] Picnic[A044-012] 아이비 리그 (Ivy League) 1[A230-001] Landscape(풍경)[A228-050] W2W0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