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

갇혀진 공간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렌탈/전시중
이정연 작품 더보기
단국대학교 동양화 학사
단국대학교 동양화 석사
단국대학교 조형예술 박사

갇혀진 공간

캔버스에 아크릴
130x162cm (100호), 2018 작품코드 : A0862-0019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7,000,000원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7,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소설 데미안에는 ‘새는 알에서 나오기 위해 투쟁한다. 알은 곧 세계이다. 태어나려고 하는 자는 누구든 하나의 세계를 파괴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는 유명한 문장이 등장한다. 이는 새로운 세계를 마주하기 위해서 개인이 겪어야 할 역경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려는 의지를 표현하는 말이다. 이정연 작가 역시 ‘갇힌 공간’이라는 일련의 작품들에 자신을 둘러싼 틀을 깨고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 작가의 작품 속에는 아무것도 그려지지 않은 텅 빈 바깥 세계와 가운데에 작은 덩어리 모양의 작은 세계가 등장한다. 아무것도 그려지지 않은 여백의 공간은 무한함을 느끼게 하며, 더 넓은 세상을 암시한다. 반면 작은 공간은 물에 비친 것처럼 낙엽과 들풀들의 이지러진 이미지들로 가득 차 있다. 이는 갇힌 마음속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심리적 흔들림을 암시한다. 그리고 작은 세계의 한 귀퉁이에 등장하는 도마뱀은 바로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려는 의지를 상징하며, 양지를 오가는 중간 접점의 생물로서 갇힌 세계나 열린 세계를 오가는 매개체로 활약하고 있다.

추천 이유

어항에서 태어나 평생을 산 물고기는 자신이 좁은 수조 속에 갇혀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까요? 아마 그 물고기는 자신이 사는 곳이 이 세계의 전부라고 생각할지 모릅니다. 하지만 좁은 어항 너머에는 호수와 시내, 강 그리고 바다가 분명 존재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우리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이정연 작가의 작품은 바로 이러한 궁금증으로 출발했다고 합니다. 같은 시간, 공간에서 살아가는 우리 중 누군가는 지금 갑갑함을, 또 다른 누군가는 자유로움을 느끼고 있을지 모릅니다. 지금 작품을 보고 있는 여러분은 자신을 어떻게 생각하고 계시나요? 평범한 일상 속에서 왠지 모를 갑갑함을 느끼셨던 분이라면, 이정연 작가의 작품을 통해 더 넓은 세상과 우연히 만나는 기쁨을 느껴보세요.

추천 작품

[A0808-0025] Walking in the Clouds [A0075-0001] 맴도는 숲[A0093-0014] 상생(相生)[A0365-0009] 사이프러스[A0053-0005] 공중정원 #12[A0584-0054] 당나귀와문자[A0170-0025] 피에타[A0188-0066] 하늘바라기[A0116-0004] Leopard Apple -RED/ BLUE[A0113-0002] 어느 날 구름-my home[A0314-0009] 몽글몽글 시리즈[A0325-0023] Pool with Yellow[A0766-0002] dream in the glass-명상2[A0584-0097] 큰매화나무가 보이는 풍경[A0629-0005] TOMATOMA EUL_everlasting village[A0763-0002] 달항아리가 있는 풍경[A0188-0018] 다발의 풍경I[A0325-0037] In and Out[A0420-0039] Pool 021[A0266-0080] 등자리행[A0102-0248] 정지의 시작-2016-126[A0904-0029] 사유의흔적  2012-05[A0904-0031] 사유의흔적  2012-07[A0869-0015] 꿈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