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작가 정보 더보기
김선휘 Kim, Sun Hwee

국민대학교 회화 석사
국민대학교 회화 학사

잠실멜랑콜리아

캔버스에 유채
130x162cm (100호), 2007
작품코드: A071-010

렌탈요금: 250,000 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7,000,000 원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큐레이터 노트

김선휘 작가는 우연히 보게 된 오래된 가족사진 속에서 기묘한 인상을 받은 이후로 한동안 죽음과 소멸이라는 주제를 천착했다. 사진 속에서는 공존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소멸한 존재가 불러일으키는 노스탤지어와 한편으로는 낯설게 느껴지는 감정 등이 작가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한다. 죽고, 사라짐으로써 작가에게 두려움과 연민을 불러일으키는 존재는 사람뿐만은 아니다. 무상히 흘러가는 시간, 의지와 상관없이 숨가쁘게 변해가는 세상에서 사라지고, 잊혀지고, 도태되는 모든 것은 두려움과 연민을 자아낼만 하다. 그것이 비록 허름하고 별다를 것 없는 연립식 상가건물일지라도 말이다. 소멸은 작가에게 두려움과 연민의 감정으로 다가온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소멸된 존재의 흔적을 붓으로 더듬는 것은 작가만의 애도 과정이다. 이러한 작업을 통해 존재는 시간의 흐름에서 벗어나 캔버스 위에 완벽한 정지 상태로 머물게 된다. 하지만 미결 상태로 흔적만 박제된 이미지는 오히려 그 실체가 소멸되었음을 더욱 부각한다.

추천 이유

도시는 지금 이 순간에도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가끔씩 찾게 되던 동네 빵집이 문득 떠올라 오랜만에 찾아가보았을 때 그 자리에 널찍하고 깨끗한 새 가게가 들어선 것을 발견한 경험, 아마 누구에게나 있을 텐데요. 그렇게 사라지고 새로 생겨나는 모든 것들을 누구도 막을 수 없고, 막아서도 안되겠지만, 어쩐지 씁쓸하고 아쉬울 때가 종종 있습니다. 작가는 우리 주변에서 수없이 사라져갔을 평범한 상가건물을 캔버스에 붙잡아 두었습니다. 사진이 언제나 변함 없듯이 그림 속 건물도 언제까지나 이 모습으로 남아있을 게 분명한데도, 왠지 마치 금방이라도 희미한 흔적으로 사라질 듯이 위태로워 보입니다. 우리가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들, 또는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일상적인 모습들도 모두다 언젠가는 소멸해 간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조금 더 따뜻한 눈길로 그들을 바라볼 수 있겠죠. 단순한 구도와 차분한 색감으로 그려졌지만 마음 속에 오래 남아 사라져버린 것들, 앞으로 사라질 것들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그림입니다.

추천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