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

푸른시간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이영은 작품 더보기
세종대학교 회화 석사
세종대학교 회화 학사

푸른시간

캔버스에 유채
182x218cm (150호), 2015 작품코드 : A0419-0001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4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9,000,000원

렌탈요금: 4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9,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이영은 작가는 ‘나’와 ‘타인’의 경계에 대한 사유를 작품에 담는다.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 위에 만들어지는 일상에서 우리는 종종 나의 본 모습을 잊은 채 바쁘게 살아간다. 작가는 나와 타인의 경계를 규정하는 매개체로 옷을 선택하였다. 옷은 현대인에게 본 모습의 나와 타인과 관계를 이루는 나의 간극이자 표현의 도구, 소통의 도구 등 여러 의미를 지닌 대상이기 때문이다. 주인을 잃은 채 덩그러니 놓여진 옷더미가 소통의 부재, 다른 사람과의 괴리, 자아의 상실 등 현대인의 마음에 내재된 감정을 자극하며 역설적으로 목소리를 이끌어낸다.

추천 이유

매일 아침 마주하는 옷장 속의 옷들은 방 안에서의 나와 밖에서의 나를 구분해주는 대상입니다. 특유의 담담한 시선으로 우리의 일상과 현대인의 마음을 관찰하고 묘사하는 이영은 작가는 ‘옷’을 매개로 나와 타인 사이의 관계, 괴리감에 대한 생각을 유도합니다. 옷만 덩그러니 남겨진 채 비어있는 공간이나 옷가지와 함께 한 화면 안에 배치된 일상 사물들을 보며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나’에 대해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나와 타인을 규정짓는 대상을 한 번쯤 객관적인 시선으로 바라본다면 자기 자신과 타인, 다른 대상의 경계와 본질을 파악해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추천 작품

[A0398-0027] Be itself[A0006-0003] Fallen[A0300-0016] 시율재(示律齋): 봄(春)[A0116-0002] 뽀얀속살[A0092-0025] 자리[A0060-0039] cubing in cube[A0465-0004] 검은 바위[A0662-0003] 自由(자유)[A0335-0052] U-Topos14017[A0359-0020] Flying[A0147-0016] 할 수 있다 (yes, we can)[A0387-0002] Perfected House[A0405-0025] 채집공간 -3[A0382-0007] internal confession[A0580-0005] THE CAFE_2[A0173-0041] 삐삐[A0030-0008] 부화하는 그림 (Hatching)[A0392-0001] Welcome[A0379-0019] playground2[A0407-0006] playing on the road #3[A0325-0014] Snowscape with cheese, cake and chocolate[A0425-0001] 그의 기억[A0030-0032] 점진적 트레이닝[A0249-0013] Reflective 14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