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은 건 없다 Nothing Is the Same

작품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작품코드: A037-023

똑같은 건 없다 Nothing Is the Same

종이에 목탄, 콩테, 연필
93x166cm (100호), 2014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5,000,000원

렌탈요금: 2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5,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목탄으로 그려진 박미례 작가의 동물 드로잉은 마치 수집된 표본들처럼 다양한 생태와 형태적 특성들이 포착되어 있다. 작품 속 동물들은 귀엽고 천진난만하기보다 불안하고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입자가 거칠어 부드러우면서도 강렬한 목탄의 사용은 자연의 본성을 거세당한 동물들의 신경질적인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드러낸다. 인간의 잔혹성에 의해 두려움과 공격성으로 잔뜩 날이 서 있는 동물들은 결코 자연의 본성이 정복되거나 길들여질 수 없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 같다. 작가는 약육강식의 법칙 하에 살아있는 죽음을 맞이하는 자연의 모습을 그려냄으로써 인간계의 폭력성과 더불어 인간이 구축해놓은 상징적 질서의 위험성을 고발하는 듯 보인다.

추천 이유

단순하지만 느낌의 깊이를 충분히 표현하는 목탄화의 장점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선의 정확성보다는 넓은 움직임을 강조하는 대담하고 힘찬 선의 표현으로 동물의 자연적 본성의 특징들이 잘 드러납니다. 다소 과감하고 인위적인 모습의 모습과 불안과 공포의 긴장감이 갖추어진 시선처리는 관객들에게 극적 긴장감을 불러일으킵니다. 자연의 본능적 형태와 몸짓을 포착해 캔버스에 담아내어 소통할 수 없는 존재와의 소통의 작가의 시도는 치열한 오늘의 삶을 위로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목탄의 부드러움과 박미례 작가가 연출하는 신비롭고 강렬한 느낌이 어우러져 어느 장소에도 잘 어울리는 작품입니다.

추천 작품

[A558-027] 삼남매Ⅲ[A037-013] The Panda[A632-001] DECOPHANT | 데코펀트 [A245-025] 야행성-02[A542-001] 붉은발[A011-008] 오즈1[A294-006] WHITE DEER-겨울 숲 몇 발자국 더[A174-043] Picnic[A432-001] 혼자..[A128-010] 소모적 논쟁 ver 2. 중 3[A558-023] with[A361-011] black and white stripe[A558-007] Gaze[A128-002] 썸데이 part2[A558-016] 喜怒哀樂(희노애락)[A011-017] 오즈7[A632-037] METALCOBRA | 메탈코브라[A549-007] dream of[A558-026] 삼남매Ⅳ[A117-001] Fearytale 01[A055-037] 움직이는 집-그림자 3[A170-026] 낚시[A632-014] COLORING TO JAGUAR | 재규어에게 색을 입히다 [A058-005] 동물농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