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작가 정보 더보기
박미례 Park, Mirae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석사
한국예술종합학교 조형예술 학사

판매된 작품

우제류 Artiodactyla

종이에 목탄, 콩테, 연필
346x543cm (가변크기 12점) (변형 150호), 2012
작품코드: A037-015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 노트

목탄으로 그려진 박미례 작가의 동물 드로잉은 마치 수집된 표본들처럼 다양한 생태와 형태적 특성들이 포착되어 있다. 작품 속 동물들은 귀엽고 천진난만하기보다 불안하고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입자가 거칠어 부드러우면서도 강렬한 목탄의 사용은 자연의 본성을 거세당한 동물들의 신경질적인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드러낸다. 인간의 잔혹성에 의해 두려움과 공격성으로 잔뜩 날이 서 있는 동물들은 결코 자연의 본성이 정복되거나 길들여질 수 없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 같다. 작가는 약육강식의 법칙 하에 살아있는 죽음을 맞이하는 자연의 모습을 그려냄으로써 인간계의 폭력성과 더불어 인간이 구축해놓은 상징적 질서의 위험성을 고발하는 듯 보인다.

추천 이유

단순하지만 느낌의 깊이를 충분히 표현하는 목탄화의 장점이 돋보이는 작품입니다. 선의 정확성보다는 넓은 움직임을 강조하는 대담하고 힘찬 선의 표현으로 동물의 자연적 본성의 특징들이 잘 드러납니다. 다소 과감하고 인위적인 모습의 모습과 불안과 공포의 긴장감이 갖추어진 시선처리는 관객들에게 극적 긴장감을 불러일으킵니다. 자연의 본능적 형태와 몸짓을 포착해 캔버스에 담아내어 소통할 수 없는 존재와의 소통의 작가의 시도는 치열한 오늘의 삶을 위로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목탄의 부드러움과 박미례 작가가 연출하는 신비롭고 강렬한 느낌이 어우러져 어느 장소에도 잘 어울리는 작품입니다.

박미례 작가의 다른 작품

[A037-001] 박제짐승 Stuffed Animal[A037-002] 박제짐승 Stuffed Animal[A037-003] 길러진 식물 Be Bred True to the Garden[A037-004] 길러진 식물 Be Bred True to the Garden[A037-005] 식충식 Insectivore Plants[A037-006] 천국과 지옥 사이 Between Heaven and Hell[A037-007] 늙은 문어 Old Octopus[A037-008] 검은 물 밑에서 Under the Black Water[A037-009] 기묘한 땅 Weird Land[A037-010] 기묘한 땅 Weird Land[A037-011] Slow Slow Sloth[A037-012] 길고양이 The Stray Cats[A037-013] The Panda[A037-014] A Deer
현재 작품
[A037-016] 우제류 Artiodactyla[A037-017] 천국과 지옥 사이 Between Heaven and Hell[A037-018] 박제짐승 Stuffed Animal[A037-019] 접시꽃 Hollyhock[A037-020] 접시꽃 Hollyhock[A037-021] 뿔 달린 짐승 Horned Beast[A037-022] 뿔 달린 짐승 Horned Beast[A037-023] 똑같은 건 없다 Nothing Is the Same[A037-024] 귀 먹은 토끼 Deaf Rabbit

추천 작품

[A247-065] 어서 와(You are home)[A388-003] 息(식)_호흡[A249-080] Reflective 16035[A245-029] 공중곡예[A415-011] simply beautiful[A483-025] my neverland[A443-011] The Brilliant Icecream[A405-033] 식물의 땅 (The Land Of Plants-3)[A459-021] In the sense of life[A442-008] 15살 핑키와의 추억[A135-024] When I don't know, I imagine.[A134-044] 기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