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Woods)

작품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판매된 작품
작품코드: A034-011

나무 (Woods)

종이에 목탄
70x50cm (20호), 2014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 노트

풍경에 도취하여 걸음을 옮기다 보면 문득 내가 어느 곳에 있는지 알 수 없을 때가 있다. 노경희 작가의 작품은 이렇게 무심코 시선을 돌리다 발견하게 되는 풍경을 화면 위에 담아낸다. 그녀는 여행하면서 찍는 사진 풍경 속에서 소재를 발견하는데, 무수히 많은 순간 중에 한순간을 포착하여 그 장면을 캔버스에 옮기는 것이다. 자꾸만 할 말이 없다고 하는 작가의 말에는 말하고 싶은 것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풍경을 보며 언어로 설명될 수 없는, 오감으로 경험한 감각들이 그림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첨가되고, 어딘가에서 볼 수 있지만, 어디라고 설명하기 어려운 풍경의 장소는 관객에게 새로운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준다. 관객에게 풍경 저 너머의 공간을 상상하거나 그 속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떠올릴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추천 이유

노경희 작가 특유의 섬세한 감성과 빛을 흡수하는 목탄의 특성이 어우러져 왠지 모를 따뜻함이 느껴지는 작품입니다. 화면을 채우는 흑백 스케치의 담백한 매력이 한 폭의 멋진 동양화 또는 흑백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기도 합니다. 작품의 배경이 되는 곳은 어디에도 있을 법하지만, 어디라고 딱 집어 말할 수 없어 우리는 장소의 의미보다 그 공간이 자아내는 느낌의 전달에 집중하게 됩니다. 작품을 통해 바쁜 일상에 휴식의 공간을 마련해보시길 바랍니다.

추천 작품

[A280-001] 1.Mini view[A184-041] 산수, 노닐기 -정경(情景)[A251-006] World square-2[A659-022] City Daydream in Newyork [A515-021] 몽원(夢園)no.21[A051-059] 붉은 꽃 2[A518-003] 구석[A500-036] 운동은 뒷전[A233-035] 남겨진 시선[A028-048] 봉은사 지장전[A233-028] 화분, 그림자[A344-008] 우아한 거짓의 집[A500-035] 아쉬움[A500-067] 소풍[A341-010] 주택산수[A538-004] 엉킨 방[A736-008] White Pool[A538-011] 다락[A210-021] 월송(月松) / Pine tree and the Moon[A117-017] Fearytale28(Something hidden)[A074-018] Landscape[A028-002] Empire State Building[A264-062] Somewhere1[A200-004] Snow W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