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많은 서비스를 이용하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작가 정보 더보기
노경희 Noh, Kyounghee

Slade School of Fine Art, UCL (영국) Fine Art 석사
서울대학교 서양화 학사

판매된 작품

Mirror

천에 유채
140x160cm (100호), 2010
작품코드: A034-003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 
배경색

큐레이터 노트

풍경에 도취하여 걸음을 옮기다 보면 문득 내가 어느 곳에 있는지 알 수 없을 때가 있다. 노경희 작가의 작품은 이렇게 무심코 시선을 돌리다 발견하게 되는 풍경을 화면 위에 담아낸다. 그녀는 여행하면서 찍는 사진 풍경 속에서 소재를 발견하는데, 무수히 많은 순간 중에 한순간을 포착하여 그 장면을 캔버스에 옮기는 것이다. 자꾸만 할 말이 없다고 하는 작가의 말에는 말하고 싶은 것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풍경을 보며 언어로 설명될 수 없는, 오감으로 경험한 감각들이 그림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첨가되고, 어딘가에서 볼 수 있지만, 어디라고 설명하기 어려운 풍경의 장소는 관객에게 새로운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준다. 관객에게 풍경 저 너머의 공간을 상상하거나 그 속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떠올릴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추천 이유

섬세한 묘사와 세밀한 붓 터치가 보는 순간 감탄을 자아냅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사실적 표현 이상의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일상의 풍경을 담고 있어 관객이 작품에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동시에 독특한 구도와 감각적인 채도, 세심한 명암 표현으로 실제의 풍경보다 더욱 아련하고 낭만적인 느낌을 연출하기 때문입니다. 그림과 사진의 경계, 그리고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들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이 작품을 보고 있으면 작가가 풍경을 바라보며 느낀 순간의 특별한 감성을 전달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차분하면서도 낭만적인 공간을 연출하기에 좋은 작품입니다.

노경희 작가의 다른 작품

[A034-001] Dawn[A034-002] Diving
현재 작품
[A034-004] Glimpse[A034-005] 숲3 (Forest3)[A034-006] Cavewaterfall[A034-007] A Man with a Parasol[A034-008] Untitled (Reflection)[A034-009] 건너편 버드나무 (Willow on the Other Side)[A034-010] 건너편 숲을 보다 (Woods on the Other Side)[A034-011] 나무 (Woods)[A034-012] 수풀 (Foliage)[A034-013] 길가의 나무들 1 (Looking Up on a Road 1)[A034-014] 나무 (A Tree)[A034-015] 숲2 (Forest2)[A034-016] Stream[A034-017] 사려니 숲[A034-018] 숲_201602(Forest_201602)[A034-019] 숲_201512(Forest_Kassel_201512)

추천 작품

[A198-004] I'm Thinking[A442-020] 도시적 경관 시리즈_01(관엽식물, 몬스테라)[A247-052] 기다림(Waiting)[A516-018] Vortex, Invisible axis #3[A257-038] 하프물범과 아가[A276-043] 바깥의 그림자 (1)[A102-316] 순간의 단면-2017-53[A055-098] 움직이는 집-황금집2[A511-010] juicy![A173-047] 명태[A505-001] Facescape [A476-027] Island univers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