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ving

작품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렌탈/전시중
작품코드: A034-002

Diving

천에 유채
97x146cm (80호), 2009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2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5,000,000원

렌탈요금: 20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5,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풍경에 도취하여 걸음을 옮기다 보면 문득 내가 어느 곳에 있는지 알 수 없을 때가 있다. 노경희 작가의 작품은 이렇게 무심코 시선을 돌리다 발견하게 되는 풍경을 화면 위에 담아낸다. 그녀는 여행하면서 찍는 사진 풍경 속에서 소재를 발견하는데, 무수히 많은 순간 중에 한순간을 포착하여 그 장면을 캔버스에 옮기는 것이다. 자꾸만 할 말이 없다고 하는 작가의 말에는 말하고 싶은 것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는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 풍경을 보며 언어로 설명될 수 없는, 오감으로 경험한 감각들이 그림으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첨가되고, 어딘가에서 볼 수 있지만, 어디라고 설명하기 어려운 풍경의 장소는 관객에게 새로운 이야깃거리를 만들어 준다. 관객에게 풍경 저 너머의 공간을 상상하거나 그 속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떠올릴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추천 이유

섬세한 묘사와 세밀한 붓 터치가 보는 순간 감탄을 자아냅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사실적 표현 이상의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일상의 풍경을 담고 있어 관객이 작품에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동시에 독특한 구도와 감각적인 채도, 세심한 명암 표현으로 실제의 풍경보다 더욱 아련하고 낭만적인 느낌을 연출하기 때문입니다. 그림과 사진의 경계, 그리고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들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이 작품을 보고 있으면 작가가 풍경을 바라보며 느낀 순간의 특별한 감성을 전달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차분하면서도 낭만적인 공간을 연출하기에 좋은 작품입니다.

추천 작품

[A312-012] PM 11:30[A499-006] 복제된 풍경-양옥란1611[A370-006] 너와 사라진 나[A093-040] Simulation(2)[A060-005] live in a garret[A514-011] 서있는 여자[A168-051] penombre_낯선공간 1[A116-057] 마리아와 동자[A521-009] Life and the city[A060-013] 유쾌한 상상 Ⅰ[A312-016] In This World[A442-046] 행복한 여인 [A156-003] Get Closer[A140-002] 푸른 천막 Cover with Blue[A116-021] 호피사과를 든 청년[A439-013] 생의 알레고리[A097-003] 응결-Wild sea[A254-018] Summer story[A211-001] 心安(심안)[A514-006] Men in Fog[A257-007] 소녀와 블랙 로즈[A364-018] Nichtdasein #.32[A312-025] 그리 나쁘지만은 않아 Not So Bad[A122-008] see the s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