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락도 (魚樂圖)

작품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판매된 작품
작품코드: A026-032

어락도 (魚樂圖)

장지에 먹, 채색
117x77cm (50호), 2006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큐레이터 노트

장자는 꿈 속에서 자신과 나비의 구별이 모호한 상태를 경험한 후 세상과 사물에 대한 큰 깨달음을 얻게 된다. 김민주 작가는 물 속을 헤엄치는 물고기를 바라보다 느낀 감상을 바탕으로 서로의 경계가 모호한 세상의 모습을 작품에 표현하게 된다. 이 작품속의 세상은 물고기와 사람, 또는 그 대상이 무엇이 되었든 서로를 이해하며 소통할 수 있는 곳이 된다. 서로의 모습을 이해하고, 구분짓지 않는 삶의 형태만이 존재하게 되는 것이다. 그녀의 작품은 생소한 조합을 통해 우리가 보지 못했던 새로운 시각적인 경험을 제시하고 있어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된다. 또한 작가의 바람처럼 유유히 헤엄치는 반인반어의 모습을 통해 우리는 작가가 건내는 위로와 함께 휴식을 느낄 수 있게 된다.

추천 이유

김민주 작가의 작품은 멀리서보면 깔끔하지만 보다 가깝게 다가갈수록 재기발랄함이 돋보입니다. 어린 시절 보았던 인어공주와 같은 반인반어(반 인간, 반 물고기)이지만 이 그림 속의 존재는 시각적으로는 무척 낯설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정작 물고기의 머리와 사람의 다리를 가진 이 존재는 여유롭기 그지없습니다. 커다란 연잎 사이를 유유히 헤엄치며 모든 일에 무관심한듯한 표정으로 관객을 바라봅니다. 무엇이 그리 고민인지, 어떤 것도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듯한 표정입니다. 쳇바퀴 같은 일상 속의 작은 여유로움이 필요할 때, 또 타인에 대한 관용과 이해가 필요할 때 이 그림을 통해 스스로의 마음을 다독여보세요.

추천 작품

[A075-022] 무지개 끝 어딘가에[A692-010] 아름다운 순간/6 am[A064-017] 막#3[A388-002] 息(식)_호흡[A579-055] 삼양13 [A089-011] 사직공원[A547-011] 제주의숲_No2 사려니숲속1[A507-015] Drawing for SanctuaryⅡ[A386-019] Melting Pot 10-9[A303-023] pause II[A112-020] 채집풍경[A706-022] 여명 3[A030-021] 초록동굴[A502-144] KOI 179[A075-038] 눈물이 되어[A108-002] CITYSCAPE2[A178-010] Captured Cities IV[A124-012] A Cloudy Day[A584-120] 매화 핀 풍경[A283-025] untitled[A060-055] 遊(유)[A283-001] Arcade2[A386-031] Melting Pot 10-21[A310-017] 溫室(온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