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려진산수scene#11-006W

작품
view in room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작품코드: A018-004

잘려진산수scene#11-006W

플랙시글래스에 유채, 아크릴채색
61x90cm (30호), 2011

* 운송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구매가격: 3,000,000원

구매가격: 3,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육체는 정신의 감옥이다." 플라톤이 말했다. 플라톤의 말을 작품에 도입한다면 작품의 재료와 작업 방식, 절차 등은 작품의 주제를 제한하고 한정짓는 부정적 존재라 일컬을 수 있다. 하지만 적어도 임희성 작가의 작품에 있어서 플라톤의 주장은 거짓이라 할 수 있다. 임희성 작가는 화선지 대신 아크릴합성수지를, 붓 대신 전동 드릴 날을 사용하였고 투명 아크릴수지를 깎고 그것들을 이어서 색을 밀어 넣은 방식으로 작품을 완성한다. 이는 산업화를 거치며 얼룩지고 변화한 우리의 산수를 표현하는데 적합하다. 즉 작가가 선택한 재료와 작업 방식과 절차는 작품 주제를 부각시키며 그 자체로 현 시대의 동양화를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물질로서의 육체가 정신과 동일시되었다. 임희성 작가의 작품은 오늘날 산수 본연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표현하고 있다.

추천 이유

임희성 작가의 작품에 감히 이름을 붙이자면 '박력 산수'가 될 것 같습니다. 전동 드릴을 들고 온몸으로 표현해 낸 작가의 작품에선 힘찬 기운이 끓어오릅니다. 이러한 기운은 깔끔하면서도 선명한 색감과 함께 밝은 에너지를 뿜어냅니다. 작품이 뿜어내는 밝은 에너지는 침체되어 있는 공간에 생기를 불러일으킬 것입니다. 마치 산소 호흡기를 단 것처럼 말이죠. 그러니 이 작품은 열린 공간에 걸어 두고 여러 사람과 함께 감상하시길 권합니다. 특히 새로운 도전을 꾀하는 공간이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선택이 될 것입니다.

추천 작품

[A438-082] 그곳에숲이있다.[A128-014] opps! - prague[A470-013] 봄의기억-기다림[A179-059] 베니스홀[A584-158] 흰 야생화[A162-025] 자생하는 나무[A245-011] Wanderer[A027-067] 고흥 남열해수욕장 1[A188-042] 삼봉산-삭제된 영역[A122-013] four room B1F[A278-005] Into the water[A272-019] 이타카 식당[A438-062] 그곳에숲이있다[A405-067] 정원의 깊숙한 곳-검은여우[A168-053] 노란 불빛[A113-030] 어느 날 구름-어릴적[A579-001] 서해로15-1 [A048-005] Run to the Horizon[A042-010] City Cage 05[A666-005] The Cross _Lighthouse6[A026-028] 어락원 (魚樂園)[A064-004] 숨#5[A630-009] 0PM[A148-046] Access to Sensibi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