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반가우니까 최대 80% 할인!

신규 고객 한정 월 33,000원

Alone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렌탈/전시중
김선우 작품 더보기
동국대학교 서양화 학사

Alone

캔버스에 과슈
117x91cm (50호), 2018 작품코드 : A0174-0106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1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3,000,000원

렌탈요금: 150,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3,000,000원

큐레이터 노트

동물우화는 풍자의 효과를 극대화한다. 무거울 수 있는 작품의 의미를 쉽고 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동물을 상징적인 의미로 사용하는 것은 공감을 이끌어내고 하나의 언어와 같이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효과적이다. 김선우 작가는 새를 작품의 소재로 사용한다. 하늘을 나는 새는 자유를 상징하지만, 그의 작품 속 새는 인간의 몸을 하고 땅에 붙어 있다. 마치 나는 법을 잊은 것처럼 말이다. 자유를 잃은 인간의 모습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그의 작업은 자유로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진정으로 자유로울 수 있는 것일까 하는 의문으로 시작되었다고 한다. 사회는 미디어를 통해 ‘정상적인 것’, 그리고 ‘좋은 것’의 기준을 거의 강요하다시피 한다. 개인의 꿈과 행복의 기준은 획일화되어가고, 개성과 존엄성은 훼손된다. 김선우 작가의 작품은 현 세태를 비판하고, 현대인에게 진정한 자유가 무엇인가 고민하게 한다.

추천 이유

우리는 자유의 시대를 살고 있지만, 자유를 즐기며 사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너무 많은 의무감을 가지고 살아가기 때문일까요. 사람들은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할 틈도 없이 살아남기 위해, 혹은 뒤처지지 않기 위해 등 떠밀려 살아갑니다. 자기가 누구인지 모르고 인간처럼 옷을 입고, 행동하는 새의 모습은 자신의 개성을 잃은 우리의 자화상인지도 모릅니다. 새의 모습에서 나를 발견하고, 우리의 삶을 돌아볼 수 있습니다. 김선우 작가는 도도새를 소재로한 이번 시리즈를 통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 없이 고민하고 방황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습니다. 동화적인 이미지와 상상력으로 그려낸 이 작품은 시각적 즐거움을 주지만, 작품을 보고 있으면 괜한 씁쓸함이 느껴집니다. 유쾌하지만 가볍지 않고, 진지하지만 지루하지 않은 이 작품으로 일상에 깊이를, 공간에 재미를 더해보세요.

추천 작품

[A0292-0030] A beautiful mess[A0871-0011] 시간과 공간 - in paradise[A0517-0011] 꽃핑크[A0182-0010] 사계-다시 봄[A0632-0009] RABBIT LIKE FEATURE  | 토끼같은...[A0253-0012] 닿을 수 없는 설레는 그리움에 난 오늘도 한없이 그대를 바라만 봅니다[A0840-0005] 어정뜰 남쪽_King's garden south[A0707-0014] controller_blue[A0689-0001] 제니이야기: 베이컨은 집필 중[A0405-0055] 정원의 깊숙한 곳-20174[A0231-0061] Recombination[A0439-0015] Mrs. Dallerway[A0081-0025] 담겨진 추억[A0630-0012] 12AM[A0703-0027] 낯선도시에서 꿈을 꾸다. no.2[A0817-0015] 유혹[A0871-0035] 시간과 공간 - Blessing Ⅰ[A0617-0023] In that place [A0852-0031] Contemporaries-Son of William Tell[A0784-0019] 우리 둘이서[A0771-0034] 큰 은행나무[A0055-0156] 마주보기 [A0541-0028] 희망의 절벽[A0701-0044] 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