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80% 할인에 HAY 테이블까지!?

~ 4/22(월) 신청 고객 한정

Dodo excavation site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렌탈/전시중
김선우 작품 더보기
동국대학교 서양화 학사

Dodo excavation site

패널, 종이에 수채
73x91cm (30호), 2015 작품코드 : A0174-0082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9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800,000원

렌탈요금: 9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1,800,000원

큐레이터 노트

동물우화는 풍자의 효과를 극대화한다. 무거울 수 있는 작품의 의미를 쉽고 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동물을 상징적인 의미로 사용하는 것은 공감을 이끌어내고 하나의 언어와 같이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효과적이다. 김선우 작가는 새를 작품의 소재로 사용한다. 하늘을 나는 새는 자유를 상징하지만, 그의 작품 속 새는 인간의 몸을 하고 땅에 붙어 있다. 마치 나는 법을 잊은 것처럼 말이다. 자유를 잃은 인간의 모습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그의 작업은 자유로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진정으로 자유로울 수 있는 것일까 하는 의문으로 시작되었다고 한다. 사회는 미디어를 통해 ‘정상적인 것’, 그리고 ‘좋은 것’의 기준을 거의 강요하다시피 한다. 개인의 꿈과 행복의 기준은 획일화되어가고, 개성과 존엄성은 훼손된다. 김선우 작가의 작품은 현 세태를 비판하고, 현대인에게 진정한 자유가 무엇인가 고민하게 한다.

추천 이유

우리는 자유의 시대를 살고 있지만, 자유를 즐기며 사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너무 많은 의무감을 가지고 살아가기 때문일까요. 사람들은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할 틈도 없이 살아남기 위해, 혹은 뒤처지지 않기 위해 등 떠밀려 살아갑니다. 자기가 누구인지 모르고 인간처럼 옷을 입고, 행동하는 새의 모습은 자신의 개성을 잃은 우리의 자화상인지도 모릅니다. 새의 모습에서 나를 발견하고, 우리의 삶을 돌아볼 수 있습니다. 김선우 작가는 도도새를 소재로한 이번 시리즈를 통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 없이 고민하고 방황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습니다. 동화적인 이미지와 상상력으로 그려낸 이 작품은 시각적 즐거움을 주지만, 작품을 보고 있으면 괜한 씁쓸함이 느껴집니다. 유쾌하지만 가볍지 않고, 진지하지만 지루하지 않은 이 작품으로 일상에 깊이를, 공간에 재미를 더해보세요.

추천 작품

[A0356-0022] The Ten Immortals_Crane[A0760-0028] 밤에 피는 꽃[A0712-0003] 바람의 눈?[A0011-0010] 오즈2[A0037-0022] 뿔 달린 짐승 Horned Beast[A0037-0031] 13종의 우제류 Artiodactyla[A0760-0026] 기다림의 시간 속 나의 무게[A0558-0025] 삼남매Ⅴ[A0037-0016] 우제류 Artiodactyla[A0632-0012] UNDER THE SEA ? CORAL REEF | 바닷속 - 산호초  [A0117-0001] Fearytale 01[A0294-0005] WHITE DEER-언덕 위 아홉 그루 나무들[A0037-0023] 똑같은 건 없다 Nothing Is the Same[A0551-0009] A thousand suns[A0632-0014] COLORING TO JAGUAR | 재규어에게 색을 입히다 [A0170-0023] 종탑이 있는 골목[A0294-0013] WHITE DEER-또 다른 모습과 마주하다.(4)[A0280-0026] Pigoen[A0760-0022] 이무기[A0852-0016] Contemporaries-006[A0174-0005] Modern Jungler Ⅱ[A0228-0013] Bonaparte's Flycatche[A0117-0014] Myth of Birth 01[A0515-0006] 대상무형(大象無形)-큰 형상은 형체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