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

발뮤다 에어엔진 100% 증정

2월 25일까지!

의도치 않았던 고백과 진실

작품 걸어보기

거실 1  /  White
공간 및 배경색
 / 
배경색
김선우 작품 더보기
동국대학교 서양화 학사

의도치 않았던 고백과 진실

캔버스에 혼합재료
27x45cm (8호), 2015 작품코드 : A0174-0039

* 출장비 및 설치비는 별도입니다.
* 렌탈 중인 작품 구매시 렌탈요금을 돌려드립니다.
* 작품에 따라 액자가 포함될 수 있습니다.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400,000원

렌탈요금: 39,000원 /월 (VAT포함)

구매가격: 400,000원

큐레이터 노트

김선우 작가는 카투닝(Cartooning) 기법과 동물을 소재를 사용함으로써 무거울 수 있는 메시지를 쉽고 재미있게 표현한다. 현실의 이미지를 단순화, 즉 기호화하여 작품의 의미를 함축적으로 담아낸다. 이는 말로 설명하기 어려운 것을 말하고, 공감을 끌어내는 데 효과적이다. 하늘을 나는 새는 자유를 상징하지만, 그의 작품 속 새는 인간의 몸을 하고 땅에 붙어 있다. 마치 나는 법을 잊은 것처럼 말이다. 자유를 잃은 인간의 모습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그의 작업은 자유로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가 진정으로 자유로울 수 있는 것일까 하는 의문으로 시작되었다고 한다. 사회는 미디어를 통해 ‘정상적인 것’, 그리고 ‘좋은 것’의 기준을 거의 강요하다시피 한다. 개인의 꿈과 행복의 기준은 획일화되어가고, 개성과 존엄성은 훼손된다. 김선우 작가의 작품은 현 세태를 비판하고, 현대인에게 진정한 자유가 무엇인가 고민하게 한다.

추천 이유

우리는 자유의 시대를 살고 있지만, 자유를 즐기며 사는 것 같진 않습니다. 너무 많은 의무감을 가지고 살아가기 때문일까요. 사람들은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할 틈도 없이 살아남기 위해, 혹은 뒤처지지 않기 위해 등 떠밀려 살아갑니다. 자기가 누구인지 모르고 인간처럼 옷을 입고, 행동하는 새의 모습은 자신의 개성을 잃은 우리의 자화상인지도 모릅니다. 새의 모습에서 나를 발견하고, 우리의 삶을 돌아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팝아트적인 이미지와 만화적 상상력으로 그려낸 이 작품은 시각적 즐거움을 주지만, 작품을 보고 있으면 괜한 씁쓸함이 느껴집니다. 유쾌하지만 가볍지 않고, 진지하지만 지루하지 않은 이 작품으로 일상에 깊이를, 공간에 재미를 더해보세요.

추천 작품

[A0340-0009] 달을 담다Ⅱ[A0251-0005] World square-1[A0007-0002] A black veil_02[A0181-0035] Collection-Wings (채집_날개)[A0222-0089] He-story[A0146-0024] drawing3[A0558-0026] 삼남매Ⅳ[A0344-0028] Delicate lies 1706[A0356-0012] 영원의 숲[A0815-0047] 새드 엔딩[A0741-0018] 안개 속으로[A0251-0008] Unnatural[A0670-0010] 타인들의 세상[A0007-0001] A black veil_01[A0266-0021] 손[A0188-0076] 한 송이 풍경[A0699-0023] I see U[A0347-0025] 04 casting landscape[A0586-0005] 은폐를 은폐하다[A0344-0027] Delicate lies 1705[A0251-0002] Perception-2[A0637-0007] 삶-풍경...愛 [A0648-0005] 피어나지 않았다, 피어날 것이다, 피어났다(Yet bloomed, Waiting to bloom, and Blooned)[A0869-0003] Dream of illusion